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언패

3 288
신언패
에디토리얼[Yeongsik Im / Shutterstock.com]

연산군의 신언패 – 그들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신언패(愼言牌)는 조선 시대 연산군(燕山君)이 관리들에게 말을 삼가도록 하기 위해 목에 걸게 한 패(牌)를 말한다.

‘입은 화(禍)의 문이요, 혀는 몸을 베는 칼이라. 입을 다물고 혀를 깊이 감추면 어느 곳에 있든지 편안하리라’

후당(後唐)의 재상을 지낸 풍도의 ‘설시(舌詩)’에서 유래된 이 경구는 예로부터 ‘말조심’을 강조할 때 자주 인용되곤 했다. 사람이라면 마땅히 말을 조심해야 하고, 말을 하기에 앞서 신중해야 한다. 함부로 말을 내뱉는 것은 칼로 몸을 베는 것만큼이나 위험하고 경계해야 할 일이다.

그러나 이같이 교훈적인 옛 글귀를 악용한 사례가 있다. 바로 조선 역사상 최악의 군주로 손꼽히는 연산군이다. 연산군의 만행을 하나하나 열거하자면 끝이 없겠지만, 그중의 하나가 신하들에게 말을 경계함으로써 언로(言路, 신하들이 임금에게 말을 올릴 수 있는 길)를 차단한 일이다.

연산군은 백성은 물론, 신하들의 말을 들으려 하지 않았다. 자신에게 충언을 하는 대신들은 사형에 처했고, 듣기 좋은 말로 자신을 칭송하는 간신들은 오히려 높은 벼슬을 내려 곁에 두었다. 그는 신언패를 만들어 신하들의 목에 걸게 했는데, 이 신언패에는 말을 조심하라는 내용의 ‘설시’가 새겨져 있었다. 한마디로 ‘살고 싶으면 입을 다물라’는 경고였다.

신언패를 목에 건 대신들은 누구도 연산군을 비판하지 못했다. 입을 다물고 혀를 감추면 무사히, 편안히 지낼 수 있기 때문이었다. 입을 닫은 신하들과 귀를 닫은 임금의 통치 아래 조선의 정치는 점점 기울어갔다.

기독교의 신언패 – 그들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기독교의 신언패

오늘날, 하나님을 믿노라 하는 수많은 교회들의 목에도 보이지 않는 신언패가 걸려 있는 듯하다. 그들은 성경에 기록된 하나님의 계명들을 자신의 교리와 다르다는 이유로 배척한다. 예를 들어 새 언약 유월절을 전하면 “유월절은 폐지된 율법이니 지키면 안 된다”, 혹은 “믿기만 하면 된다”는 말로써 마치 큰일이라도 날 것처럼 금기시한다. 유월절은 폐지된 법이 아니다. 예수님께서 친히 세워주시고 신약시대 사도들이 지키던 절기다.

제자들이 예수의 시키신대로 하여 유월절을 예비하였더라 ··· 예수께서 떡을 가지사 축복하시고 ···받아 먹으라 이것이 내 몸이니라 하시고 또 잔을 가지사 ··· 너희가 다 이것을 마시라 이것은 죄 사함을 얻게 하려고 많은 사람을 위하여 흘리는바 나의 피 곧 언약의 피니라 (마태복음 26:19~28)

우리의 유월절 양 곧 그리스도께서 희생이 되셨느니라 이러므로 우리가 명절(유월절)을 지키되 (고린도전서 5:7~8)

반면 일요일 예배, 크리스마스, 추수감사절 등의 교리들은 성경에 없는 사람의 계명이다. 다수의 교회에서는 이 사실을 알면서도 입을 닫아버린다. 믿기만 하면 천국에 갈 것이라는 맹목적인 신념 안에서 그들은 진실을 말하지 않는 쪽을 택했다. 편안한 삶을 살기 위해 틀린 것을 틀리다 말하지 못했던 연산군의 신하들처럼, 성도들에게 올바른 하나님의 말씀을 들려주어야 할 교회가 오히려 철저히 입을 닫고 하나님의 말씀을 듣지 못하도록 차단하고 있으니 정말 아이러니한 일이다.

연산군 당시, 왕의 방탕함이 극에 달하자 환관 김처선은 죽음을 무릅쓰고 연산군에게 간언했다. 그는 왕에게 나아가기 전 “오늘 나는 죽어서 돌아올 것이다”라는 말을 남기고 집을 나섰다. 결국 그날 연산군은 자신을 비판한 김처선의 혀와 다리를 잘라 죽이고, 그의 이름자인 ‘처’와 ‘선’ 자를 쓰지 못하도록 금자령을 내렸다. 김처선은 해야 할 말도 하지 않았던 당대의 사람들 속에서 자신의 지위와 안락한 삶, 그리고 목숨을 버리면서까지 나라를 위해 왕에게 진실을 말했다.

모두가 “YES”라 할 때, 혼자 “NO”를 외치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모두가 신언패를 목에 걸고 입을 꾹 다물고 있는 상황에서, 환영받지 못하는 진실을 말하기란 두려운 일이다. 그러나 초대교회의 사도들이 그러했듯, 우리는 하나님께 보고 들은 것을 말하지 않을 수 없다. 아무리 많은 사람들이 진실을 묵인하고 거짓을 따른다 할지라도 거짓은 진실이 될 수 없다. 옳은 것을 옳다, 틀린 것을 틀리다고 말할 수 있는 소신과 용기가 필요하다. 적어도 천국에 가기를 원하는 사람이라면 말이다.

베드로와 요한이 대답하여 가로되 하나님 앞에서 너희 말 듣는 것이 하나님 말씀 듣는 것보다 옳은가 판단하라 우리는 보고 들은 것을 말하지 아니할 수 없다 하니 ··· (사도행전 4:19~21)

관련 글
댓글
  1. 박미경

    사람들의 눈치를 보게하고 사람들의 시선을 더 의식하도록 만드는 사단의 컨트롤에서 벗어나 진정으로 중요한 삶이 무엇인지를 알려줄수 있는 용기있는 삶을 살아가 봅시다

  2. 강남콩

    영원한 천국에 가기를 바란다면 어떠한 상환속에서도 옳은것은 옳다, 아닌것은 아니다 라고 당당하게 말할 수 있는 용기가 필요하다. 안식일, 유월절은 천국 가는 옳은 진리이다. 일요일, 크리스마스, 추수감사절은 지옥가는 틀린것이다. 이것이 진실이다.

  3. 학생

    하나님의 자녀라면 하나님께서 알려주신 말씀을 지켜야하며 모르는 사람에게 당당히 알려야 할 의무가 있다. 하나님의 계명을 모르는 사람들에게 당당하게 하나님의 말씀을 알리는 자녀가 되고싶다.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