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어져야

깨어져야

젊은이가 깨지 못했던 것. 그리고 어쩌면 우리도 깨지 못한 것.

거만하기로 소문난 젊은이가 있었다. 마을 화단을 정리하고 있던 한 노인이 그 젊은이가 지나가자 불러 세웠다.

“젊은이, 이 흙 위에 물을 좀 부어주겠나?”

젊은이는 그냥 지나치고 싶었지만 마을에서 신망이 두터운 어르신인지라 시키는 대로 했다. 그런데 흙이 단단해서 물을 부어도 소용이 없었다. 물은 흙 속으로 들어가지 못하고 자꾸만 옆으로 샜다. 젊은이의 인상은 점점 구겨졌다.

그것을 본 노인은 망치로 흙덩어리를 깨부수었다. 이어 부서진 흙을 모은 후 젊은이에게 다시 한 번 물을 부어보라고 했다. 물은 한결 부드러워진 흙에 잘 스며들었다.

노인이 젊은이에게 말했다.

“단단한 흙에는 물이 스며들 수 없지. 사람도 마찬가지야. 교만한 마음에는 어떤 씨앗도 뿌릴 수가 없다네.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고 싶다면 먼저 마음을 부드럽게 해야 한다는 것을 알아두게”

너희 마음의 묵은 땅을 갈아라. 지금은 나 여호와를 찾을 때이다. 언젠가는 내가 너희에게 구원의 복을 쏟아 부어 주겠다.

(현대인의성경 호세아 10:12)
<깨어져야 │ 교만을 버리고 겸손한 자 되자>
이 글의 관련 게시글

가치 있는 연습과 노력
이스라엘이 광야에서 40년 유리한 이유
나는 누구인가 2편

10 Comments

  1. 매일매일 묵은 마음들을 기경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할 때가 참 많네요.
    이제부터라도 노력해야겠어요~

  2. 높은 마음을 버리고 묵은 땅을 기경하여 하나님의 자녀에 맞는 마음을 가지는 자녀가 되어야한다.

  3. 저도 부드러운 마음을 가지고 싶어요~~~
    하나님 말씀으로 묵은 땅을 기경해서
    부드러운 가질수 있도록 노력 하겠습니다^^

  4. 교만하지 않고 낮은 마음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받아들이는 자녀가 되어야 겠습니다.

  5. 교만한 맘으로선 씨앗을 낼수없다.이와같이 교만한맘보다는 마음부드럽게해야 열매가 나올수있다는것을 기억해야겠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