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로보암의 죄와 크리스마스

여로보암의 죄 – 하나님의 절기를 마음대로 정한 일

여로보암은 이스라엘이 남북으로 분열된 후 북왕국이었던 이스라엘의 초대 왕이다. 솔로몬 사후 왕위를 계승한 르호보암을 대적하며 반란을 일으킨 북쪽 지파 사람들에 의해 왕으로 추대되었다. 이스라엘을 우상숭배의 죄에 빠뜨린 장본인이기도 하다.

여로보암은 솔로몬의 신하였다. 그런 그에게 솔로몬의 아들인 남왕국 르호보암은 견제의 대상일 수밖에 없었다. 북왕국 백성들이 하나님의 절기를 지키기 위해 남왕국 유다의 예루살렘 성전으로 가다 보면 백성들의 마음이 르호보암에게로 치우치게 될까 봐 두려웠다.

여로보암은 자신의 입지를 굳게 할 구실이 필요했다. 북왕국 백성들이 하나님을 섬기러 예루살렘으로 가는 것을 막기 위해 금송아지를 만들어 단과 벧엘에 두어 그것을 섬기게 했다. 그리고 자기 마음대로 절기를 정하여 하나님을 섬기는 절기라고 하였다. 하나님께서는 이 일이 죄가 되었다고 하셨다.

여로보암이 에브라임 산지에 세겜을 건축하고 거기서 살며 또 거기서 나가서 부느엘을 건축하고 그 마음에 스스로 이르기를 나라가 이제 다윗의 집으로 돌아가리로다 만일 이 백성이 예루살렘에 있는 여호와의 전에 제사를 드리고자 하여 올라가면 이 백성의 마음이 유다 왕 된 그 주 르호보암에게로 돌아가서 나를 죽이고 유다 왕 르호보암에게로 돌아가리로다 하고 이에 계획하고 두 금송아지를 만들고 무리에게 말하기를 너희가 다시는 예루살렘에 올라갈 것이 없도다 이스라엘아 이는 너희를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올린 너희 신이라 하고 하나는 벧엘에 두고 하나는 단에 둔지라 이 일이 죄가 되었으니 이는 백성들이 단까지 가서 그 하나에게 숭배함이더라 저가 또 산당들을 짓고 레위 자손 아닌 보통 백성으로 제사장을 삼고 팔월 곧 그 달 십오일로 절기를 정하여 유다의 절기와 비슷하게 하고 단에 올라가되 벧엘에서 그와 같이 행하여 그 만든 송아지에게 제사를 드렸으며 그 지은 산당의 제사장은 벧엘에서 세웠더라 저가 자기 마음대로 정한 달 곧 팔월 십오일로 이스라엘 자손을 위하여 절기로 정하고 벧엘에 쌓은 단에 올라가서 분향하였더라 (열왕기상 12:25~33)

크리스마스 – 태양신 탄생일의 둔갑

오늘날 교회는 태양신 탄생일을 예수님의 탄생일이라고 한다. 마음대로 정한 절기를 하나님의 절기라고 했던 여로보암과 같은 죄를 범하고 있는 것이다. 브리태니커 백과사전은 크리스마스에 대해 이렇게 설명하고 있다.

“로마 역서(曆書)에 따르면 그리스도교의 크리스마스 축제는 336년경 로마에서 거행되었다고 한다. ··· 4세기에는 동방교회 대부분이 점차 12월 25일에 그리스도의 탄생을 기념하기 시작했다. 예루살렘에서는 오랫동안 크리스마스를 반대했으나 결국 받아들였다. ··· 크리스마스를 12월 25일에 기념하는 이유는 불확실하지만, 초기 그리스도교도들이 ‘정복당하지 않는 태양의 탄생일(natalis solis invicti)’이라는 로마의 이교(異敎) 축제와 같은 날에 기념하기를 원했기 때문이었을 가능성이 가장 높다. ··· 크리스마스와 관련된 전통 관습들은 이교도들이 한겨울에 벌이던 농사 및 태양 의식들과 그리스도의 탄생에 대한 기념이 합쳐져서 생겨났다.”

크리스마스는 고대 로마 사람들이 숭배하던 태양신 탄생일이다. 그런데 많은 기독교인들은 ‘크리스마스가 비록 태양신 숭배일에서 유래했다 하더라도 지금은 하나님을 섬기는데 무엇이 문제냐’고 생각한다. 하나님께서는 교회 안에서 이러한 일들이 일어날 것을 예언하셨다.

그가 또 내게 이르시되 인자야 네가 그것을 보았느냐 너는 또 이보다 더 큰 가증한 일을 보리라 하시더라 그가 또 나를 데리고 여호와의 전 안뜰에 들어가시기로 보니 여호와의 전문 앞 현관과 제단 사이에서 약 이십 오인이 여호와의 전을 등지고 낯을 동으로 향하여 동방 태양에게 경배하더라 (에스겔 8:15~16)

태양신 숭배일을 예수님의 탄생일로 기념하는 행위는 우상을 숭배했던 여로보암과 같은 죄를 범하는 것이다. 하나님의 법을 버리고 우상숭배에 빠진 이스라엘은 결국 앗수르에 의해 멸망을 당했다. 하나님의 규례를 버리고 이방인의 규례를 따르는 것은 하나님의 진노와 멸망을 부를 뿐이다.

만일 그 자손이 내 법을 버리며 내 규례대로 행치 아니하며 내 율례를 파하며 내 계명을 지키지 아니하면 내가 지팡이로 저희 범과를 다스리며 채찍으로 저희 죄악을 징책하리로다 (시편 89:30~32)

관련 글
댓글
  1. 비타1004

    하나님의 계명이다 하면서 지키고 있지만 그것은 멸망을 불러올 뿐 구원은 절대 받을 수 없습니다.

  2. 수민

    우리는 절대로 하나님의 계명을 잘 지켜야겟다

  3. 마음의창

    크리스마스의 역사가 오래전에 이미 예언된 일이었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4. 겨울꽃

    마음대로 날짜를 정하여 하나님의 절기라고 했던 여로보암의 행동이 얼마나 큰 죄인지를 알게되니, 예수님 탄생일이 아닌데 12월 25일을 정하여 지키는 것이 얼마나 무서운 행동인지 깨단게 되었어요!! 무섭네요

  5. 시온의 검

    하나님께서 당신께서 정하신 절기 외에 다른 절기를 정하는 것이 큰 범죄라는 것을 알려주셨으니 하나님의 뜻대로 일요일 예배,크리스마스, 추수감사절, 맥추감사절 등과 같은 사람이 마음대로 정한 절기를 절대로 지키지 말아야겠습니다.

  6. 열매맺는나무

    여로보암에게만 뭐라고 할 것이 아닙니다.
    전에는 그저 성탄절에 예수님이 아니라 산타 클로스만 바라본다고 탄식했었는데, 어찌보면 그럴 수 밖에 없는 이유가 있는 것이었군요. 원래 예수 그리스도를 위한 날이 아니었기 때문이었어요.
    그날이 원래 이교의 날이었음을 앎에도 불구하고 온 교회가 이 날을 기념하니…
    부활절이며 성탄절 등등 제 마음대로 정한 날을 이제 교회가 회개하고 그 믿음만 지키기로 선포하는 기적이 일어나기 바랍니다.
    정말 소경이 소경을 인도하는 일이 더이상 일어나지 말았으면 합니다.

  7. 강남콩

    크리스마스는 하나님의 계명이 아닙니다. 사람이 임의대로 만든 사람의 계명에 불과합니다. 우리 모두 하나님의 계명을 지킵시다.

  8. 학생

    크리스마스를 지킨다는 것은 죄가 됩니다.
    우리는 이제부터라도 크리스마스가 예수님의 탄생일이 아닌 그저 불법임을 깨닫고 지켜서는 안되겠습니다.

  9. 배선

    사람이 만든 계명을 지키지 않고 오직 하나님의 계명만 지켜야 하겠습니다

  10. 별 하나

    패스티브에 크리스마스 관련돼서 글이 자주 올라오네요. 그만큼 크리스마스는 위험한 우상이기 때문에, 우리가 절대 지키면 안 될 것이기 때문에 그런거겠죠?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