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식일과 일요일의 차이

안식일과 일요일

안식일과 일요일 예배가 단지 하루 차이일까요? 어떤 사람은 “안식일 예배나 일요일 예배나 하루 차이인데 뭐 그렇게까지 예민하게 구느냐”고 말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안식일과 일요일은 단지 하루 차이가 아닙니다. 이는 성경에 대한 기본 지식이 없어서 생긴 오해입니다. 성경이 구약(舊約)과 신약(新約)으로 구성되어 있고, 두 책이 ‘약속’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는 사실만 알더라도 두 차이를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하나님의 약속이 담긴 안식일

우리 주변에는 참으로 많은 약속들이 존재하고 우리도 그 속에서 살아갑니다. 가장 쉬운 예로 지폐가 있습니다. 종이에 불과하지만 어떤 종이는 1만 원, 또는 5만 원, 심지어는 수십억 원 이상의 가치를 지니는 종이(수표)도 있습니다. 왜 비슷한 종이인데 어떤 종이는 어마어마한 가치를 가지는 반면, 어떤 종이는 의미 없는 휴지 조각일까요? 바로 지폐는 ‘약속’이 있는 종이이기 때문입니다.

왜 사람은 열심히 일한 후에 그 대가로 종이 몇 장을 받을까요? 그 종이만 있으면 그것으로 원하는 음식도 사먹고, 집도 사고, 차도 바꿀 수 있다는 사회적 ‘약속’을 믿어 의심치 않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렇다면 수표와 아주 비슷하게 생긴 종이를 가지고 있다고 칩시다. 흔히 말하는 위조수표입니다. 비슷하게 생겼다고 해서 진짜 수표의 가치, 아니면 절반 정도 가치라도 가질 수 있을까요? 그럴 수 없습니다. 그냥 휴지 조각일 뿐입니다.

안식일과 일요일 예배의 차이가 바로 이와 같습니다. 안식일 예배에는 하나님의 축복이 약속되어 있습니다. 하늘에서 죽을 수밖에 없는 큰 죄를 지은 우리들을 거룩한 존재로 만들어 주시겠다는 엄청난 축복을 약속하신 날이 안식일입니다.

천지와 만물이 다 이루니라 하나님의 지으시던 일이 일곱째 날이 이를 때에 마치니 그 지으시던 일이 다하므로 일곱째 날에 안식하시니라 하나님이 일곱째 날을 복 주사 거룩하게 하셨으니 이는 하나님이 그 창조하시며 만드시던 모든 일을 마치시고 이날에 안식하셨음이더라 (창세기 2:1~3)

하나님께서는 안식일을 하나님과 성도들 사이에 영원한 표징으로 삼으셨습니다. 또한 안식일을 통해 성도들을 거룩하게 하시는 이가 하나님인 줄 알게 할 것이라 하셨습니다.

너희는 나의 안식일을 지키라 이는 나와 너희 사이에 너희 대대의 표징이니 나는 너희를 거룩하게 하는 여호와인줄 너희로 알게 함이라 너희는 안식일을 지킬지니 이는 너희에게 성일이 됨이라 무릇 그 날을 더럽히는 자는 죽일지며 (출애굽기 31:13~14)

하나님께서는 안식일을 얼마나 아끼시고 사랑하셨던지 ‘안식일을 기억하여 거룩히 지키라’는 명령을 십계명 돌비에 제4계명으로 친히 기록해주셨습니다(출애굽기 20:8). 신약시대에 구원자로 오신 예수님께서도 “인자는 안식일의 주인”이라고 말씀하시며, 안식일을 우리 영혼의 주인이신 예수님의 날로 선포하셨습니다(마태복음 12:8, 누가복음 4:16~21). 예수님을 따랐던 초대교회 제자들도 이를 지켰습니다. 그들은 매주마다 안식일에 모여 기도했고 예수님의 말씀을 되새기며 그 교훈을 영적 양식으로 삼았습니다(사도행전 13:14, 17:2~3, 18:4).

하나님의 약속이 없는 일요일 예배

일요일 예배에는 하나님의 약속이 없습니다.

주일을 거룩하게 지킬 의무의 예를 보자. 이는 물론 신자의 가장 중대한 의무의 하나이지만 성서에서는 그에 대한 명백한 구절을 하나도 찾아볼 수 없다. 성서의 안식일은 토요일이지 일요일은 아니다.

(가톨릭출판사 발행, 교부들의 신앙)

성서에는 안식일이 일요일이 아니라 토요일로 명시되어 있으니 ··· 이것(일요일)은 성서에 명시된 글에 따른 것이 아니고 가톨릭 교회의 권위에 바탕을 둔 것이지만 그들(개신교)은 이 관습을 그대로 계속해 오고 있다.

(가톨릭출판사 발행, 억만인의 신앙)

일요일 예배에는 하나님의 약속이 없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안식일을 지키면 복을 주시겠다고 약속하셨지만, 일요일 예배에는 어떤 약속도 하신 적이 없습니다. 수표와 비슷하게 생긴 종이가 수백, 수천 장이 있더라도 무용지물인 것처럼, 하나님의 약속이 없는 일요일 예배는 의미가 없는 것입니다. 진짜와 위조된 것 곧 안식일과 일요일은 그 가치에서 비교 자체가 불가합니다.

한 장의 수표라도 가치는 그 위에 기록된 만큼의 가치를 가집니다. 1억이라 적혀 있으면 1억의 가치를, 10억이라 적혀 있으면 10억의 가치를 가집니다. 그렇다면 안식일은 얼마큼의 가치를 지니고 있을까요. 사람들은 편히 쉬는 것을 좋아합니다. 일례로 대부분의 직장인들에게는 ‘금요일 퇴근 시간’과 ‘일요일 잠들기 전’의 시간의 기분이 많이 다릅니다. 금요일 퇴근 시간은 매우 즐겁고, 일요일 잠들기 전의 시간은 그렇지 못합니다. 왜일까요. 전자는 하던 일을 마치고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시작점이지만, 후자는 휴식을 마치고 또다시 일해야 하는 시작점이기 때문입니다.

직장인 88.3%가 주4일제를 찬성한다는 조사결과와, 매년 3주 유급의 ‘안식휴가’를 주는 회사의 직장인들을 ‘행복한 직장인’이라고 콕 집어 표현한 것만 보더라도, 사람들은 안식하는 것을 동경하고 선호합니다. 하나님께서는 땅의 안식과 비교할 수 없는 영광과 영원한 안식의 축복을, 우리 인생들과 맺으신 언약 곧 ‘안식일’에 참여한 자들에게 열어주신 것입니다(에스겔 20:11~12, 히브리서 4:3~6). 작은 믿음의 행위인 안식일 예배를 통해 엄청난 축복을 약속해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참고자료>
1. ‘“직장인 88.3%, 주4일제 찬성… ‘수요일’ 가장 쉬고 싶더라”’, 동아일보, 2021. 4. 30.
2. ‘매년 3주간 안식휴가 주는 회사 파격적 휴가제 깜짝발표’, 한겨레, 2013. 5. 8.

<하나님의 약속(約束)이 담긴 안식일>

24 thoughts on “안식일과 일요일의 차이”

  1. 일요일예배에는 아무런 축복이 없지만 안식일 예배 만큼은 하나님꼐서 친히 우리를 거룩하게 하시는 날입니다. 하루 차이라고 하더라도 하나님의 축복이 있는 날은 오직 안식일 토요일 뿐입니다.

  2. 성경에 있는 안식일 예배와 성경에 없는 일요일 예배를 단지 하루차이라고 말하는 사람은, 하나님을 몰라도 너무 모르는 사람일 것입니다~

  3. 하루 차이면 지키라고 한 안식일을 지키는게 현명하죠^^
    왜 나와 있지도 않는 일요일을 지킬라고 있지도 않는 계명을 꼭 있는것 처럼 합리화 하면서 지키죠?
    난 일년이 차이나도 하나님의 계명을 지키겠네요^^

  4. 지폐로 예를 들어주니 이해가 빨리 되네요~~
    위조지폐 많이가지고 있는 들 무엇하랴~
    가짜 일요일예배 매주 지킨 들 뭔 축복이 있으랴

  5. 하나님의 약속은 안식일인 토요일이지 일요일이 아님을
    확실하게 알았습니다.

  6. 찰나에도 사람의 목숨이 죽고 살고 하는데……
    하루차이면 어마어마 할텐데요. 전혀 날이 다른거니까요.

  7. 단 하루 차이가 아니라 엄청난 차이가 있는 두 요일이네요~
    하나님의 약속이 담긴 토요일 안식일 소중히 지켜요^^

  8. 종이 한장의 차이라 할지라도 약속이 있는것과 없는 것은 엄청난 차이가 있네요.
    하나님을 믿는다면 약속이 있는 안식일을 지켜야겠어요. 그냥 하루 차이가 아니네요.

  9. 날짜는 비록 하루 차이 일지라도, 약속이 있고 없고에 따라 그 축복과 가치의 차이는 하루 차이가 아니라, 천국과 지옥차이이지요.

  10. 위조수표같은 일요일예배네요~ 쏙 이해가 가요~ 아무리 하루차이라해도 그건 하루차이가 아니라 하늘과 땅차이네요~

  11. 약속이 없는 일요일 예배를 지키지 말고 약속이 있는 안식일을 지켜 천국에 가야 하겠습니다.

  12. 우리에게 축복 주시겠다고 약속하신 안식일을 깨닫게 해주시고 지킬 수 있도록 인도해주신 하늘아버지 어머니께 감사드립니다. 세상 끝날 까지 안식일을 지키는 자녀가 되겠습니다.

  13. 약속이 있고 없고의 차이…이해가 쏙쏙 됩니다^^ 영원한 안식의 약속이 있는 안식일♡♡ 감사히 지키겠습니다~

  14. 유월절과 안식일을 통해 이 죄인들에게 영생이라는 약속을 허락해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유월절과 안식일 끝까지 지키겠습니다.

  15. 해뜨는 강릉

    하나님께서 오늘도
    정말 큰 깨달음을 주시네요
    넘 넘 감사합니다
    더욱 거룩히 지키겠습니다!!!

  16. 안식일은 그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하나님의 귀한 규례입니다. 일요일예배는 가치도 없는 가짜입니다.

  17. 하루차이라고해서 일요일에 예배를 드린다는것은 복을 받지 못 하니, 복을 받고 천국에 가고자 하는사람이라면 반드시 토요일에 예배를 드러야겠습니다

  18. 사회적약속없는위조지폐아무리많이갖고있어도정작무언가필요한것을사려고할때
    아무소용이없는것처럼
    하나님약속없는일요일예배아무리열심히오랫동안지켰다해도천국문앞에선
    아무소용없겠네요
    엄청난축복약속해놓으신안식일소중하게감사한맘으로지킬께요

  19. Pingback: 블랙아이스 - 생명을 위협하는 겨울철 길 위의 검은 불청객

  20. Pingback: 위조지폐 – 5만 원권 위폐(僞幣) 식별 방법과 하나님의 계명 위조 사건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