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의 정석

약 150년 전, 미국에서 남북전쟁이 한창 치열할 때의 일이다.
당시 대통령이었던 에이브러햄 링컨은 노예해방을 내걸고 북군을 주재하며 남군과 대치했다.
하지만 남군을 쉽게 굴복시키지 못하고 오히려 남군에 의해 북군이 치명타를 입고 있었다.
죽어가는 병사들을 바라보며 가슴 아파하던 링컨은 이 전쟁이 사람의 힘으로 종식될 수 없다는 사실을 절감하고 하루에도 몇 시간씩 하나님께 기도를 드렸다.
그러자 측근의 각료들이 링컨에게 “우리도 마음을 모아 하나님이 우리 편이 되어달라고 기도하겠다.”고 청했다.
그러나 링컨은 정색을 하면서 “그런 기도는 아예 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대통령이 흔쾌히 승낙할 줄 알았던 각료들은 어리둥절하여 링컨에게 물었다.
“그러면 어떻게 하기를 원하십니까?”
링컨은 이렇게 대답했다.
“하나님이 우리 편이 되어달라고 기도하지 말고, 우리가 하나님 편이 되게 해달라고 기도하십시오.”

그를 향하여 우리의 가진 바 담대한 것이 이것이니 그의 뜻대로 무엇을 구하면 들으심이라 우리가 무엇이든지 구하는 바를 들으시는 줄을 안즉 우리가 그에게 구한 그것을 얻은 줄을 또한 아느니라 (요한일서 5:14~15)

댓글
  1. 학생

    저도 이제는 하나님을 중심으로 하여 우리가 하나님 편이 되게해달라고 기도하고싶습니다.

  2. 강남콩

    오직 하나님만을 마음에 새기고 하나님이 가시는 곳에, 하나님이 머무시는 곳에 저 또한 가고 머물고 싶습니다.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