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산더 대왕(Alexandros the Great)

그 다음에는 무엇을 하겠는가

희대의 부와 권력을 다 지녔던 알렉산더의 대답은 죽음으로 끝을 맺었다.

알렉산더 대왕

세계적인 정복자 알렉산더 대왕(Alexandros the Great)은 소년 시절에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Aristoteles)를 스승으로 삼고 철학과 정치학 등 많은 것을 배웠다고 한다.

어느 날 아리스토텔레스가 왕자 알렉산더에게 장차 왕이 된다면 어떤 일을 하고 싶으냐고 물었다.
“무엇보다 소아시아를 정복할 것입니다.”
스승은 다시 물었다.
“소아시아를 정복한 다음에는 무엇을 하시겠습니까?”
“팔레스타인과 이집트를 정복할 것입니다.”
“그럼 그 뒤에는 무엇을 하실 것입니까?”
“페르시아와 인도를 정복할 것입니다.”
왕자의 대답은 거침이 없었다. 아리스토텔레스는 한 번 더 물었다.
“페르시아와 인도까지 다 정복한 뒤에는 무엇을 하실 것입니까?”
그러자 알렉산더는 이렇게 대답했다고 한다.
“··· 그때쯤이면 나도 죽겠지요.”

희대의 부와 권력을 다 지녔던 영웅의 대답은 죽음으로 끝을 맺었다. 실제 알렉산더 대왕은 왕위에 오른 후 8년 만에 마케도니아로부터 인도에 이르는 2만리나 되는 광활한 영토를 정복했고, 정복한 제국에 자신의 이름을 딴 도시, ‘알렉산드리아’를 70여 개나 건설했다. 그러나 원정 중 열병을 얻어 B.C. 323년 6월 13일 바빌론에서 씁쓸한 죽음으로 인생을 마쳤다. 그때 그의 나이 33세였다.

죽어서 나의 육신이 누울 공간은 한 평 남짓인 것을 ··· 나는 이 한 평을 차지하기 위해, 수많은 적들을 물리치며 수만 리 길을 달려왔단 말인가.

그가 죽을 때 남긴 말이다. 전 세계의 4분의 1을 정복하여 신처럼 추앙을 받던 명장, 알렉산더 대왕에게도 죽음이 피해갈 수 없었다. 이것이 우리네 인생인 것이다. 엊그제만 해도 한 공간에서 호흡하고 같이 앞날을 계획했던 사람이 갑작스레 죽음을 맞이했다는 소식을 접할 때면, 허무하고 헛된 인생이란 말 외에 표현할 수 있는 다른 말이 없다. 이 땅의 부귀영화와 권력, 젊음, 아름다움은 오래 지속되지 못하고 죽음 앞에서 무용지물이 되어버리고 만다. 그래서 솔로몬은 죽음으로 귀결되는 사람의 인생을 가리켜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다.”고 말한 것이다(전도서 1:1~2).

헛되지 않은 인생

그렇다면 우리의 삶이 헛되기만 한 것일까? 그것은 결코 아니다. 하나님께서는 솔로몬을 통해 헛되지 않은 인생을 살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셨다.

일의 결국을 다 들었으니 하나님을 경외하고 그 명령을 지킬지어다 이것이 사람의 본분이니라 (전도서 12:13)

인생에 있어 가장 복되고 의미 있는 일은 하나님을 두려워하고 그 계명을 지키는 것이다. 솔로몬은 하나님의 말씀을 지켜 행하는 것이 사람이 해야 할 의무이자 인생의 모든 것이라고 결론지었다. 성경의 말씀을 지켰을 때 죽음의 고통에서 벗어나, 아픔도 눈물도 없는 천국에 갈 수 있다는 의미다(요한계시록 21:1~4). 그렇다면 죽음에서 해방시켜주는 하나님의 계명은 무엇일까?

예수의 시키신 대로 하여 유월절을 예비하였더라 ··· 예수께서 떡을 가지사 축복하시고 ··· 이것이 내 몸이니라 하시고 또 잔을 가지사 사례하시고 ··· 너희가 다 이것을 마시라 이것은 죄 사함을 얻게 하려고 많은 사람을 위하여 흘리는 바 나의 피 곧 언약의 피니라 (마태복음 26:19, 26~29)

인류의 죽음은 죄에서 비롯되었다. 세상에 태어난 모든 사람들이 죽음을 당하는 이유는 하늘에서 지은 사망죄의 대가를 치르고 있기 때문이다(로마서 6:23). 이 같은 사실을 잘 알고 있었던 사도 바울은 “모든 사람이 죄를 지었으므로 사망이 모든 사람에게 이르렀다.”며 “나는 곤고한 사람이로다. 이 사망의 몸에서 누가 나를 건져내랴.”고 한탄했던 것이다(로마서 5:12, 7:24). 그러나 이천 년 전 예수님께서 우리의 사망죄를 없애는 방법을 알려주셨다. 바로 새 언약 유월절을 지키는 것이다.

성력 정월 14일 저녁, 예수님께서는 인류의 사망죄를 대신 지시고 십자가에서 희생당하실 당신의 살과 피를 새 언약 유월절의 떡과 포도주에 인쳐주셨다. 그리고 이를 지키는 자에게 죄 사함을 약속하셨다. 죽음의 인생에게 영생할 수 있는 길이 활짝 열린 것이다. 즉 새 언약 유월절을 지킨 사람만이 알렉산더 대왕도 이루지 못한, 영원한 삶을 누리게 되는 것이다.

만약 아리스토텔레스가 유월절을 지킨 사람들에게 “그 다음에는 무엇을 하겠는가.”라고 질문을 한다면, 그들은 “나도 죽겠지요.”라고 말한 알렉산더와는 정반대의 대답을 할 것이다. 이렇게 말이다.

“천국에서 영원히 살고 있겠지요.”

<참고자료>
‘알렉산드로스 대왕’, 지식백과

11 Comments

  1. 헛되지 않는 인생을 살아서 천국에서 살고있겠지요 라는 말을 하고싶습니다.

  2. 알렉산더도 솔로몬도 부럽지 않은 인생은 하나님의
    가르침대로 새언약을 지키는 하나님의교회에서만
    가능합니다.
    그 다음에 무엇을 하겠느냐? 라는 질문에 하나님의교회 성도들의 답변은 한결같습니다. 천국에서 영원히 살것입니다.

  3. 하나님을 경외하고 그의 계명을 지키는 것이 사람의 본분이라고 한다면 그 본분을 다하여 헛되지 않는 삶을 살아가는 지혜로운 자녀가 되고싶습니다

  4. 헛되고 허무한 인생을 살아가고 있던 저에게 헛되지 않고 허무하지 않을 수 있도록 천국에 나아갈 수 있도록 새 언약유월절을 허락해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천국에서 누리게될 행복을 생각하며 유월절 끝까지 지키는 자녀가 되겠습니다.

  5. 헛되지 않은 삶, 새 언약 유월절을 지켜서 “천국에서 영원히 살겠지요” 라고 말할 수 있어야겠다.

  6. 한번 뿐인 우리 인생은 정말 허무하다.
    태어나도 결국 끝은 죽게되니 이보다 허무한 것이 어디있을까?
    그런데 이렇게 허무한 우리인생에서 영생얻을 수 있는 방법을 알았다는 것, 정말 큰 축복이다.

  7. 유월절을 통해 천국의 기억을 다시되찾아주시고 천국을 바라보며 하루하루를 살아갈수있는 하늘자녀로 삼아주신 은혜에 무한 감사드립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