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문가의 비밀

명문가

명문가(名門家). 사회적 신분이나 지위가 높고 학식과 덕망을 갖춘 훌륭한 집안을 뜻한다. 주변에서 명문가로 인정을 받는 것은 매우 자랑스럽고 뿌듯한 일일 것이다. 사회를 구성하는 모든 가정들의 바람이기도 할 테다. 그렇다면 명문가에는 뭔가 특별한 비결이라도 있는 것일까. 어떻게 해야만 명문가가 될 수 있을까?

명문가의 성공 비법

몇 년 전, SBS TV의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대대로 인재를 배출한 명문가를 소개하고, 그들의 성공 비법을 방영한 적이 있었다. 이날 소개된 우리나라 명문가로는 ‘송가네’와 ‘민가네’다.

송가네는 육 남매 중 첫째, 둘째, 넷째, 다섯째가 사법고시와 행정고시에 합격하고, 첫째인 장남의 아들도 사법고시에 합격한 일명 ‘고시 명문가’다. 또 다른 명문가인 민가네는 4대째 외과 의사, 이비인후과 의사, 치과 의사로 활약하고 있는 ‘의사 명문가’다.

놀라운 것은 이들이 명석한 두뇌를 물려받은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전교 130등, 그 정도 수준이었다고 말한다. 아이큐도 평범했다. 그렇다고 특별한 공부 비법을 전수받은 것도 아니다. 어떻게 평범한 집안에서 명문가가 탄생할 수 있었을까?

고시 명문가인 송가네의 첫째는 ‘1313 공부법’을 지켰다고 한다. 수업 전 1시간 예습하고, 수업이 끝난 직후 3분 동안 복습하는 방식이다. 그리고 집에 와서 1시간 복습, 하루 총 3시간을 꾸준히 집중한 결과 사법시험에 합격했다고 말한다. 이 방법으로 자신의 큰 아들 역시 사법시험에 합격했다고 덧붙였다.

송가네의 둘째는 “큰 형이 공부하니 자연스럽게 따라 하게 되었다”, 다섯째 역시 “오빠들 못지 않게 나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즉 남매들 서로가 서로에게 본보기가 되어 준 것이 명문가로 가는 비결이었던 셈이다.

한편 의사 집안 4세대인 민가네는 외동딸이다. 송가네처럼 본보기가 되어 줄만한 남매가 없는 것이다. 그렇다면 비결이 무엇일까? 놀랍게도 민가네의 아버지는 딸의 성적표를 한번도 본 적이 없다고 한다. 심지어 아버지는 딸이 치과 대학에 지원하고 합격했다는 사실도 나중에 딸이 직접 말해줘서 알았다고 한다. 이제는 베테랑이 된 치과 의사 딸은, 만약 그때 아버지가 의사가 될 것을 강요했다면 오히려 역효과가 났을 거라는 인터뷰를 남기기도 했다.

형제의 힘이 컸다는 송가네와 독립적 교육을 했던 민가네.
교육 방식이 서로 다른 이들이 명문가로 갈 수 있었던 공통점은 무엇이었을까?

아버지의 위대한 본보기

명문가의 비결

아버님이 공부를 하셨어요. 호롱불에 책장을 넘기고 계신 아버님을 자주 봤어요. 아버님이 가르치는 것하고 행동으로 보이시는 것이 일치했어요. 그것이 저한테 감동으로 다가왔고, 아버지를 닮아가려고 노력하게 되었어요.

고시 명문가가 된 송가네의 비결은 아이러니하게도 집안 사정으로 초등학교밖에 졸업하지 못하여 독학으로 9급 공무원에 합격하고, 고령에도 손에서 책을 놓지 않으셨던 아버지 덕분이었다. ‘백 마디 말보다 한 번의 행동이 중요하다’는 말이 있다. 송가네의 아버지가 딱 그런 모습이었다고 한다. 송가네 형제들은 공부하라는 말 대신 책을 펴는 아버지의 모습을 늘 보고 자랐던 것이다.

오늘 돈 25,000원을 부친다. 자부심과 긍지를 가지고 최선을 다하여 수련하기 바란다

–1978년 6.22 아버지 씀-

명문가로 가는 길, 거기에는 아버지의 편지도 한 몫 했다. 송가네의 아버지는 30년 넘게 자녀들에게 수백 통의 편지를 보냈다고 한다. 편지 내용은 거창하지 않고 소소한 내용이었지만, 송가네 남매는 편지 속에서 아버지의 사랑과 염려가 느껴져 가슴이 찡했다고 얘기한다.

가족이 끈끈하게 무언가 이루어 나가려면 중요한 게 취미가 같은 것 ··· 저희 아버님이 저하고 같은 시간을 공유해서 뭔가 서로 소통했던 게 있는 것 같고요. 저도 우리 딸하고 그런 시간을 보내려고 애를 많이 썼어요

–민가네 아버지

의사 명문가가 된 민가네 역시 잔소리 대신 공감으로 소통하고, 대를 이어 자녀와의 시간을 보내려고 노력한 아버지가 그 비결이다. 자녀의 성공에 자신이 세운 원칙을 솔선수범하는 본을 보이고, 자녀와 소통하는 아버지의 역할이 고액과외보다 더 효과적이었던 것이다.

대를 이어 지킨 가족문화

“아버지가 어떤 원칙을 정하고 계획을 실행하면 그것을 대대로 실천해야 합니다. 그 평범한 원칙이 언젠가는 자녀들에게 위대한 교훈이 될 것입니다”

어느 자녀 경영 연구원은 명문가의 비밀을 이렇게 정의했다. 작고 사소한 원칙이라도 그것을 꾸준히 실천한다면 훗날 사회에서 존경 받는 명문가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를 뒷받침하듯 고작 ‘일기 쓰는 습관’을 대대로 실천하여 세계적인 명문가로 자리매김한 가문이 있다. 바로 톨스토이 가(家)다.

톨스토이는 19세부터 일기를 쓰기 시작했는데, 그의 청년 시절 일기에는 “결단성이 없다, 조급하게 생각한다, 성격이 밝지 못하다”등의 내용이 자주 등장한다. 그는 일기를 통해 자신에게 부족한 것이 무엇인지 끊임없이 생각했고 이를 극복하려고 노력했다.

그의 일기 쓰는 습관은 결혼 후에도 계속 되었고, 톨스토이의 영향을 받은 온 가족이 일기 쓰기의 애호가가 되었다. 일기를 통해 가족들은 서로에 대한 존경심과 이해도 넓혀 갈 수 있었다.

현재 톨스토이와 자녀들이 쓴 일기는 러시아에서 국보급 문화재로 평가받고 있으며, 국립 톨스토이 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다. 또한 톨스토이의 후손 100여 명이 작가와 예술가 등으로 러시아와 유럽 각지에서 활동하고 있다. 이렇듯 톨스토이 가문이 세계적인 대문호 명문가로 우뚝 서게 된 것은 다름 아닌 대대로 지켜온 가족문화에 있었다.

하늘 명문가와 하늘 가족문화

자녀들이 아버지를 통해 올바른 가치관을 배우며 성장하고, 성장한 자녀가 또 그의 자녀들에게 아버지로부터 받은 가치관을 고스란히 물려주는 것, 이것이 명문가가 되는 핵심 포인트다.

그렇다면 성경은 하늘의 명문가인 그리스도인들이 대대로 지켜야 할 하늘 가족문화에 대해 어떤 기록을 하고 있을까(베드로전서 2:9). 예수 그리스도께서 당신의 자녀들의 영적 성공을 위해 친히 소통하시며 본보여주신 가르침은 무엇일까.

세족 예식
Tintoretto 作 제자들의 발을 씻는 그리스도

내가 너희에게 행한 것 같이 너희도 행하게 하려고 본을 보였노라 (요한복음 13:15)

예수님 당신이 행하신 일을 자녀도 실천하게 하려고 본을 보이셨다는 말씀. 다름 아닌 이날은 유월절 만찬 직전에 제자들의 발을 씻기시며 하신 말씀이다. 세족(洗足)은 가장 낮은 종에게 맡겨진 일이다. 예수님께서는 가장 낮은 자의 모습으로 제자들 한 명 한 명의 발을 직접 씻기셨다. 그리고 세족을 마치신 후 유월절 떡과 포도주를 제자들에게 나누시며 새 언약을 선포하셨다.

때가 이르매 예수께서 사도들과 함께 앉으사 이르시되 내가 고난을 받기 전에 너희와 함께 이 유월절 먹기를 원하고 원하였노라 ··· 떡을 가져 사례하시고 ··· 이것은 너희를 위하여 주는 내 몸이라 너희가 이를 행하여 나를 기념하라 ··· 이 잔은 내 피로 세우는 새 언약이니 곧 너희를 위하여 붓는 것이라 (누가복음 22:15~20)

명문가의 비밀은 아버지가 정한 원칙을 자녀가 대대로 실천하는 것에 있었다. 하늘 명문가도 마찬가지다. 하늘 아버지의 말씀을 마음에 새기고 실천해야만 훗날 구원받을 하늘 자녀로 인정받을 수 있는 것이다.

성력 1월 14일 저녁. 유월절에 베푸셨던 ‘떡’과 ‘포도주’는 자녀들을 사망죄에서 구원하기 위해 십자가에 찢기시고 흘리실 아버지의 ‘살’과 ‘피’를 의미했다. 아버지께서는 유월절을 택하여 당신의 죽으심을 기념할 날로 정하셨고, 자녀들에게는 죄 사함의 문 곧 하늘 가(家)에 돌아갈 수 있는 길을 활짝 열어주셨다(마태복음 26:17~28). 유월절 안에는 당신이 희생해서라도 자녀들을 살리려는 아버지의 애타는 마음과 사랑이 녹아있는 것이다.

하늘나라는 ‘아버지의 뜻대로 행하지 않는 자는 들어갈 수 없는 곳’이다(마태복음 7:21~23). 세족 예식과 유월절 예식을 중요하게 여기시며 지키신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말씀하고 계신다. 너희도 실천하게 하려고 본을 보였노라고. 사도 바울은 새 언약 유월절을 가리켜 그리스도인들이 대대로 지켜야 할 하늘 문화임을 강조했다(고린도전서 11:22~26).

아버지를 닮으려고 노력한 송가네, 아버지의 대를 이어 자녀와 소통한 민가네, 아버지의 일기 쓰는 습관을 본받은 톨스토이 가(家), 핍박과 고난을 받으면서도 아버지의 본을 그대로 행한 초대교회 성도들. 그들이 오늘날 우리에게 보내는 교훈은 무엇일까?

“내가 고난을 당하기 전에, 너희와 함께 이 유월절 지키길 원하고 원하였노라”
사람으로 오신 아버지께서 자녀들의 영적 성공을 위해 친히 소통하시며 본보여주신 가르침이다.
만약 당신이 하늘 명문가의 자녀라면 반드시 기억해야 할 아버지의 말씀인 것이다.

<참고자료>
1. 최효찬, 『세계 명문가의 독서교육』, 예담프렌드(2015).
2. ‘60년간의 일기 쓰기로 명가 이끈 톨스토이 가문’, 한국교육신문, 2007. 7. 1.
3. ‘‘고시 합격’ 5명 송가네의 특별한 교육법’, 한국경제, 2011. 7. 11.

관련 글
댓글
  1. 칼라잉크

    하늘 아버지 친히 행하시고 하늘 어머니 지금도 본 보려주신 그대로 행하는 자녀가 되어 천국가족 명예를 더욱 빛나게 하겠습니다^^

  2. 생각쟁이

    하늘자녀로서 새언약진리를 고수하는 아버지하나님 닮은 모습을 가져야겠습니다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