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 그리스도의 탄생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기념한다는 미명 아래 해마다 12월 25일만 되면 시끌벅적하게 치러지는 크리스마스가 성경에 기인하지 않았다는 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성경은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 배경에 관해 그다지 많은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 마태와 누가만이 당시의 상황을 알려주고 있는데, 그마저도 정확한 날짜는 언급하지 않는다.

인류의 구원을 위해 사람으로 태어나신 그리스도 예수. 인류 역사상 가장 위대한 탄생 드라마가 펼쳐진 2천 년 전 그 역사 속을 들여다보자.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 – 예언과 징조

요셉과 마리아에게 나타난 천사

예수 그리스도께서 탄생하실 당시, 이스라엘은 로마제국의 압제 아래 있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그들을 해방시켜줄 메시아(구원자)의 출현을 고대하고 있었다. 그도 그럴 것이 선지자들은 누누이 이스라엘을 자유의 세계로 인도할 통치자가 탄생하리라고 예언했었다. 물론, 선지자들이 예언한 그들의 통치자, 유대인의 왕은 정치적인 왕이 아니라 영적 세계(하나님의 나라)를 다스릴 왕이었다. 당시 대다수 유대인들은 미처 이 사실을 깨닫지 못했다.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은 선지자들의 예언대로 이스라엘 통일왕국의 황금기를 누린 다윗의 후손에게서 일어났다. 다윗 왕가의 후손이었던 요셉은 마리아와 정혼한 상태였다. 그런 마리아에게 당혹스러운 일이 벌어졌다.

요셉은 선한 성정을 가진 사람이었기 때문에 그 사실을 덮고 조용히 파혼할 생각이었다. 그러나 천사가 꿈에 나타나 “마리아에게 잉태된 자는 성령으로 된 것”이라는 사실과 “아들을 낳을 것인데 이름을 예수라고 지으라”고 알려준다. 마리아도 천사 가브리엘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전해들었다. 약 700년 전 “처녀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으리라” 했던 이사야 선지자의 예언대로였다.

하늘의 징조와 동방 박사들의 순례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과 동방박사

예수 그리스도 예수께서 탄생하시기 직전, 상서로운 징조가 하늘에서 일어났다. 예루살렘 성전을 증축한 것으로 유명한 헤롯 대왕(Herod, BC 37~4년) 통치 말기의 일이었다. 마태는 동방에서 온 박사들이 ‘그분의 별’을 보고 경배하기 위해 예루살렘에 찾아왔다고 전하고 있다. 이른바 ‘베들레헴의 별’이다.

베들레헴의 별에 대한 추론은 오랜 세월 동안 성경학자, 천문학자 들의 관심거리였다. BC 5년 중국의 천문학자들에 의해 관측된 신성(新星, 폭발 따위에 의해 갑자기 밝아졌다가 다시 희미해지는 별)이라는 견해도 있고, 그해 3회에 걸쳐 나타난 목성과 토성의 일렬배치 현상이라는 견해도 있다. 독일의 천문학자 요하네스 케플러도 이 같은 현상이 BC 7년에 있었다고 주장했다. 노트르담대학교의 최근 연구 결과도 흥미롭다. 그 무렵 행성들의 희귀한 움직임이 있었는데, 태양, 목성, 달, 토성이 황도 12궁 가운데 양자리에 나란히 배열된 현상이 있었다고 밝혔다. 양자리는 3월 21일~4월 20일에 해당하는 별자리다.

동방에서 온 박사들에 대해서는 분명치 않다. ‘박사’는 영어성경에는 ‘Magi(마기)’로 번역되어 있다. 이와 연관 지을 수 있는 단어는 헬라어 ‘μάγοι(마고이)’다. 이는 점성술사, 예언자, 마술사, 천문학자 등 다양한 부류의 사람들이 포함되어 있지만 일반적으로 ‘현인(Wise Men)’으로 짐작하고 있다. 학자들에 따르면 동방이 천문학이 발달한 바빌로니아, 페르시아, 아라비아 지역이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박사들이 몇 명이었는지도 정확히 알 수 없다. 다만 그들이 예수님께 세 가지 선물을 드린 것으로 보아 3명이라고 짐작할 뿐이다.

여하튼 동방 박사들은 별을 따라 먼 길을 걸어 이스라엘에 도착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계신 곳을 확실하게 알 수 없었는지 예루살렘으로 가서 “유대인의 왕으로 태어나신 분이 어디에 계시냐?”고 묻는다. 왕의 탄생을 묻는 질문에 헤롯왕과 온 예루살렘이 발칵 뒤집혔다. 헤롯왕은 대제사장과 서기관들을 불러모아 그리스도의 탄생 장소에 대해 물었다. 그들은 베들레헴을 지목했다. 약 700년 전, “유대 땅 베들레헴에서 이스라엘을 다스릴 목자가 나오리라” 한 미가 선지자의 예언에 근거한 답변이었다.

동방 박사들은 그길로 베들레헴으로 향했다. 그때 동방에서 보던 별이 그들 앞에 다시 비추었고, 그 별을 따라가다 보니 어느 한 곳에 머물렀다. 그들은 크게 기뻐했다. 그리고 그곳에 들어가 아기로 탄생하신 그리스도 예수님께 엎드려 경배하고 보물상자를 열어 황금, 유향, 몰약을 예물로 드렸다.

당시 황금과 유향, 몰약은 상당히 가치가 큰 귀중품이었다. 이 세 가지 선물이 갖는 상징적 의미에 대해 황금은 왕권, 유향은 신성, 몰약은 고난이라는 해석이 일반적이다. 즉, 예수 그리스도께서 유대인의 왕이요, 하나님이시며 인류의 구원을 위해 고난당하실 것을 암시하고 있는 것이다.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지와 탄생일

호적령과 다윗의 고향 베들레헴

예수 그리스도께서 탄생하실 당시, 로마제국의 황제 ‘가이사 아구스도’가 호적령을 내린다. 초대 황제인 카이사르 아우구스투스(Caesar Augustus, 재위 BC 27년~AD 14년)다. 실제 세계사는 아우구스투스가 과세(인두세) 대상을 파악하기 위해 인구조사를 실시한 적이 있다고 전하고 있다.

요셉은 다윗의 직계후손으로 본적지는 유대 베들레헴이었다. 북쪽 갈릴리 나사렛에 살고 있었던 요셉과 마리아는 호적신고를 하러 남쪽으로 약 150km 떨어진 베들레헴으로 가야 했다. 당시 마리아는 만삭의 몸이었고, 베들레헴에 도착해 머물러 있는 동안 해산을 했다. 묵을 방이 없었기 때문에 아기를 포대기에 싸서 구유에 뉘었다.

‘구유’라는 하나의 단서는 마구간을 떠올리게 한다. 실제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 장소가 마구간이라는 설이 일반적이다. 당시 마구간으로 사용되었던 자연동굴이라는 주장, 베들레헴이 요셉의 고향인 점과 동방 박사들이 별이 머물렀던 ‘집’에 들어가 예수님께 경배한 점 등을 미루어 친척집의 외양간이었다는 주장이 있다. 일각에서는 누가복음 2장 7절의 ‘사관(여관)’은 오역된 표현이며, 원어인 헬라어 ‘κατάλυμά(카탈루마)’는 마가의 다락방 같은, 가정집에 딸린 ‘객실’을 가리킨 것으로 요셉과 마리아가 머물렀던 곳은 친척집의 부엌이나 마루였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당시 가정집에서는 가축을 따뜻하게 하기 위해 집 안에 들여놓기도 했다는 것이 그 배경이다.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지 베들레헴
16세기 네덜란드의 화가 피테르 브뢰헬(Pieter Bruegel)의 작품 ‘베들레헴의 인구조사’.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 – 목자들에게 전해진 기쁜 소식

목자들이 천사들로부터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 소식을 들은 것은 밤에 밖에서 양 떼를 돌보고 있을 때였다. 목자들은 천사들이 하늘로 올라간 후에 예수 그리스도가 나신 곳에 달려가 요셉과 마리아와 그곳에 있는 사람들에게 천사들의 말을 전한다.

목자들이 한겨울에 목양을 했다는 것은 여러 가지 의문점을 남긴다. 실제, 베들레헴의 12월은 추운 겨울이다. 양들이 먹을 목초는 찾아보기 어렵다. 예수님께서 탄생하신 계절이 적어도 겨울은 아니라는 의미다. 학자들도 예수님의 탄생 시기를 봄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런데 어째서 많은 교회에서는 이날을 예수님의 탄생일로 지키고 있는 것일까. 한때 로마가톨릭에서는 1월 6일, 3월 21일(춘분)을 크리스마스로 정해 지키기도 했다. 그러다 12월 25일로 확정한 것은 고대 로마의 겨울 축제와 연관이 깊다. 해가 가장 길어지기 시작하는 12월 25일은 ‘정복할 수 없는 태양의 생일’, ‘태양의 신 솔(Sol)의 탄신일’이라 하여 가장 많은 로마인들이 숭배하는 축제일이었다. 로마 교회는 이교도들을 전도하기 위한 목적으로, 더불어 기독교가 이교도들을 정복했다는 의미를 부여해 354년경부터 이날을 공식적으로 지키기 시작했다.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과 서력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은 인류 역사의 큰 전환점이 되었다. 올해는 서기, 즉 서력기원(西曆紀元, the Christian Era) 2018년이다.

초기 기독교인들은 로마력을 사용했다고 한다. 로마 창건(A.U.C.)을 기원으로 만든 로마의 달력이다. 누가복음 3장의 “디베료(티베리우스) 가이사가 위에 있은 지 열다섯 해”라는 표현이 그 예다. 몇몇 로마 황제로부터 박해를 당하기도 했던 기독교는 그들의 재위 시기를 기준으로 한 달력을 불편해했다. 그렇게 기독교의 달력을 만든 것이 서력(西曆)이다.

현재 국제적으로 통용되고 있는 서력은 525년 로마의 수도사 디오니시우스 엑시구스(Dionysius Exiguus)가 만들었다. 예수님께서 탄생하신 해를 원년으로 계산한다. 그리스도 탄생 전을 ‘기원전(BC, Before Christ) 또는 주전(主前)’, 탄생 후를 ‘기원후 또는 주후(主後), 서기(AD, Anno Domini)’로 표기한다. ‘Anno Domini’는 라틴어로 ‘주님의 해’라는 뜻이다.

다만 디오니시우스가 잘못 계산하는 바람에 올해가 서기 2018년이지만 예수님께서 탄생하신 지 2018년째는 아니다. 학자들은 예수님의 탄생 연도를 BC 7년~2년 사이로 추정하고 있다. 가장 일반적인 견해는 BC 4년이다. 디오니시우스의 실수를 알게 되었을 때는 이미 너무나 방대한 역사의 연대가 기록된 터라 그것을 수정한다는 것은 불가능에 가까운 일이었다. 그래서 지금까지 디오니시우스의 서력을 그대로 사용하게 된 것이라고 한다.

<참고자료>
1. ‘예수 탄생 시 베들레헴의 별 정체는…”태양,달,토성 일렬배치”, 글로벌이코노믹, 2016. 12. 4.
2. ‘동방박사’, 라이프성경사전
3. ‘작은 설 동지 축제와 크리스마스는 닮은꼴’, 매일경제, 2018. 12. 4.
4. 성서 속의 불가사의, 동아출판사
5. 성서 그리고 역사, 황소자리
6. 바이블 키워드, 도서출판 들녘

관련 글
댓글
  1. 학생

    상식적으로도 성경으로도 예수님께서 탄생하신 날은 12월 25일이 아니다 12월 25일은 그냥 사람이 만든 것 뿐이지 예수님의 탄생과 아무런 관계가 없다

  2. 강남아롱별

    12월25일은 예수님의 탄생일이 아니고 태양신의 탄생일입니다

  3. lilly

    우와~ 이런 사실이!!! 있었다니~~ 너무 재미있네요.
    알지도 못하는것을 사실인양, 그렇게 해야 하는것인양
    즐기는것이 얼마나 허무한 것인가 느끼게 되었네요.

  4. 아현

    12월25일은 예수님의 탄생일이 아닌 사람이 만든것에 불과하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5. 강남콩

    예수님의 탄생일은 겨울도 아니고 12월25일은 더더욱 아닙니다. 그러므로 12월25일에 예수님의 탄생일이라는 명목하에 크리스마스를 지키는것은 매우 잘못된것입니다.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