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거벗은 임금님

10 1,764
벌거벗은 임금님(The Emperor's New Clothes)
동화 <벌거벗은 임금님>에 수록된 삽화[빌헬름 페데르센 作].

안데르센의 동화, 벌거벗은 임금님

벌거벗은 임금님(원제: Kejserens nye Klæder)은 1837년 덴마크 작가 한스 안데르센이 쓴 동화다. 원제는 ‘황제의 새로운 옷(The Emperor’s New Clothes)’인데, 일본에서 번역되어 출간된 ‘벌거숭이 임금님’이 한국에 수입되면서 ‘벌거벗은 임금님’으로 그대로 번역되었다. 내용은 다음과 같다.

나랏일보다 옷에 관심이 많은 임금이 있었다. 어느 날 임금 앞에 두 재단사가 나타나 가장 아름다운 옷감으로 옷을 만들어 주겠다고 했다. 임금은 기뻐하며 그들에게 거액의 돈을 주고 옷을 만들어 오라고 시켰다. 그런데 재단사는 그 옷감은 ‘구제불능의 바보에게는 안 보이는 옷감’이라고 못박아 두었다.

시간이 흘러 어떤 멋진 옷이 탄생될지 매우 궁금했던 임금은 신하들을 시켜 재단사가 작업하는 옷을 보고 오라고 명했다. 신하의 눈에 옷은 보이지 않았다. 그러나 자신이 바보로 보이는 것을 원치 않았던 신하는 아름다운 옷이 만들어지고 있다고 거짓말을 했고, 이후 다른 신하들도 같은 이유로 옷이 보인다고 거짓말을 했다.

임금 역시 옷이 안 보이긴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신하들이 옷이 보인다고 했으니 자기만 안 보인다고 하면 바보라고 손가락질당할까 두려워 임금도 아름다운 옷이라고 극찬했다. 그리고 임금은 재단사들에 의해 옷을 입었다. 물론 재단사들은 입히는 시늉만 했고, 임금도 장단 맞춰 입는 시늉만 했다.

옷을 입은 임금은 거리 행차를 나갔다. 사실 길거리에 있던 사람들, 신하, 모든 이들의 눈에도 옷은 보이지 않았지만 바보가 되고 싶지 않아 차마 말을 꺼내지 못했다. 그때 한 꼬마가 “임금님이 벌거벗었다!”라고 소리쳤다. 그제야 그 자리에 있던 사람들과 임금은 옷이 없었다는 진실을 인정하게 되었다.

거짓에 속은 임금과 기독교인

성경에 없는 일요일 예배를 가르치는 목사(출처:셔텨스톡).

재단사의 말에 속아 애초에 존재하지도 않는 옷을 입었던(?) 임금과 신하, 사람들의 모습은 오늘날 기독교인들과 닮았다. 성경에 일요일 예배는 보이지 않는다. 보고 또 보고 다시 봐도 성경에 일요일 예배는 찾을 수 없다. 당연한 결과다. 일요일 예배는 예수님께서 승천하시고 사도들이 운명한 후, AD 321년 3월 7일 로마 콘스탄티누스 황제가 ‘일요일 휴업령’을 반포하면서 만들어진 것이기 때문이다.

이 정책에서 가장 중요한 의의를 가진 것은 321년에 일요일을 예배의 날로 규정한 법령을 내린 것이다.

(교회사 초대편, 대한기독교서회 발행)

일요일을 거룩하게 지킬 의무의 예를 보자. ··· 성서에서는 그에 대한 명백한 구절을 하나도 찾아볼 수 없다. 성서의 안식일은 토요일이지 일요일은 아니다.

(교부들의 신앙, 가톨릭출판사)

일요일 예배는 성경에 근거가 없는 태양신 경배일로서, 로마 황제에 의해 강제로 법령화된 사람의 계명이다(교회사핸드북 참고). 대부분의 목사들은 이 같은 역사적 사실을 잘 알고 있다. 그러면서 “믿음만 있으면 예배를 안식일에 드리든 일요일에 드리든 상관없다.”고 가르친다.

인자는 안식일의 주인이니라 (마태복음 12:8)

예수께서 ··· 안식일에 자기 규례대로 회당에 들어가사 (누가복음 4:16)

예수님께서는 안식일에 당신의 규례대로 예배를 드리셨다. 초대교회 사도들도 새 언약 안식일에 예배를 드렸다(사도행전 17:2~3). 오늘날 기독교인들이 예배를 드려야 하는 날은 일요일이 아니라 안식일인 것이다.

예수님께서는 그리스도의 계명이 아닌 사람의 계명을 지키는 행위에 대해 ‘헛된 경배’, ‘헛된 예배’라 경고하셨다. 또한 사람이 만든 법을 가르치는 사람을 가리켜 ‘거짓 선지자’라 칭하셨다(마태복음 15:9, 마가복음 7:7, 요한일서 2:4). 거짓 선지자를 따라서는 결단코 구원을 받을 수 없다(요한계시록 20:10).

이 백성을 인도하는 지도자들이 잘못 인도하니, 인도를 받는 백성이 멸망할 수밖에 없다. (새번역, 이사야 9:16)

언제까지 목사들의 새빨간 거짓말에 장단을 맞춰줄 것인가. 동화 속 아이처럼 진실을 외면하지 말자. “성경에 일요일 예배는 없다.”

관련 글
댓글
  1. 튤립

    대부분 목사들은 오직 믿음/오직주일예배를 강조하죠. 예수님과 사도들이 안식일 예배를 지켰다는 성경의 기록이 무색하기만 하네요.

  2. 솔바람

    일요일이 성경에 없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일요일을 지키는 자들이 정말 딱 저 동화 이야기와 맞아 떨어지네요

  3. 비타1004

    성경에도 없는 일요일예배를 많은 사람들이 지키고 있다고 성경에 없는 줄 알지만 그래도 지키고 있는 세상 수많은 사람들이 참으로 어리석습니다. 이제는 성경에 기록된 일곱째날 안식일을 지켜야합니다.
    안식일을 깨닫게 해주신 하늘아버지 어머니께 진정 감사드립니다.

  4. 수민

    거짓선지자들의 헛된 말에 속아 넘어가지 않는 우리가 되어야겠다.

  5. 유나이티드

    성경의 진실된 하나님의 말씀을 절대로 왜곡해서는 안되겠습니다.

  6. 문수인

    한 아이의 외침으로 인해 와르르 무너진 보이지 않는 옷에 대한 신뢰. 그것은 헛된 신뢰였고 어리석고 바보같은 신기루 같은 믿음이었던 것입니다.
    저도 다시오신 한 사람의 외침으로 인해 저는 안식일을 깨달았습니다.
    항상 감사드리며 아직도 눈치보며 또는 당당하게 주일예배를 지키는 그들에게 올바른 길이 무엇인지 알려주어야 하겠습니다.

  7. 강남콩

    진실은 거짓을 이길 수 없다. 성경 속 진실은 일요일예배기 아닌 토요일 안식일 예배이다. 이것을 성경에서는 정확하게 우리에게 알려주고 있다. 우리는 성경에 기록된 진실인 토요일 안식일 예배를 지켜야 한다. 그래야 복을 받는다.

  8. 솔방울

    동화 속 아이처럼 모두가 진실을 외면하더라도 당당히 거짓선지자의 거짓을 밝히 드러내어 말할 수 있는 사람이 되어야 겠습니다.

  9. 이규리

    벌거벗은 임금님처럼 애초에 성경에도 없는 일요일 예배를 지키고 있는 사람들에게 동화 속 아이처럼 많은 사람들이 일요일을 지키고 있다하더라도 당당하게 일요일예배가 아닌 안식일을 지켜야합니다 라고 전할 수 있는 자녀가 되고 싶습니다.

  10. 시온의 별

    어서속히 이 생명의 진리가 온세상에 전파되었으면 합니다!!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