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많은 크리스마스의 유래

크리스마스. 성경에서 유래한 것일까? 크리스마스의 유래에 대한 기막힌 진실을 확인해보자.

크리스마스의 유래

크리스마스(Christmas)가 있는 12월에 들어서면 동서양을 막론하고 온 세계 사람들의 마음이 들뜨게 된다. 이날은 세계 최대의 축제일로 그리스도의 탄생일이라고 알려져 있다. 그러나 정작 그리스도를 증거하는 성경은 다르게 기록하고 있다(요한복음 5:39).

그리스도 탄생일에 대한 성경의 기록

마리아와 함께 호적하러 올라가니 마리아가 이미 잉태되었더라 거기 있을 그 때에 해산할 날이 차서 맏아들을 낳아 강보로 싸서 구유에 뉘었으니 이는 사관에 있을 곳이 없음이러라 그 지경에 목자들이 밖에서 밤에 자기 양떼를 지키더니 (누가복음 2:5~8)

성경은 예수님께서 탄생하신 정확한 날짜에 대해 기록하고 있지 않다. 다만 예수님께서 탄생하신 무렵에 있었던 일들을 통해서 그 시기를 가늠할 뿐이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탄생하신 날, 이스라엘 목자들은 밤중에 들판에서 양떼를 지키고 있었다. 전문가들은 밖에서 양떼를 방목할 수 있는 계절은 3월 말에서 11월 중순까지라고 설명한다.

지중해와 아라비아 사막 사이에 있는 이스라엘은 우리나라와 같은 위도에 있기 때문에 기후가 비슷하다. 우리나라는 적어도 10월 이전에 양 떼를 우리 안으로 이동시켜 겨울을 나게 한다. 그렇지 않으면 양들이 얼어 죽기 때문이다. 한겨울인 12월 하순, 그것도 한밤중에 밖에서 양을 방목하기란 매우 어려운 일인 것이다.

성경은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일이 겨울이 아니라고 말한다. 기독교인들이 그날을 기념해야 한다고도 가르치지 않는다.

크리스마스 유래에 대한 여러 견해와 주장

크리스마스 유래에 대한 여러 견해와 주장
에디토리얼[Photoprofi30 / Shutterstock.com]

크리스마스의 유래, 그리스도 탄생일에 대한 내용은 고대 로마 교회의 역사에서 확인할 수 있다.

히폴리투스

그리스도의 탄생일에 대해 아무것도 결정되지 않았던 3세기 초까지는 3월, 5월, 11월 등 서로 다른 때에 예수님의 탄생을 축하했다. 그러던 로마의 역사가이자 로마 가톨릭 교부였던 히폴리투스(Hippolytus)에 의해 12월 25일이 최초로 언급되었다. 그는 성경적 근거 없이 마리아가 예수님을 잉태한 날이 3월 25일이므로 예수께서 탄생하신 날은 12월 25일이라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당시 그의 주장은 크게 주목받지 못했다. 타당한 근거가 없기 때문이다.

동방 정교회

동방의 기독교인들은 예수님의 탄생일과 침례 받으신 날을 1월 초로 정했다. 그들은 예수께서 탄생하신 장소인 베들레헴과 예수께서 침례를 받으신 요단강에서 예수님을 기념했다. 베들레헴과 요단강은 꽤 먼 곳에 위치한다. 그런데도 1월 6일, 이날만 되면 동방의 교인들은 약 30킬로미터 떨어진 두 곳을 하루 동안 오가며 예수님의 탄생을 축하했다.

하루에, 그것도 서로 다른 장소를 순회하며 예수님을 기념하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일부 교인들은 불만을 토로하기 시작했다. 불만이 고조되자 당시 예루살렘 교회의 감독이던 키릴로스는 로마 교회의 교황인 율리우스에게 ‘예수님의 실제 탄생일이 언제인지를 밝혀달라’는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 율리우스는 성경적 근거가 없어 크게 주목받지 못하던 히폴리투스의 의견대로 ‘12월 25일이 예수님의 탄생일로 본다’는 답장을 보냈다. 그리고 A.D. 354년 리베리우스 교황 시대에 12월 25일이 본격적인 예수님의 탄생일로 자리매김하게 되었다.

로마 가톨릭 교회

사투르날리아 축제, 술에 취해 비틀대는 로마 시민들의 모습

12월에 들어서면 로마에서는 연달아 삼대 축제를 열었다. 사투르날리아(Saturnalia), 시길라리아(Sigillalia), 브루말리아(Brumalia)가 그것이다.

사투르날리아는 12월 17일부터 24일까지 열린 축제로, 로마신화에 나오는 농경신 사투르누스(Saturnus)를 기린 날이다. 이날만 되면 로마시 전체가 들썩이며 축제 기분에 젖었고 빈부귀천을 막론하고 거리에 나와 환락에 취했다.

12월 하순에 있는 시길라리아는 아이들에게 인형을 주어 즐겁게 해주던 날이다. 눈여겨볼 점은 브루말리아다. 이날은 태양신 숭배자들이 태양의 탄생을 축하하던 동지제일로, 12월 25일에 ‘빛의 신’인 미트라(Mithras)에 경의를 표하면서 축하했다.

A.D. 313년에 로마 황제 콘스탄티누스가 기독교를 공인한 후, 로마의 국교로 격상된 로마 가톨릭은 기독교의 강적이던 미트라교를 견제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그들의 축제일을 이용해 로마인들을 기독교 안으로 끌어들이는 측면들을 고심했다.

마침 성경은 그리스도를 ‘빛’으로 묘사했다. 즉 로마인들이 섬기던 빛의 신인 ‘미트라’와 빛으로 이 땅에 오신 ‘그리스도’를 동일시하기에 무리가 없었다. 로마 교회는 대중에게 매우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이교도의 제일을 기회로 삼아, 여기에 기독교적 의미를 덧입혀 동화시켰다. 바로 12월 25일 태양신 탄생일과 그리스도의 탄생일을 동일하게 만들어 축하하는 것이다. 로마 교회의 밀라노 주교 암브로시우스는 “우리 주 예수가 탄생한 이 성스러운 날을 ‘태양의 탄생일’이라고 부르자”고 했다.

크리스마스 유래에 대한 교회사, 백과사전의 기록

태양신과 그리스도
전차를 타고 하늘로 오르는 태양신으로서의 그리스도의 모습

12월 25일은 예수님께서 탄생하시기 전부터 로마인들이 태양신에게 제사하던 축일이었다. 크리스마스의 유래는 예수님의 가르침이 아닌 이교주의의 산물인 것이다.

12월 25일은 로마의 동지로 그날은 ‘정복되지 않는 태양의 탄생일’으로서 3~4세기의 로마에 보급된 미트라스교의 중요한 제일이었다. ··· 로마의 사투르날리아와 게르만의 율 축제의 시기가 예수의 탄생을 축하하는 크리스마스로서 선택되었다. 교회는 기존의 제일을 가능한 한 이용할 것을 고려했기 때문이다. (종교학대사전)

원래 12월 25일은 로마 시대 이교도들이 태양을 섬기는 날이자 농신제로 지키던 축제일이었는데, 이를 전향적 입장으로 수용하여(기독교가 이교도들을 정복했다는 의미에서) 인류의 유일한 빛이신 그리스도의 탄생일로 삼은 것으로 전해진다. (생명의말씀사)

그리스도의 탄생일은 알려져 있지 않다. 복음서에서는 그 달과 그 날짜를 알려 주지 않는다 (신 가톨릭 백과사전)

그리스도가 12월 25일 오전 0시에 탄생하였다고 하는 확증은 없으며, 이것은 그리스도교가 만들어낸 신화(神話)의 하나일 뿐이다. 그리스도의 탄생에 대하여는 신약성서 마태오의 복음서나 루가의 복음서에 자세히 기록되어 있으나 그 날짜에 관해서는 언급되어 있지 않다. (두산백과)

크리스마스는 원래 기독교의 예배력에 포함되어 있는 날이 아니었다. 또한 12월 25일도 성경에서는 언급되어 있지 않다. 4세기경에 율리우스 교황이 농신제에 기독교적인 색채를 가미하기 위한 일환으로써 12월 25일을 교회의 휴일로 정했다. (1%를 위한 상식백과)

크리스마스는 본디 태양의 신생(新生)을 축하하는 로마인의 동지제일(冬至祭日)이었다 (삼성문화사, 국어사전)

크리스마스를 지키는 관습은 하느님께서 명령하신 것도, 신약에서 기원한 것도 아니다. 그리스도의 탄생일은 신약이나 사실상 여타 자료에서도 확인할 수 없다. (매클린톡과 스트롱 공편 백과사전)

초대교회는 크리스마스를 기념하지 않았다. 제265대 교황인 베네딕토 16세는 그의 저서 ‘나사렛 예수의 유년기’에서 전 세계가 예수탄생일로 지키는 크리스마스에 오류가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그에 앞서 한 신부도 “크리스마스는 태양신을 숭배하는 이교도들의 풍습에서 유래된 것”이라고 인정하기도 했다.

이교의 신앙과 풍습에서 유래한 크리스마스를, 그리스도의 탄생일로 변경하여 숭배하는 행위에 대해 하나님께서 기뻐하실까?

인자야 네가 그것을 보았느냐 너는 또 이보다 더 큰 가증한 일을 보리라 ··· 여호와의 전문 앞 현관과 제단 사이에서 ··· 여호와의 전을 등지고 낯을 동으로 향하여 동방 태양에 경배하더라 ··· 여기서 행한 가증한 일을 적다 하겠느냐 ··· 그들이 큰 소리로 내 귀에 부르짖을지라도 내가 듣지 아니하리라 (에스겔 8:15~18)

누가 철학과 헛된 속임수로 너희를 노략할까 주의하라 이것이 사람의 유전과 세상의 초등 학문을 좇음이요 그리스도를 좇음이 아니니라 (골로새서 2:8)

관련 글
댓글
  1. 헤세드

    종교가 정치권력과 야합하니 이상한 교리를 만들어 내는군요. 말 많고 탈 많은 크리스마스 유래네요!

  2. 장바견

    정말 하나님께 복 받고 자 하는사람이라면 크리스마스가 예수님의 탄생일이 아닌 태양의 탄생일이라는것을 깨닫고 그날에 기뻐하지 않아야하는게 맞는거같다

  3. 강남콩

    크리스마스는 그리스도를 증거하는 성경에도 나와있지않은 거짓 계명입니다. 천국이 가고싶다면 크리스마스는 버립시다.

  4. .

    성경이 근거없는 크리스마스는 하나님께서 가증하게 여기시는 것이다.

  5. 문학소년

    태양신의 경배일이었다니!!!!

  6. 학생

    크리스마스는 하나님의 계명이 아닌 사람의 계명입니다 크리수마스를 지키게된다면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것이 아니라 가증하다 생각하십니다

  7. 수민

    이렇게나 확실한 진리를 사람들이 왜 안믿는지 모르겟네요..

  8. 물방울

    크리스마스는 예수님의 탄생일이아닙니다.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