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질기의

5 733
호질기의
[사진출처] 영화 '신의 편작' 캡처.

고대 중국의 뛰어난 의사인 편작(扁鵲)은 어느 날 채나라 환공을 만나게 되었다.
편작은 환공의 얼굴을 보더니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피부에 병이 들었으니 지금 치료해야 합니다.”
“내게는 병이 없으니 치료할 필요가 없소.”
열흘 뒤 편작은 환공을 다시 찾아갔다.
“병이 근육에 퍼졌습니다. 속히 치료해야 합니다.”
“어허, 내 몸은 내가 잘 알고 있소.”
환공은 들은 척도 하지 않았다.
다시 열흘 뒤 편작이 또다시 환공에게 가서 경고했다.
“병세가 내장에까지 미쳤습니다. 치료하지 않으면 위험합니다.”
“이보시오, 아픈 곳이 전혀 없는데 대체 무슨 병이 있다는 말이오!”
환공은 버럭 화를 냈다.
멀쩡한 자신에게 자꾸만 병이 있다고 하는 편작의 말이 듣기 싫었던 것이다.
또다시 열흘 뒤, 환공을 찾아온 편작이 이번에는 멀리서 바라보기만 하다가 아무 말 없이 그냥 돌아가버렸다.
이상하게 여긴 환공이 사람을 보내서 이유를 묻자 편작은 이렇게 답했다
“너무 늦었습니다. 병이 이미 골수에까지 퍼져 치료할 방도가 없습니다.”
기묘하게도 그로부터 닷새 후, 환공은 온몸에 고통을 느끼기 시작했다.
그제야 환공은 다급히 편작을 찾았다.
하지만 이미 그는 다른 나라로 망명한 뒤였다.

훈계 받기를 싫어하는 자는 자기의 영혼을 경히 여김이라 견책을 달게 받는 자는 지식을 얻느니라 여호와를 경외하는 것은 지혜의 훈계라 겸손은 존귀의 앞잡이니라 (잠언 15:32~33)

댓글
  1. 비타1004

    하나님을 경외하는 것이 지혜의 훈계이기 때문에 우리는 환공과 같이 훈계를 받지 않아 후회하는 것 이 아니라 하나님을 경외하고 하나님께서 훈계해주시는 모든 말씀을 받아드리고 실천해야하겠습니다.

  2. 문햇샇

    하나님께서 주시는 훈계와 견책은 다 우리의 영혼을 살리시기 위함임을 깨닫고 달게 받아 거듭나는 모습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3. 유나이티드

    사람의 본분은 하나님을 경외하고 그 명령을 지키는 것입니다.

  4. 강남콩

    하나님의 말씀을 순종하고 항상 경외해서 천국에 들어가야겠습니다.

  5. 학생

    하나님께서 주신 모든 말슴들은 다 우리의 유익을 위해 주시는 말씀이기 때문에 항상 귀기울이며 말씀에 순종하는 지혜로운 자녀가 되고싶습니다.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