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누구인가 1편

나는 누구인가

나는 누구인가(Who am I).
언젠가 스스로에게 이 질문을 던질 날이 오게 된다.

‘너 자신을 알라’고 역설한 것으로 유명한 철학자 소크라테스.
하루는 그의 제자들이 “스승님은 자신을 아느냐”고 질문했다고 한다.
그러자 소크라테스가 남긴 대답은 이러하다.

“나도 나 자신을 잘 모른다”

오랜 세월 동안 전 세계의 수많은 철학자, 과학자, 종교학자들이 앞다투어 ‘나는 누구인가’에 대해 질문하며, 인간의 본질을 밝히려고 끈질기게 연구했지만, 아직까지 확실한 답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왜 ‘나’라는 사람이 태어나 한평생 치열한 경쟁 속에서 살다 결국 ‘죽음’을 맞이하는 것일까?
인생을 ‘공수래공수거(空手來空手去)’라고 정의하는데, 우리의 인생이 그리도 허무한 것일까?

전도서의 인생(人生) 이야기

사람의 본질과 인생에 대해 심각히 고민한 사람이 있었다.
그는 말년에 자신의 인생을 회고하며 다음과 같은 기록을 남겼다.

“인생은 정말 허무하고 허무하다. 세상만사가 너무 허무하다! ··· 눈은 보고 또 보아도 만족하지 않고, 귀는 듣고 또 들어도 채워지지 않는다. ··· 온갖 일을 살펴서 알아 내려고 지혜를 짜며 심혈을 기울였다. 괴로웠다. 하나님은 왜 사람을 이런 수고로운 일에다 얽어매어 꼼짝도 못하게 하시는 것인가? 세상에서 벌어지는 온갖 일을 보니 ··· 바람을 잡으려는 것과 같다. ··· 지혜가 많으면 번뇌도 많고, 아는 것이 많으면 걱정도 많더라.”

그는 사람이 70~80년 사는 동안 무엇이 진정 보람된 일인지 밝히기 위해, 여러 가지 시험을 해봤다고 말한다.

“나는 스스로 말하였다. ‘이제 내가 시험적으로 마음껏 즐기리니 쾌락이 무엇인지 알아보자’ 그러나 그것 역시 허무한 일일 뿐이었다. ··· 이번에는 ··· 술을 잔뜩 마셔 보기로 했다. 나는 사람이 ··· 사는 동안 무엇이 정말 보람된 일인지를 알아보기 원했던 것이다. 나는 큰 사업들을 이루었다. ··· 나를 위해 정원을 만들고 ··· 여러 지방의 진귀한 물건들을 대량으로 모아 들였다. ··· 이것은 내 모든 수고의 보상이었다. ··· 그런데 모든 일과 이루려고 애쓴 나의 수고를 돌이켜보니 바람을 잡는 것처럼 허무했다.”

그는 의미 있는 삶을 살기 위해 끊임없이 지혜와 지식을 연구했지만 그것이 자신을 만족시키지 못했다. 지식을 쌓으면 쌓을수록 오히려 걱정과 번뇌, 고민만 늘어날 뿐이었다. 또 그는 술로 인생의 괴로움을 달래 보기도 하고, 세상의 쾌락과 재물이 주는 즐거움을 누려 보기도 했다. 그러나 모든 것이 바람을 잡으려는 것처럼 허탈하고 덧없이 지나갔다고 회고한다. 그는 연이어 가슴에 맺힌 말을 이어간다.

“한 남자가 있다. ··· 그는 쉬지도 않고 일만 하며 산다. 그렇게 해서 모은 재산도 그의 눈에는 차지 않는다. 그러면서도 그는 가끔, “어찌하여 나는 즐기지도 못하고 사는가? 도대체 내가 누구 때문에 이 수고를 하는가?”라고 말하니, 그의 수고도 헛되고, 부질없는 일이다.”

“돈을 사랑하는 사람치고 돈에 만족하는 이가 없고, 재물을 사랑하는 사람치고 자기 수입에 만족하는 이가 없다. ··· 사람은 세상에 태어난 모습 그대로 돌아간다. ··· 사람은 평생 근심 중에 식사를 하고, 크게 좌절하고, 병들고, 분노한다.”

사람의 삶은 그렇다. 세상의 모든 것을 다 잡을 것 같이 두 손 꽉 쥐고 태어난 사람도 결국 병들어 빈손으로 돌아가게 마련이다. 더 많은 돈과 업적, 더 높은 지위와 명예를 얻기 위해 수없이 울고 좌절하고 피땀을 흘리며 갖은 고생을 했더라도 죽음 앞에선 모든 존재의 의미를 잃는다.

인생의 최종 목적지

인생의 최종 목적지

“나이가 들면 ··· 팔이 떨리고, 정정하던 두 다리가 약해지고 ··· 눈은 침침해져서 보는 것마저 힘겹고 ··· 넘어질세라 걷는 것마저도 무서워질 것이다. 검은 머리가 파뿌리가 되고, 원기가 떨어져서 보약을 먹어도 효력이 없을 것이다. 사람이 영원히 쉴 곳으로 가는 날, 길거리에는 조객들이 오간다. ··· 인생은 정말 허무하다.”

위의 글을 기록한 저자는, 세계사에 유례없는 지식과 부귀영화를 누렸던 솔로몬이다. 그는 인생의 말년에 접어들어 지난 세월 동안 경험했던 일들을 회상한다. 세상의 술과 향락으로 인생의 고단함을 달랜 시간들, 지혜를 얻으려고 애써 노력한 시간들, 재산을 모으려고 정신없이 달려온 시간들. 한평생 공들이고 수고한 시간들이 바람을 잡는 것처럼 허무하다고 논한다.

왜 일까. 이유는 간단하다. 지위 고하에 관계없이, 빈부귀천을 막론하고 인생의 앞에는 언제나 최종 목적지인 ‘죽음’이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이 죽음이라는 것은 그동안 내가 노력하여 얻어낸 결과물 곧 자신의 직업, 지식, 승진, 사회적 지위, 경력, 명성, 외모, 재산을 모두 빼앗아 버린다. 살아있는 동안 그토록 허덕거리며 쌓았던 수많은 일들의 마지막 자리, 그 자리가 죽음이라는 사실에 허무함을 느끼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것이다.

중요한 것은 그의 고민이나 지금 우리의 고민이나 매한가지라는 것이다.

우리의 인생(人生) 이야기

우리는 한평생 치열한 경쟁 속에서 살아간다.
출생, 입학, 졸업, 취업, 승진, 결혼, 출산, 질병.
생존 자체가 무한 경쟁에 휩싸이다 보니 사람들은 미래의 불확실성에 불안해 하고 조마조마해 하고 초조해 한다.

4여년 전, 서울미술관 현대미술 기획전으로 마련한 <All (is) Vanity: 모든 것이 헛되다>는 이러한 우리의 삶을 엿볼 수 있게 한다. 현실의 높은 벽 앞에서 무너지는 절망감, 쉴 세 없이 반복되는 일상에 통감하는 시간의 유한함 등 현대인들이 노력해도 바뀌지 않는 진실을 보여준다.

‘당신은 진실과 마주할 자신이 있습니까?’
전시관 벽면에 기록된 문구다. 거기에는 한 중년의 남자가 얼굴에 검버섯이 핀 노인을 두 팔로 안은 채 내려다보는 조각상이 있다. 자세히 보니 중년 남성의 얼굴과 노인의 얼굴이 꽤 닮았다. 그 노인은 다름 아닌 중년의 남성, 자기 자신이었다. 즉 젊은 자신이, 늙어서 죽은 자신을 안고 있는 조각상인 것이다. 우리가 생의 순간에서 언젠가는 만나게 될 모습을 놀랍도록 정교한 조각으로 재현한 작품이다. 작가 샘 징크(Sam Jinks)는 우리에게 메멘토 모리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메멘토 모리(Memento mori)란 “자신의 죽음을 기억하라”, “너는 반드시 죽는다는 것을 기억하라”를 뜻하는 라틴어 낱말이다.

‘당신은 그(그녀)의 무엇을 보고 있습니까?’
전시관 벽면에 기록된 또 다른 문구다. 거기에는 남녀 석고상이 놓여 있다. 그런데 이 평범해 보이는 석고상을 일정 시간 지켜보면 놀라운 일이 벌어진다. 아름답고 탱탱한 피부의 젊은 남녀가 주름살 가득한 노인의 얼굴로 바뀐다. 그 시간은 불과 5초. 그야말로 찰나의 시간이다.

작가는 실리콘 고무 소재로 만든 사람의 얼굴 안에 공기압축기를 제어하여 조각상의 움직임을 부가했다. 관람자가 특정 위치에 서면 센서가 작동하여 순식간에 노화가 진행되는 남녀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우리의 삶에서 ‘젊음’이 찰나의 순간임을 직설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다. 결국 탄생, 늙음, 죽음은 모든 사람이 마주하게 될 필연적인 것임을 깨닫게 해준다.

늙는 게 억울하다

늙는 게 억울하다
죽음의 운명으로 끝을 맺고 마는 인생

“노모와 8남매 뒷바라지를 하다 보니 벌써 쉰 살이 되었다”
“스스로 원했던 인생의 방향과는 달랐던 삶이었다”
“젊은 시절을 희생한 것에 대한 억울한 마음도 든다”
“모든 것이 손 틈에서 빠져 나가는 모레인 것 같다”
“가족만 챙기면서 정신없이 살다 보니 어느새 늙어버린 나의 모습을 본다”
“나이가 드니 체력도 떨어져 서럽다”

MBN의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개그우먼, 개그맨, 방송인, 배우들이 출연해 오간 대화 내용이다. 이날 한 방송인은 나이가 들면서 창 밖의 풍경을 바라보는 관심사가 달라졌다고 얘기했다. 젊었을 때는 ‘주택’, ‘집’ 등이 보였지만 지금은 ‘산소자리’를 보게 된다고 한다. 더욱 시청자들의 마음을 씁쓸하게 한 것은 그 옆에 앉아 있던 나이 지긋한 한 방송인의 말이다.

“시간이 지나면 영정 사진도 고려하게 될 걸”

바쁜 시간 속에 묻혀서 잊고 있던, 삶의 본질에 대한 물음표를 던진 셈이다.
평생 가난의 버거움과 질병, 사고, 돈, 물질에 얽매인 후 결국 대면하게 되는 진리는 ‘죽음’이라고 말한다. 삶의 마지막 자리가 이러다 보니 우리의 인생이 허무할 수밖에. 그러나 우리의 인생에는 중대한 의미가 있다. 솔로몬이 남긴 의미심장한 기록을 보자.

영원한 집에 돌아가면 사람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와 애곡하리라 ··· 몸(육)은 땅에서 왔으니 땅으로 돌아가고 숨(영)은 하나님께 받은 것이니 하나님께로 돌아가리라 (공동번역 전도서 12:5~7)

거리를 왕래하며 슬피 우는 조문객들의 모습에서 누군가가 죽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 눈여겨볼 점은 사람이 죽은 후에도 여전히 ‘살아남는 존재’가 있어 ‘영원한 집’에 돌아간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여기서 드는 한가지 궁금증, 죽음으로 사라져버릴 나는 무엇이며, 죽음이 빼앗을 수 없는 본질의 나는 누구일까? 지금까지 듣지도 보지도 알지도 못했던 해답을 ‘Who am I? 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참고자료>
1. ‘헛되고 헛된 인생…”당신은 ‘명품’입니까?”’, SBS뉴스, 2015. 6. 16.
2. ‘늙는 게 억울하다’, MBN, 2019. 7. 6.

댓글
  1. 날고싶은 천사

    이 세상 사는 동안 하나님을 만났으니 얼마나
    행복한일인가? 헛된것에 마음 두지 않게하신 엘로힘하나님께 진정 감사드립니다

  2. 칼라잉크

    나는 왜 태어났을까? 무엇을 위해 살고 있을까??
    열심히 살면 결국 얻는건 무엇일까? 결국 빈손으로 가는거….
    수 많은 사람들이 알고자 하였지만 알수 없는게 인생…
    “나는 누구인가?” 2편이 기다려 집니다~~

  3. 정정숙

    참으로 맞는 말입니다.
    엘로힘 하나님을 만나지 못 했다면
    지금도 세상유혹에 이끌려 만가지 악에뿌리를 쫓는 일에 열중하며 불나방처럼 헤메고 다녔을겁니다
    그것이 개미처럼 열심히 만 살면 최고로 잘 사는거라 위로하고 고달픈 삶에 하루하루를 소모하며 무의미하게 살아가고 있겠지요…

    셀수없이 많은 교회중에 하나님교회를 만났것이 최고의 복중에복이라 생각됩니다.
    마지막까지 남아 영원한 구원을 이루겠습니다
    어머니 아버지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