지혜로운 종

옛날 어느 마을에 많은 재산을 가진 부자가 살고 있었다.
그의 집에는 많은 종들도 있었는데 부자는 종들이 열심히 일해준 덕분에 가세가 크게 일어난 것을 잘 알고 있었던 터라 그들에게 돈을 챙겨주어 고향으로 돌려보내야겠다는 마음을 먹고 있었다.
그런데 문제는 누가 열심히 일을 하고, 누가 게으름을 피웠는지 알 수 없다는 것이었다.
그러던 중 부자는 모든 종들을 모아놓고 잠시 외국에 다녀오겠노라고 하였다.
그리고 각자에게 지푸라기를 얼마씩 주면서 “내가 돌아올 때까지 엽전을 꿸 수 있는 굵기로 새끼줄을 꼬아두라.”는 명령을 남기고 떠났다.

게으른 종은 주인이 출타하자 예전보다 더욱 게으름을 피우며 방탕한 생활을 했다.
하지만 부지런한 종은 날마다 열심히 새끼를 꼬았다.
그러던 어느 날, 한참 후에야 돌아올 줄 알았던 주인이 곧 귀국한다는 소문이 들려왔다.
그동안 게으름을 피웠던 종들은 부랴부랴 새끼줄을 꼬기 시작했다.
엽전을 꿸 수 있는 굵기로 꼬아두라는 주인의 말은 까맣게 잊은 채 자신이 받은 지푸라기를 남기지 않기 위해 굵게 새끼줄을 꼬았다.
그러나 부지런한 종은 지금까지 해오던 대로 일정한 굵기의 새끼를 길게 꼬았다.

이윽고 집에 돌아온 주인은 종들을 불러모았다.
그리고 각자 자신이 꼰 새끼로 창고에 있는 엽전을 꿰어 고향으로 돌아가라고 말했다.
부지런한 종들은 많은 엽전을 챙겨 부자가 되어 고향으로 향했다.
게으름을 피우던 종들은 발을 동동 구르며 엽전을 꿸 수 없을 정도로 굵게 꼬았던 새끼를 다시 풀기 시작했다.
그리고 부랴부랴 다시 새끼를 꼬아 엽전을 꿰려고 창고에 들어갔다.
하지만 그때는 이미 부지런한 종들이 엽전을 다 가지고 난 다음이었다.

이러므로 너희도 예비하고 있으라 생각지 않은 때에 인자가 오리라 충성되고 지혜 있는 종이 되어 주인에게 그 집 사람들을 맡아 때를 따라 양식을 나눠줄 자가 누구뇨 주인이 올 때에 그 종의 이렇게 하는 것을 보면 그 종이 복이 있으리로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주인이 그 모든 소유를 저에게 맡기리라 만일 그 악한 종이 마음에 생각하기를 주인이 더디 오리라 하여 동무들을 때리며 술친구들로 더불어 먹고 마시게 되면 생각지 않은 날 알지 못하는 시간에 그 종의 주인이 이르러 엄히 때리고 외식하는 자의 받는 율에 처하리니 거기서 슬피 울며 이를 갊이 있으리라 (마태복음 24:44~51)

댓글
  1. 강남콩

    하나님께서 언제 오실지 아무도 모르기 때문에 우리는 항상 미리미리 부지런하게 믿음을 준비해야 합니다. 영원한 천국이 이르기 전 등과 기름 모두 준비해서 천국에 다 들어갑시다.

  2. 학생

    언제 오실지 모르기에 항상 예비하고 있으며 준비하고 있는 자녀가 되어 지혜롭고 충성되고 착한 자여 라는 칭찬을 듣고싶습니다.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