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사람은 뱀을 무서워할까

은 사람의 생명을 위협하는 두려운 존재다. 설화 속에 등장하는 대부분의 뱀도 공포의 대상으로 그려지고 있다. 옛적이나 오늘날에나 많은 사람들에게 있어 뱀은 혐오스럽고 꺼리는 존재인 것이다. 왜, 사람은 뱀을 무서워하는 것일까.

사람이 뱀을 무서워하는 이유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2011년 11월 13일 온라인판에는 이 의문과 관련된 매우 흥미로운 연구 결과가 실렸다. 바로 ‘사람의 DNA에 뱀에 대한 공포가 각인돼 이어지고 있다’는 사실이다. 초기 인류가 뱀에 대한 극심한 공포를 반복해서 경험하게 됐고 그 결과 뱀에 대한 공포가 DNA에 각인돼 이 시대에까지 이어졌다는 설명이다.

이를 인증하기 위해 미국 댈러스 닐 국제연구소 연구원인 토마스 헤드랜과 미국 코넬대 연구원 해리 그린은, 초기 인류가 뱀에 대한 공포를 얻게 된 경로를 추적해나갔다. 그러던 중 그들은 초기 인류와 같이 원시 생활방식을 고수하고 있는 필리핀 원주민인 아그타 네그리토스족을 통해, 뱀과 인류의 상관관계를 파악해냈다. 즉 그들의 사냥 기록을 통해 뱀에 대한 공포가 사람의 DNA에 각인될 정도로 많은 공격을 받았는지를 분석한 것이다.

연구 결과, 아그타족은 뱀이나 뱀의 먹이를 사냥할 때 뱀에게 치명적인 공격을 당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뱀의 반복적인 공격으로 인해, 사람의 DNA에 ‘뱀=공포’라는 공식을 새겼다는 얘기다.

이 연구 결과가 맞다면 사람이 뱀을 싫어하고 무서워하는 것은 태어날 때부터 뼛속까지 새겨진 공포 때문일 것이다. 생명을 위협하는 공포는 결코 쉽게 지워지지 않기 때문이다. 여기까지가 현대과학이 말하는 ‘사람과 뱀의 관계’다.

성경이 말하는 사람과 뱀의 악연

사람과 뱀의 악연

성경은 초기 인류 이전부터 사람이 뱀을 싫어하고 무서워했던 이유를 비유로 설명하고 있다. 그들의 악연은 에덴동산에서부터 시작됐다.

여호와 하나님의 지으신 들짐승 중에 뱀이 가장 간교하더라 뱀이 여자(하와)에게 물어 가로되 하나님이 ··· 동산 모든 나무의 실과를 먹지 말라 하시더냐 여자가 뱀에게 말하되 ··· 동산 중앙에 있는 나무의 실과는 ··· 먹지도 말고 만지지도 말라 너희가 죽을까 하노라 하셨느니라 뱀이 여자에게 이르되 너희가 결코 죽지 아니하리라 너희가 그것을 먹는 날에는 너희 눈이 밝아 하나님과 같이 되어 선악을 알 줄을 하나님이 아심이니라 (창세기 3:1~5)

하와는 뱀의 말에 속아 하나님의 말씀을 잊고 자신도 선악과를 먹고 남편인 아담에게도 주었다. 그 결과 아담과 하와는 하나님의 법을 어긴 연고로 에덴동산에서 쫓겨난 것은 물론 죽음에 이르게 됐다(창세기 3:22~23, 5:1~5). 이처럼 뱀으로 인해 사람은 삶의 터전인 고향에서 쫓겨났으며 영원한 생명도 잃게 된 것이다. 그러니 사람이 뱀을 싫어하고 무서워하는 것은 당연하다.

성경 속 뱀의 실체

뱀의 실체

에덴의 이야기는 비유다(마태복음 13:34~35). 그렇다면 에덴동산의 뱀의 실체는 무엇일까.

하늘에 전쟁이 있으니 미가엘과 그의 사자들이 용으로 더불어 싸울새 용과 그의 사자들도 싸우나 이기지 못하여 다시 하늘에서 저희의 있을 곳을 얻지 못한지라 큰 용이 내어 쫓기니 옛 뱀 곧 마귀라고도 하고 사단이라고도 하는 온 천하를 꾀는 자라 땅으로 내어 쫓기니 그의 사자들도 저와 함께 내어 쫓기니라 (요한계시록 12:7~9)

에덴동산의 비유 속 뱀은 다름 아닌, 사단 마귀다. 하늘에서 하나님을 대적하고 전쟁을 일으킨 사단 마귀는 전쟁에 패해 결국 이 땅으로 쫓겨 내려왔다. 그렇다면 우리는 누구일까. 예수님께서는 이 땅에 살고 있는 인류를 죄인이라고 하셨다.

내가 의인을 부르러 온 것이 아니요 죄인을 부르러 왔노라 (마태복음 9:13)

에덴동산에서 아담과 하와가 뱀의 간계로 하나님의 법을 어겨 그곳을 떠나야 했던 것처럼, 우리의 영혼 또한 사단의 꼬임에 빠져 하늘의 법을 어긴 죄로 이 땅 즉 영적 도피성인 지구로 쫓겨온 것이다(누가복음 15:4~7, 19:10, 로마서 6:23, 히브리서 11:15~16, 고린도후서 11:2~3).

사람의 DNA에 새겨진 뱀에 대한 공포, 그것은 하늘에서 이 땅으로 쫓겨 내려올 때에 각인된 것이 아닐까.

<참고자료>
‘다리 없는 뱀이 강하다’, 동아사이언스, 2013년 1월호.

관련 글
댓글
  1. 문을 열자

    도피성에서 또 뱀에 꼬임에 넘어가지 않도록 주의하고 또 경계해야 겠다.

  2. 강남아롱별

    어떠한 일에서도 뱀에 유혹에 넘어가 영적 치명상을 입지 않도록 해야하겠습니다

  3. 학생

    우리가 뱀을 무서워하는 이유는 뱀의 거짓말에 속아 하늘에서 이땅으로 쫒겨왔기 때문이다. 다시는 뱀의 거짓말에 속아서는 안된다는것을 깨닫게되었다

  4. 강남콩

    하늘에서 마귀의 거짓말에 속았던 죄된모습을 버리고 이 영적 도피성에서는 하나님의 말씀에만 귀를 기울여서 꼭 천국 가고싶네요

  5. 수민

    으 사진만 봐도 혐오스럽다..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