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페, 죽다

슬픈 개구리 페페

‘페페’라는 이름은 못 들어봤어도, 인터넷을 자주 사용하는 이라면 억울해 보이는 개구리 캐릭터를 한 번쯤 봤을 것이다.

페페의 탄생

‘슬픈 개구리’로 유명한 개구리 페페(Pepe the Frog). 2005년 만화가 맷 퓨리(Matt Furie)의 작품에 처음 등장한 이 슬픈 개구리는 2008년부터 유명세를 탔다. 이 캐릭터의 다양한 표정들이 인터넷상에서 감정표현의 수단으로 쓰이기 시작한 것이다. 원작자 맷 퓨리는 “독자들이 이 만화를 생각할 때마다 즐거움을 느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 바람대로 한동안 많은 사람들은 이 개구리 캐릭터를 통해 큰 즐거움을 얻었다.

페페, 페페 더 프로그
개구리 페페는 친근한 모습을 통해 많은 네티즌에게 재미를 주었다.

페페의 변질과 죽음

그런데 너무 인기가 많은 게 탈이었을까. 극우주의자나 반유대주의자, 인종주의자들까지도 이 캐릭터를 사용하기 시작했다. 페페가 나치나 KKK단의 상징과 함께 쓰이는 것을 보고 맷 퓨리는 무척 불쾌해했다. 그러나 캐릭터의 이미지는 걷잡을 수 없이 실추되어갔다. 결국 2016년 9월, 반 명예훼손 연맹(Anti-Defamation League, ADL)에 의해 이 여유로운 표정의 개구리는 혐오의 상징으로 낙인찍혔다. 나치의 하켄크로이츠 혹은 욱일기와 동일선상에 놓이게 된 것이다.

이 지경이 되자 맷 퓨리는 충격적인 결단을 내렸다. 페페가 관 속에 누워 있는 그림을 통해 ‘캐릭터의 사망’을 공식적으로 알린 것이다. 자신의 캐릭터가 사랑과 평화를 상징하기를 기원했던 맷 퓨리의 꿈 역시 한 컷의 그림과 함께 죽고 말았다.

페페와 새 언약의 기묘한 공통점

흔히 작가를 창조자에 비유한다. 이 사건은 한 창조자가, 자신의 창조물이 본래의 취지와 전혀 다른 상징으로 자리 잡는 것을 보고 그 창조물의 생명을 거뒀다는 데서 무척 이색적이다.

이와 같은 일이 사실 초대교회 당시에도 있었다. 지금부터 서술할 이야기는 오랜 세월 교회를 다닌 이들조차 모르거나, 심지어 알고도 모른 척하기도 하는 충격적인 이야기다.

새 언약의 탄생 배경

지금으로부터 이천 년 전.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피로 새 언약을 세워주셨다. 예수님 이전에도 모세가 세운 율법이 있었다. 그러나 그 율법은 제대로 지키기 어려운 탓에 율법 자체는 완전해도 그 율법을 지키는 사람이 온전한 구원에 이를 수가 없었다. 그래서 온전한 구원이 보장된 새 율법을 세워주셨다.

저 첫 언약이 무흠하였더면 둘째 것을 요구할 일이 없었으려니와 저희를 허물하여 일렀으되 주께서 가라사대 볼지어다 날이 이르리니 내가 이스라엘 집과 유다 집으로 새 언약을 세우리라 ··· 그 날 후에 내가 이스라엘 집으로 세울 언약이 이것이니 내 법을 저희 생각에 두고 저희 마음에 이것을 기록하리라 나는 저희에게 하나님이 되고 저희는 내게 백성이 되리라 (히브리서 8:7~10)

첫 언약에서 변역되어 완전해진 율법. 바로 그리스도의 율법이다. 초대교회 당시만 해도 성도들은 그것을 목숨처럼 소중히 여겼다. 안식일, 유월절을 비롯한 3차의 7개 절기들. 그것들로 인해 유대교로부터 이단 취급을 받고 로마에게 핍박을 당하면서도 그들은 율법을 버리지 않았으며 기꺼이 순교의 길을 갔다. 당시 믿음을 지키며 초개같이 스러져갔던 성도들은, 하나님께서 사랑으로 세워주신 그 언약이 서서히 변질되리라고 전혀 예상하지 못했을 것이다.

새 언약의 변개

예수님께 가르침을 받은 사도들과 그 사도들에게 가르침을 받은 제자들까지도 세상을 뜰 무렵, 아주 기이한 현상이 벌어졌다. 율법이 본래의 취지와 달리 하나님 아닌 다른 신을 숭배하는 수단으로 변질되기 시작한 것이다. 안식일이 일요일 예배로 바뀌고, 유월절은 부활절과 합쳐지며 사라져버렸다. 예수님을 죽음에 이르게 했던 끔찍한 사형 도구가 버젓이 교회 꼭대기에 걸렸다. 이교도의 풍습과 융합된 율법은 예수님의 참뜻을 이미 잃어버렸다.

결국 하나님께서는 초대교회에 주셨던 율법을 도로 거두셨다. 더 이상 율법을 찾는 이도, 아는 이도 없는 종교 암흑세기가 도래했다. 천 년이 넘는 긴 세월 동안 그리스도의 율법은 그렇게 죽은 듯 자취를 감췄다. 이제 교회에는 율법에 대해 “처음 들어본다”고 의아해하거나 “그것은 폐지되었다”며 그리스도의 희생을 폄하하는 이들만이 남았다.

어찌 생각하면 율법의 변질을 가장 불쾌해하셨을 분은 율법을 창조하신 하나님이시다. 율법이 태양신을 숭배하는 수단으로 변질된 상황을 쉽게 비유하자면, 사랑하는 이에게 정성스럽게 반지를 선물했는데 그 이성이 그 반지를 착용한 채 내가 제일 싫어하는 녀석과 외도를 한 것과 동일하다고 보면 된다. 성경에서는 흔히 하나님과 성도를 남편과 아내로 비유하고 있으며 하나님은 ‘질투하는 하나님’이시기도 하다(출애굽기 34:14, 신명기 4:24). 더군다나 태양신은 하나님께서 몇 차례나 경계하셨던 신이다. 이 정도면 하나님께서 얼마나 진노하셨을지 짐작할 수 있겠는가.

페페의 부활과 새 언약의 복구

그럼에도 하나님께서는 인류를 용서하시고 다시 생명의 길을 열어주시겠다고 약속하셨다.

이와 같이 그리스도도 ··· 구원에 이르게 하기 위하여 죄와 상관없이 자기를 바라는 자들에게 두 번째 나타나시리라 (히브리서 9:28)

구원에 이르는 길이 바로 율법이다. 하나님께서 다시 오셔서 구원의 길을 열어주신다는 말씀은, 이지러졌던 율법을 다시 복구해주신다는 말씀과 동일하다. 태양신 숭배 수단으로 타락해버린 가짜 율법이 아니라 초대교회의 처음 사랑이 담긴 진짜 율법이 회복되는 것이다.

공교롭게도 맷 퓨리 역시 자신의 캐릭터 페페를 부활시키겠다고 이야기했다. 차별과 혐오의 상징이 아니라 사랑과 평화의 상징으로 만들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이천 년 전에 주셨던 그리스도의 완전한 율법은 이제 세상에 다시 드러났다. 부디 예수님께서 지키기를 원하고 원하신 새 언약을 모든 인류가 마음과 뜻과 정성을 다해 지켜서 구원에 이르기를 바란다.

<참고자료>
1. “혐오 상징이 된 ‘개구리 페페’, 죽음을 맞다”, 연합뉴스
2. “‘미국판 일베’ 탓 목숨 잃은 ‘개구리 페페’ 부활한다”, 서울신문

관련 글
댓글
  1. 솔로몸

    그리스도의 율법을 바로 알고 지켜야 하겠습니다

  2. 학생

    변개된 새언약의 규례를 다시 알려주시고 세워주시기 위해 이 땅에 오신 아버지 어머니께 감사드립니다. 다시는 이 소중한 새언약을 변개하지 말고 알려주신 규례대로 끝까지 지키는 자녀가 되어야겠습니다.

  3. yy_t

    작가의 의도와 뜻과 달리 좋지 않은 방향으로 사용되었던 캐릭터 페페처럼, 하나님께서도 우리의 영생을 위하여 생명의 진리를 허락해주셨지만 사단의 세력들은 그 생명의 진리를 변질시켜버렸습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우리는 하나님께서 알려주시고 우리에게 주시고자 했던 진리가 어떤 진리인지 잘 판단해야 하겠습니다.

  4. 수민

    우리를 위해 목숨까지 희생하시며 세워주신 유월절을 세상 끝까지 지켜야겟다.

  5. 강남콩

    하나님께서 다시 이땅에 오셔서 허락해주신 새언약 유월절을 끝까지 지켜야겠다고 생각을 했고 하나님께 감사드렸습니다.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