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어져야

4 623
깨어져야

거만하기로 소문난 젊은이가 있었다.
마을 화단을 정리하고 있던 한 노인이 그 젊은이가 지나가자 불러 세웠다.

“젊은이, 이 흙 위에 물을 좀 부어주겠나?”

젊은이는 그냥 지나치고 싶었지만 마을에서 신망이 두터운 어르신의 말이라 마지못해 시키는 대로 했다. 그런데 흙이 단단해서 물을 부어도 소용이 없었다. 물은 흙 속으로 들어가지 못하고 자꾸만 옆으로 샜다. 젊은이의 인상은 점점 구겨졌다.

그것을 본 노인은 망치로 흙덩어리를 깨부수었다. 이어 부서진 흙을 모은 후 젊은이에게 다시 한 번 물을 부어보라고 했다. 물은 한결 부드러워진 흙에 잘 스며들었다.

노인이 젊은이에게 말했다.

“단단한 흙에는 물이 스며들 수 없지. 사람도 마찬가지야. 교만한 마음에는 어떤 씨앗도 뿌릴 수가 없다네.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고 싶다면 먼저 마음을 부드럽게 해야 한다는 것을 알아두게”

너희 묵은 땅을 기경하라 마침내 여호와께서 임하사 의를 비처럼 너희에게 내리시리라 (호세아 10:12)

관련 글
댓글
  1. 기린

    교만한 맘으로선 씨앗을 낼수없다.이와같이 교만한맘보다는 마음부드럽게해야 열매가 나올수있다는것을 기억해야겠다

  2. 천사

    마음을 부드럽게해서 열매를맺고싶어요

  3. .

    교만하지 않고 낮은 마음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받아들이는 자녀가 되어야 겠습니다.

  4. 칼라잉크

    저도 부드러운 마음을 가지고 싶어요~~~
    하나님 말씀으로 묵은 땅을 기경해서
    부드러운 가질수 있도록 노력 하겠습니다^^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