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코 하나님을 무너뜨릴 수 없다

8 977

빌라도 관정에서의 재판

그들의 표정은 확연히 바뀌어 있었다. 얼마 전까지 회당과 동산에서 예수님의 말씀을 들으며 흡족해하던 그 모습은 더 이상 찾아볼 수 없었다. 관정으로 몰려든 그들은 분노와 증오로 일그러져 있었다.
“저자를 십자가에 못 박게 하소서! 못 박게 하소서!”
군중은 소리 질렀다.

빌라도가 예수님의 죄를 물었다. 유대인들은 “행악자”라고 답했다. 예수님이 무죄하다는 것을 빌라도는 잘 알고 있었다. 그래서 빌라도는 “너희 법대로 재판하라”고 미뤘다. 유대인들이 답했다.
“그 피를 우리와 우리 자손에게 돌릴지어다!”

빌라도는 관정에 모인 유대인들에게서 살기를 느꼈다. 죄 없는 사람을 죽여달라고 외치는 군중의 아우성은 이성과 논리가 통하지 않는 공포였다. 예수님을 해하지 않는다면 그 살기가 빌라도를 덮칠지도 모를 일이었다.

결코 하나님을 무너뜨릴 수 없다

유대인들은 예수님을 강력히 부정했다. 그들의 눈에 예수님은 여호와가 아니었다. 자신들과 똑같은 사람에 불과했다. 4천 년 동안 이적과 기사를 보며 여호와를 신앙해온 관성으로 예수님을 밀어냈고, 십자가에 못 박았다. 그들은 왜 예수님을 믿지 못했을까. 그들은 왜 예수님께서 하신 말씀을 믿지 못했을까.

‘왜’에 대한 답변은 ‘그들이 ‘어떻게’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았을까’라는 질문에서 되짚어낼 수 있다. 그리고 이 질문은 ‘그들이 ‘어떻게’ 예수님을 믿지 못했을까’라는 질문으로 연결되고, ‘유대인들의 신앙을 이끌었던 대제사장들이 ‘어떻게’ 유대인이 예수님을 믿지 못하게 했을까’라는 질문으로 귀결된다. 대제사장들은 ‘어떻게’ 유대인이 예수님을 믿지 못하게 아니 증오하도록 만들었을까.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박은 이유

하나님과 성경을 권력과 명예의 수단으로 삼고 있던 대제사장들에게 예수님의 등장은 위기였다. 메시아를 바라는 유대인의 열망이, 그 신앙의 힘이 대제사장의 지위를 공고하게 만드는 버팀목이었다. 하지만 열망의 실체가 등장하면서 대제사장들의 입지는 불안해졌다. 예수님이 실제 하나님인지 아닌지는 중요한 것이 아니었다. 그들은 예수님을 하나님으로 믿는 그 ‘신앙’이 두려웠던 것이다. 대제사장들이 살기 위해서 예수님은 하나님이 아니어야 했다.

대제사장들의 힘은 성경에서 나왔지만 성경을 근거로 예수님이 하나님이 아님을 증명할 수는 없었다. 성경의 모든 예언은 예수님이 구원자이심을 분명히 증거하고 있었다. 대제사장들이 할 수 있는 일은 돈으로 매수한 배신자를 이용해 예수님을 결박하고, 거짓 증인과 거짓 증거를 동원해 군중을 선동하는 것이었다. 그들은 대중이 보는 앞에서 예수님을 조롱하고 모욕했다. 침을 뱉고 희롱하고 뺨을 때리며 증오했다. 그리고 증오한 군중을 이끌고 빌라도에게 예수님의 십자가형을 요구했다.

관정에서 증오의 노예가 되어 예수님의 죽음을 외쳤던 자들이 예수님의 죽음을 보았다. 그들은 승리했다고 믿었다. 하지만 생명의 실체이신 하나님은 단 한 순간도 죽을 수 없다. 예수님은 위대한 부활을 이루셨고, 대속의 역사를 통해 인류에게 위대한 생명을 허락하셨다. 성경의 주인이신 예수님은 그로써 예언을 이루셨다. 대제사장들과 유대인은 대중을 결집하고 증오의 힘을 폭발시켰지만 하나님을 결코 무너뜨릴 수 없었다.

결코 하나님을 무너뜨릴 수 없다

이천 년이 지났다. 이천 년 동안 예수님을 신앙해온 관성으로 기독교인들이 재림 그리스도 안상홍님을 부정하고 있다. 그 모습은 이천 년 전과 놀랍도록 똑같다. 하지만 이천 년 전에도 그랬던 것처럼 하나님의 교회는 거짓과 증오에 무너지지 않는다. 이천 년이 지났지만 역사는 또렷하게 기억하고 있다. 결코 하나님을 무너뜨릴 수 없다.

댓글
  1. 어머니의별

    2천 년 전에도 그랬던 것처럼 하나님의 교회는 거짓과 증오에 무너지지 않습니다~~~

  2. 보니하니

    글을 읽어보니 확실히 이해가 가는 부분이 있습니다

  3. 시온의 검

    시2:1-6 어찌하여 열방이 분노하며 민족들이 허사를 경영하는고 세상의 군왕들이 나서며 관원들이 서로 꾀하여 여호와와 그 기름받은 자를 대적하며 우리가 그 맨 것을 끊고 그 결박을 벗어버리자 하도다 하늘에 계신 자가 웃으심이여 주깨서 저희를 비웃으시리로다 그때에 분을 발하며 진노하사 저희를 놀래어 이르시기를 내가 나의 왕을 내 거룩한 산 시온에 세웠다 하시리로다

    온 세상이 하나님을 대적한다고 하여도 하나님께서는 웃으십니다. 계란으로 바위를 치는 격이니까요!!!
    하나님께서 이끄시고 운영하시는 하나님의 교회는 결코 무너지지 않습니다. 오히려 날이갈수록 하나님의 권능으로 급격한 성장을 이루고 온 인류를 구원하는 역사가 이루어질 것입니다.

  4. 비타1004

    아무리 많은 사람들이 재림예수님이신 안상홍하나님을 믿지못하고 배적한다할지라도 2000년 전 과 같이 절대로그들은 하나님을 무너트릴 수 없다. 우리는 성경의 예언대로 이 땅에 오신 재림 예수님을 믿어야 한다!

  5. 김미선

    믿음은 들음에서 나며 들음은 하나님말씀으로.
    아멘

  6. 유나이티드

    전지전능,무소불위,무소부재 이 모든 단어의 자체가 되시는 분이 하나님입니다.

  7. 강남콩

    하나님의 교회가 거짓과 증오에도 무너지지 않는 이유는 하나님의 교회의 거하시는 하나님은 참 하나님이시고 하나님깨서 전하시는 말씀 하나하나가 모두 진실이기 때문입니다. 지금 이 시대 하나님을 깨달읍시다.

  8. 별 하나

    하나님의 진리는 우리를 구원으로 이끄는 참진리이고 그 안에는 하나님의 희생과 사랑이 담겨았기에 결단코 무너질 수 없습니다.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