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산더가 바라본 것

Facebook Kakaotalk Naverband Naverblog Naverline Pinterest Telegram Twitter

어릴 때부터 영도자의 자질을 갖췄던 마케도니아의 황제 알렉산더(B.C.336~323). 그는 왕위에 오른 후 그리스를 평정하며 위용을 과시했다.

그가 얼마나 큰 지도자인가는 헤레스본드 해협을 건너면서 드러났다. 그가 자신의 소유를 장병과 지역주민들에게 다 나누어준 것이다. 이를 본 신하가 말했다.

“폐하, 그렇게 다 나누어주시면 폐하에게 무엇이 남겠습니까?”

그러자 알렉산더는 당당한 목소리로 대답했다.

“나는 앞에 있는 희망을 갖겠습니다.”

형제자매 여러분 ··· 내가 하는 일은 오직 한 가지입니다. 뒤에 있는 것은 잊어버리고, 앞에 있는 것을 향하여 몸을 내밀면서 ··· 하나님께서 위로부터 부르신 그 부르심의 상을 받으려고, 목표점을 바라보고 달려가고 있습니다.

(새번역 빌립보서 3:13~14)
<하늘의 상을 향해서>
이 글의 관련 게시글

엘리사는 엘리야를 어떻게 따랐는가?
열 처녀의 비유와 교훈
초막절과 마지막 추수의 역사

댓글 4

4 responses to “알렉산더가 바라본 것”

  1. 저는 죄인이로소이다 says:

    소망을 갖게 하신 아버지.어머니 감사합니다.^^

  2. 홍천 says:

    앞에 있는 희망을 갖겠다.. 멋진 말이네요.

  3. ekdnj0127 says:

    저도 알렉산더처럼 앞에 있는 희망을 보며 올바른 신앙의 길을 걸어가겠습니다~

  4. Love says:

    즐겁고 기쁜 마음으로 세상에 소망의 복음을 전파하렵니다~

댓글 남기기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