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영혼

영화 ‘사랑과 영혼’이 던진 의문

영혼은 존재할까? 영화에서 샘의 영혼은 몸을 떠나 활동하는 존재로 설명된다.

‘사랑과 영혼’은 1990년에 개봉한 영화로 전 세계에서 대히트를 쳤다. 북미에서만 제작비 열 배에 달하는 흥행에 성공했고, 한국에서도 350만 관객을 동원하여 당시 최고 흥행 기록을 세웠다. ‘사랑과 영혼’이라는 작품은 ‘나는 누구인가’, ‘나는 무엇인가’라는 인간의 근원적이고 존재론적인 문제를 고민하게 만든다.

1. 영화 ‘사랑과 영혼’이 던진 의문
2. 사람의 영혼은 존재한다

 

영화 ‘사랑과 영혼’이 던진 의문

‘사랑과 영혼’의 줄거리는 이렇다. 성공한 젊은 금융가 샘과 도예가인 몰리는 뉴욕 맨해튼의 아파트에서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었다. 그러나 곧 불행이 찾아왔다. 샘이 괴한이 쏜 총에 맞아 숨을 거두고 만 것이다. 어둠 속에서 나타난 괴한의 습격을 받은 몰리를 지키기 위해 필사적으로 대항하다 벌어진 일이었다. 몰리는 샘을 끌어안고 울부짖었다. 죽음은 그토록 잔인하게 둘 사이를 갈라놓았다.

혼자가 된 몰리는 그리움에 슬픈 나날을 보냈다. 그러던 어느 날, 샘을 그리워하던 몰리에게 한 사람이 찾아왔다. 영매술사 오다메였다. 오다메는 몰리에게 샘의 영혼이 이곳에 있다고 말했다. 몰리는 이 말을 믿지 않았다. 그러나 오다메가 자신과 샘만이 알고 있는 비밀을 이야기하자 깨달았다. 샘의 영혼이 자신의 주위를 맴돌고 있음을 말이다.

전반부의 안타까움이 절정에 다다를 즈음 몰리는 결국 샘을 만나게 된다. 샘의 영혼과 몰리의 재회는 보는 이의 눈물을 자극했다. 영화는 육체의 죽음을 맞은 샘이 하늘나라로 돌아가는 장면으로 끝을 맺는다.

‘사랑과 영혼’이라는 작품은 ‘사람에게 영혼이라는 것이 존재할까’라는 의문을 던진다. 과연 영혼은 존재할까? 영화에서 샘의 영혼은 몸을 벗어나 활동하며, 눈으로 볼 수 없고, 만질 수도 없는 존재로 설명된다. 물론 영화는 픽션(fiction)이다. 그러나 영화의 소재인 영혼은 논픽션(nonfiction)이다.

 

사람의 영혼은 존재한다

영혼에 대한 문제는 종교를 떠나 오랜 세월 회자되고 있다. 영혼 존재에 대한 갑론을박은 결론 없이 이어진다. 이유는 눈에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보이지 않는다’고 ‘존재하지 않는다’고 단정지을 수 없다. 우리가 살아가는 삶 속에는 보이지 않지만 존재하는 것이 많다. 겨울이면 유행하는 인플루엔자, 동장군이 몰고 오는 찬바람, 인정하고 싶지 않지만 우리 손바닥에 득실대는 세균들이 그것이다. 인간이 가진 시력으로는 그 유무를 확인할 수 없다. 그러나 이들의 존재를 의심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이들의 존재를 증상이나 증거로 알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가 아는 바와 같이 인플루엔자의 증상은 열과 몸살, 기침 등이 있으며, 동장군이 몰고 오는 찬바람 또한 피부로 그 증거를 체감할 수 있다. 손의 세균은 현미경을 통해 볼 수 있다. 영혼의 존재는 성경으로 확인할 수 있다.

여호와 하나님이 흙으로 사람을 지으시고 생기를 그 코에 불어 넣으시니 사람이 생령이 된지라(창세기 2:7)

생령이란 ‘산 영혼’, ‘산 생명’이란 뜻이다. 흙이라는 육체 속에 하나님의 생기(영혼)로 사람이 창조됐음을 알 수 있다. 다시 말해 살아 있는 사람 모두에게는 영혼이라는 것이 존재한다. 누구든지 살아 있다면 그것이 바로 영혼의 존재를 입증하고 있는 것이다. 사람이 숨쉬고, 먹고, 움직이며, 살아가는 모든 것, 그것이 바로 사람 속에 영혼이 존재한다는 증거다.

그렇다면 반대로 생각해보자. 사람의 몸속에 영혼이 없다면 어떻게 될까?

여호와께 부르짖었다. ‘나의 하나님 여호와여, 주는 어째서 이 과부에게 이런 재앙을 내리셨습니까? 주께서는 나를 친절하게 보살펴 주고 있는 이 과부의 아들을 죽이셨습니다.’ 그리고서 엘리야는 몸을 펴서 그 아이 위에 세 번 엎드리고 ‘나의 하나님 여호와여, 이 아이의 영혼이 돌아오게 하소서.’ 하고 기도하였다. 여호와께서 엘리야의 기도를 들어 주셨으므로 그 아이의 영혼이 몸으로 돌아와 그가 되살아났다. (현대인의성경 열왕기상 17:20~22)

이 내용은 선지자 엘리야가 사르밧 지역에 사는 한 과부의 아들을 살리는 장면이다. 선지자 엘리야는 ‘아이의 영혼을 몸으로 돌아오게 해달라’는 내용으로 하나님께 기도했다. 하나님께서는 엘리야의 기도를 들으시고 아이의 영혼을 몸으로 돌려보내셨다. 그러자 기적같은 일이 벌어졌다. 죽었던 아이가 살아난 것이다.

여기서 우리는 ‘죽는다는 것’과 ‘산다는 것’의 의미를 정의할 수 있다. 영혼이 몸에서 분리되면 죽게되는 것이고, 영혼이 몸에 들어오면 살게되는 것이다. 즉 사람의 죽음과 삶을 결정하는 것은 ‘영혼’에 있는 것이다.

인류는 몸을 보호하기 위해서 옷을 지어 입기 시작했다. 옷은 유구한 역사 속에 변화를 거듭해갔다. 그리고 명품이라는 브랜드 속에서 고가의 제품으로 태어나기도 했다. 그렇다고 옷이 몸보다 중요하지는 않다. 옷이 스스로 무엇을 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사람이 벗어놓으면 그 자리에서 미동조차 하지 않는다. 우리의 몸이 이와 같다. 영혼에서 탈피된 육체는 아무것도 아니다. 마치 벗어놓은 옷처럼 손가락 하나 까딱할 수 없는 존재가 영혼이 떠난 몸이다. 옷보다 몸이 중요하듯 육체보다 영혼이 더 중요하다.

영혼은 존재한다. 그 존재를 믿을지 말지는 각자에게 달렸다. ‘사랑과 영혼’의 몰리처럼 말이다.


관련 글

죽음과 잠의 차이

잃어버린 자, 고아는 누구인가?

나는 누구인가 2편 – 이 땅에 태어난 이유


22 Comments

  1. 내가 살아있는 것,,그것이 영혼의 존재를 입증하는 것,,,
    이 놀라운 진실을 알게 해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2. 그래~~보이지 않는다고 없는게 아닌데.. 참 사람은 단순하면서도 정작 알아야 할 부분에선 고집을 피운다.. 거울을 한번 들여다 본다. 눈으로는 영혼이 확인 되지 않지만 정말 성경을 빚대어서 보면 맞는 말인것 같다.

  3. 돌아간다는 한마디가 모든걸 말해주네요
    원래있던곳 하늘로 간다는것은 하늘에서 왔기때문이겠죠~~
    우와 ~내가 천사였었나?

  4. 내 안에 디른 주체 그것이 바로 영혼이다. 그것이 근본이며 영혼이 있기에 육체가 살아 움직이는 것이다. 마치 장남감에 건전지가 없으면 작동을 안하듯이 우리 사람도 영혼이 없으면 죽게 된다.

  5. 인생을 살면서 나는 누구인가 하는 질문은 빼놓을 수 없는데 이렇게 깨닫게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6. 영혼은 반드시 존재합니다. 이 말씀을 믿어야 천국으로 돌아갈 수 있습니다!

  7. 우리가 살아있다는 것은 우리에게 영혼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영혼의 존재를 믿어야하겠다

  8. 육체는 영문성경에 ‘텐트’ 임시있는 집이라고 나오는 것을 통해서도 우리의 본질적 생명이 영혼에 있음을 깨달아야 현세 기복적인 신앙을 하지 않을 수 있지 않을까요~~

  9. 영혼은 반드시 존재하는 것을 깨닫게 해주신 하늘아버지 어머니의 은헤에 감사드립니다.

  10. 보이지 않기에 믿을 수 없는 것 중 하나가 영혼이죠….
    하지만 보이지 않아도 분명 존재하는 것이 바로 영혼입니다~
    살아 있다는 것 자체가 영혼의 존재를 설명하고 있으니까요.

  11. 어제도 동네엄마와 차를 마시면서 영혼이 있을까? 없을까? 하면서 이야기를 나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영혼이 없다고 생각하는것 같다. 하지만 영혼은 존재하고 영혼의 세계가 있음을 이글을 통해서 또한 영화를 통해서 나는 간접적으로 느끼고 영혼의 세계가 존재할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