밭에 감추인 보화의 가치

Facebook Kakaotalk Naverband Naverblog Naverline Pinterest Telegram Twitter

밭에 감추인 보화 비유

예수님의 비유 중 ‘밭에 감추인 보화’는 천국을 소망하는 그리스도인들에게 주는 중요한 교훈이 담겨 있다.

2014년 미국 캘리포니아 북부에 사는 중년 부부가 강아지와 함께 집 마당을 산책하던 도중, 땅 위로 튀어나온 무언가를 발견했다. 그것은 낡은 깡통이었다. 깡통을 파내자 밑에서 더 많은 깡통들이 나왔다. 놀랍게도 깡통 안에는 1,427개의 금화들이 가득 들어있었다. 1847년부터 1894년 사이, 캘리포니아 골드러시 기간에 샌프란시스코에서 주조된 동전들이었다. 그 가치는 무려 1,000만 달러(약 107억 3100만 원)를 상회했다. 이 동전들은 유통되지 않아 매우 좋은 상태를 유지했고, 몇 개는 너무 희귀하여 개당 100만 달러 이상의 가치가 있었다. 한 화폐 감정사는 “이 같은 보물을 다룰 기회는 흔치 않다. 부부는 무지개 끝에 있는 금단지를 발견한 것과 같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금화 발견한 美 중년 부부, 산책 한 번에 107억 덜컥!’ 참고).

땅속에 숨겨진 보화는 고대 이스라엘의 문화에서도 엿볼 수 있다. 이스라엘은 전쟁이 끊이지 않는 나라였다. 전투와 포위, 점령과 착취, 수탈과 정복의 역사로 가득했다. 이 때문에 부유한 유대인들은 전쟁이 시작될 조짐이 보이면 집에 있는 귀한 물건이나 보석, 돈을 땅속 깊숙한 곳에 묻었다고 한다. 이것이 당시 재산을 지키는 가장 안전한 방법이었기 때문이다. 고대 유대인 역사가 요세푸스(Flavius Josephus)는 그의 저서에 “유대인들은 전쟁의 불확실한 상황을 대비하기 위해 금과 은과 귀한 가구들을 땅속에 파묻어 두었다”고 기록했다.

그런데 보물을 땅에 숨겨둔 사람이 전쟁이나 불의의 사고로 죽는 경우 감추인 보화는 수십 년 또는 수백 년 동안 땅속에 묻혀 있게 된다.

예수께서는 당시 유대인들에게 익숙한 문화를 언급하시며 다음과 같은 비유를 말씀하셨다.

천국은 마치 밭에 감추인 보화와 같으니 사람이 이를 발견한 후 숨겨 두고 기뻐하며 돌아가서 자기의 소유를 다 팔아 그 밭을 사느니라

(마태복음 13:44)

비유 속에는 한 사람이 등장한다. 그는 남의 밭을 경작하다가 땅속에 묻힌 엄청난 보화를 발견했다. 그는 그것을 다시 묻어 두고 돌아가서 자기가 가진 재산을 모두 팔아 그 밭을 샀다. 비유에 등장하는 사람의 관심은 오직 밭을 향해 있었다. 그가 모든 것을 포기했던 것은 밭에 감추인 보화의 가치가 더 크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이다.

세상에 감추인 보화, 그리스도의 비밀

비유 속 밭에 감추인 보화는 세상에 감추어진 천국의 보화 곧 그리스도의 비밀을 상징한다.

이는 저희로 마음에 위안을 받고 사랑 안에서 연합하여 원만한 이해의 모든 부요에 이르러 하나님의 비밀인 그리스도를 깨닫게 하려 함이라 그 안에는 지혜와 지식의 모든 보화가 감취어 있느니라

(골로새서 2:2~3)

밭에 감추인 보화를 발견한 비유 속 인물처럼, 2천 년 전 세상에 감추인 천국의 보화 곧 그리스도를 발견한 사람들이 있었다. 그들은 자기의 모든 소유를 다 팔아 밭을 산 사람처럼 세상의 어떤 것보다도 그리스도를 가장 가치 있게 여겼다. 대표적으로 거론되는 인물은 사도 바울이다.

만일 어떤 사람이 세속적인 것을 가지고 자랑하려 든다면 나에게는 자랑할 만한 것이 더 많습니다. 나는 이스라엘 백성 가운데서도 베냐민 지파에서 태어났으며 난 지 여드레 만에 할례를 받았고 히브리 사람 중의 히브리 사람입니다. 나는 율법으로 말하면 바리사이파 사람이며 ···

(공동번역 빌립보서 3:4~5)

사도 바울은 경제적으로 부유하고 학문과 철학이 발달한 ‘길리기아 다소’에서 태어나 8일 만에 할례를 받았다. 그는 베냐민 지파이고, 날 때부터 로마 시민권자였다. 또한 바리새인으로 예루살렘에서 우수한 교육을 받았다. 당시 최고의 랍비로 알려진 가말리엘을 스승으로 둔 문하생이었다.

바울 역시 자신의 배경과 학문적 지식에 대해 상당한 자부심을 가지고 있었다(사도행전 22:3). 그런데 그리스도를 깨달은 이후 그는 자신이 가지고 있던 모든 배경과 지식과 재물을 아무것도 아닌 ‘배설물’로 여겼다.

내게 유익하던 것을 내가 그리스도를 위하여 ··· 해로 여김은 ··· 그리스도 예수를 아는 지식이 가장 고상함을 인함이라 ··· 모든 것을 ··· 배설물로 여김은 그리스도를 얻고 그 안에서 발견되려 함이니

(빌립보서 3:7~9)

사도 바울이 그리스도를 영접한 이후 세속적인 것들을 배설물처럼 여겼던 이유는 그리스도는 그 모든 세속적인 것들과 비교할 수 없는 위대한 가치를 지닌 분이기 때문이다. 베드로, 요한 등 초대교회 사도들과 성도들의 믿음도 그와 같았다. 사람으로 오신 그리스도와 새 언약 복음을 전파하는 삶은 순탄치 않았다. 그러나 그들은 열정적으로 그 길을 달렸고 마침내 천국이라는 영원하고도 가장 찬란한 보화를 얻었다.

내가 선한 싸움을 싸우고 나의 달려갈 길을 마치고 믿음을 지켰으니 이제 후로는 나를 위하여 의의 면류관이 예비되었으므로 주 곧 의로우신 재판장이 그날에 내게 주실 것이니 내게만 아니라 주의 나타나심을 사모하는 모든 자에게니라

(디모데후서 4:7~8)

가치관에 따라서 보는 것이 달라지고, 행동하는 것이 달라지고, 관점이 달라지고, 목표가 달라진다. 그리고 결과도 달라진다. 이제 자신에게 질문해보자. 나는 세상에 감추인 보화를 발견했는가. 발견했다면 얼마나 가치 있게 여기고 있는가.

<참고자료>
‘금화 발견한 美 중년 부부, 산책 한 번에 107억 ‘덜컥!’’, 조선일보, 2014. 2. 27.

이 글의 관련 게시글

천국 열쇠를 받은 베드로의 신앙
가치 있는 연습과 노력
영화 빠삐용을 통해 본 ‘자유’의 가치

<천국은 밭에 감추어진 보화와 같다 | 가치를 모르는 자 소유할 자격 없다>

댓글 9

9 responses to “밭에 감추인 보화의 가치”

  1. 공원 says:

    무엇에 가치를 두느냐에 따라 생각도, 행동도 확연히 달라진다는 사실을 알았어요. 깨달음의 글 감사해요.

  2. skrh says:

    처음 진리를 접했을때, 그때의 감동과 마음을 끝까지 유지하는게 중요한거 같아요~

  3. Grace says:

    좋은교훈입니다
    나 자신도 사도바울처럼 가치있는것을 잡기위해 배설물로 버려야할것을 생각하고 과감히 버려야겠습니다.

  4. ghdcjs09 says:

    잘 읽었어요~ 처음 진리를 듣고 신앙생활을 했을때의 첫마음을 되새기고 갑니다~

  5. 서울꽃 says:

    밭에 감추인 보화를 갖는 사람은, 가치를 아는 사람이네요~

  6. rkcl456 says:

    무엇에 가치를 두느냐에 따라 상이한 결과를 맞이한 성경 속 인물들의 기록을 경계로 삼겠습니다. 적어도 유다와 같은 자가 되어서는 안되겠습니다!

  7. kdye93 says:

    밭에 감추인 보화 비유는 많이 들었지만 그 배경은 처음 듣네요~~ 그리고 어느 시대든 가치를 깨닫고 행동으로 옮긴 자들이 결국 구원을 얻었네요~ 저도 바울과 야곱과 같은 믿음이 되고싶어요~

  8. Hope says:

    가룟유다는 보화 중의 보화이신 예수님 곁에 있던 자였습니다. 에서는 태어날때부터 장자권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이 두사람은 엄청난 가치를 소유하고 있었던 것이지요. 그런데 이를 가치없게 여겼네요. ‘가치를 모르는자 소유할 자격없다’는 설교가 떠오르네요~

  9. know says:

    가만히, 내게 허락된 것들의 가치를 측정해봤어요..
    성령과 신부를 만난 것, 그분의 음성을 들을수 있는 것, 그분의 교훈을 받고 있는 것, 새언약의 예배를 지키고 있는 것. 생각해보니 제가 발견한 것은 엄청난 보화였어요.. 이를 가치있게 여기며 올바른 신앙생활을 하겠습니다

댓글 남기기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