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와 나사로 비유의 교훈

Facebook Kakaotalk Naverband Naverblog Naverline Pinterest Telegram Twitter

‘부자와 나사로의 비유’는 단순히 천국과 지옥이 존재한다는 가르침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다. 위선적인 신앙에 대한 경고와 그리스도인들의 회심을 촉구하는 가르침이 내포되어 있다.

부자와 나사로의 비유

예수께서 ‘불의한 일꾼의 비유’를 막 끝내실 무렵이었다. 바리새인들이 “하나님과 재물을 함께 섬길 수 없다”는 예수의 말씀을 듣고 비웃었다(누가복음 16:1~14). 천국에 갈 자격이 충분하다고 확신했던 그들을 바라보시며 예수께서는 한 가지 비유를 베푸셨다. 바로 부자와 나사로의 비유다.

어떤 부자가 있었다. 이 사람은 언제나 가장 비싼 옷을 입고 매일 호화스럽게 살았다. 한편 그 집 대문 앞에는 나사로라는 한 가난한 사람이 누워 있었는데, 몸에는 부스럼투성이었다. 그가 부자의 식탁에서 떨어지는 부스러기로 주린 배를 채우기를 원했다. ··· 어느 날 그 거지가 죽어 천사들에게 이끌려 아브라함의 팔에 안겼다. 부자도 죽어 땅에 묻혔다.

(쉬운성경 누가복음 16:19~22)

예수의 비유에는 정반대되는 두 사람이 등장한다. 한 사람은 큰 부자이고, 다른 한 사람은 거지다. 부자는 날마다 풍족한 삶을 살고 있었다. 그러나 거지 나사로는 극심한 빈곤에 시달리고 있으며, 그의 피부는 종기투성이다. 스스로 자신을 돌볼 수 없는 처지에 놓인 그는 부자의 상에서 떨어지는 음식으로 허기를 면한다. 그렇게 전혀 상반된 삶을 살던 두 사람이 어느 날 죽게 되었다.

부자는 지옥에서 고통 가운데 있다가 눈을 들어 보았다. 멀리 아브라함이 보이고, 나사로가 그의 품에 안겨 있는 것을 보았다. 그가 소리쳐 말했다. ‘아버지 아브라함이여, 제게 자비를 베풀어 주십시오. 제 혀를 적실 수 있도록 나사로의 손가락 끝에 물을 찍어 제게 보내주십시오. 제가 이 불꽃 가운데서 몹시 고통을 당하고 있습니다.

(쉬운성경 누가복음 16:23~24)

이생을 떠난 두 사람의 상황은 완전히 역전되었다. 호의호식했던 부자는 지옥에, 빈궁한 삶을 살았던 나사로는 아브라함의 품, 즉 천국에 들어갔다. 예수께서는 부자의 말을 통해 지옥이 어떤 곳인지 알려주셨다. 지옥은 꺼지지 않는 불길 속에서 몸부림쳐야 하는 불행의 장소다. 그곳은 쉼도 없고, 즐거움도 없고, 기회도 없고, 고통을 피할 방법도 없다. 진실을 알릴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는 곳이다.

부자는 혀끝을 적셔줄 한 방울 물조차 허락되지 않는 곳에서 극심한 고통을 당하게 되었다. 그는 왜 지옥에 가게 되었을까.

부자의 요청과 하나님의 답변

James Tissot 作 고통에 처한 부자의 요청

부자가 말했다. ‘그러면 제발 부탁입니다. 아버지, 나사로를 내 집안에 보내 주십시오. 제게 형제가 다섯 명이 있는데, 나사로가 가서 증언하여서 그들이 이 고통받는 곳에 오지 않게 해 주십시오.’ 아브라함이 대답했다. ‘그들에게는 모세와 예언자들이 있다. 그들은 그 소리를 들어야 한다.’ 부자가 말했다. ‘그렇지 않습니다. 아버지 아브라함이여! 누군가 죽었다가 살아나 그들에게로 가면 그들이 회개할 것입니다.’ 아브라함이 그에게 대답했다. ‘만일 그들이 모세와 예언자들의 말을 듣지 않는다면, 죽은 사람이 다시 일어나도 그들은 믿지 않을 것이다.’

(쉬운성경 누가복음 16:27~31)

예수의 비유 속 이야기를 자세히 살펴보면 부자가 지옥에 버려진 이유를 짐작할 수 있다. 그는 모세와 예언자들의 소리를 듣지 않았던 것이다. 그의 다섯 형제들 역시 모세와 예언자들의 소리에 귀 기울이지 않는다면, 지옥의 심판을 피할 수 없게 된다. 모세와 예언자들의 소리는 구약성경을 가리킨다(누가복음 24:44).

비유 속에서 하나님의 답변은 성경 말씀의 권위를 강조한다. 구원은 혈통, 교파, 기득권, 신앙 경력, 교인 수에 있지 않다. 오직 하나님의 살아있는 말씀을 믿음으로 이루어진다. 믿음은 하나님의 말씀을 들음으로써 얻게 된다(로마서 10:17). 즉 부자가 고통스러운 지옥에 버려진 이유는 성경을 통해 주신 하나님의 말씀과 메시지를 무시했기 때문이다. 부자와 나사로의 비유가 주는 가장 중요한 교훈은, 심판을 면하고 천국에 가려면 성경의 기록을 신뢰하고 행하라는 것이다.

<참고자료>
인사이드R(1호): 예수를 죽여라‘, 편집부, 2015. 7. 13.

이 글의 관련 게시글

성부 성자 성령- 성삼위일체에 대하여
사마리아 여인과 예수님의 대화
사해사본의 발견보다 더 중요한 것은?

<부자와 나사로>

댓글 6

6 responses to “부자와 나사로 비유의 교훈”

  1. 꽃이될래 says:

    하나님의자녀로서 하나님의말씀이 중심이 되어야 한다는 가르침을 다시금 마음에 새깁니다.

  2. Jin says:

    종교지도자인 그들은 예수님이 오실 메시아임을 확인할수 있는 기록들을 충분히 보고 들었음에도 스스로 진리를 거부했다는 표현이 기억에 남네요.

  3. 항상 성경을 중심으로 믿음 생활을 해야겠습니다. 선악을 분별할 수 있는 지혜를 주신 엘로힘하나님께 감사와 찬양을 올립니다.

  4. Hope says:

    천국은 교파나 교회 전통 혹은 신앙경력으로 들어가는 곳이 아님을 깨닫습니다~ 성경을 10독 100독 했더라도 성경의 기록을 믿지 않으면 모두 무용지물이네요~

  5. 칼라잉크 says:

    말씀에 순종하고 항상 가까이 해야되어야 함을 다시금 깨닫습니다~~

    나의 생각을 버리고 하나님의 말씀과 예언을 믿는 자녀가 되겠습니다~

댓글 남기기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