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화과나무의 비유를 배우라

3 443

무화과나무에 대하여

무화과나무는 성경에 자주 언급되는 나무 중 하나다. 무화과나무의 열매인 무화과는 꽃이 피지 않아 ‘무화과(無花果)’라는 이름이 붙었다. 그러나 알고 보면 꽃이 피지 않는 것이 아니라 열매 속에서 꽃을 피운다. 무화과를 은화과(隱花果)라고도 불리는 이유가 이 때문이다.

무화과나무에 대해 주목해야 할 이유는 재림 예수님께서 오시는 시기와 연관이 있기 때문이다. 오늘날 하나님을 믿는 많은 사람들이 재림 예수님을 기다리고 있다. 성경은 재림 예수님께서 등장하시는 시기에 대해 명확히 알려주고 있다.

무화과나무의 비유를 배우라 그 가지가 연하여지고 잎사귀를 내면 여름이 가까운 줄을 아나니 이와 같이 너희도 이 모든 일을 보거든 인자가 가까이 곧 문 앞에 이른 줄 알라 (마태복음 24:32)

예수님께서 제자들과의 대화 중 하셨던 말씀이다. 당시 대화의 주제는 ‘주의 임하심’과 ‘세상 끝의 징조’에 대해서였다. 눈앞에 예수님을 두고 ‘주의 임하심’을 논한다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 세상 끝날 예수님께서 다시 오실 터인데 그때가 언제인가 하는 것이다. “예수님께서 다시 오실 때 어떤 징조가 있겠습니까?”라는 제자들의 질문에 예수님께서는 “무화과나무의 가지가 연해지고 잎사귀를 낼 때 올 것이다.”라고 답하셨다.

‘무화과나무의 가지가 연해지고 잎사귀를 낼 때’는 과연 언제일까. 무화과나무는 구체적으로 무엇을 상징하고, 가지가 연해지고 잎사귀를 내는 시기는 언제를 가리키는 것일까. 물론 성경에서 그 답을 찾을 수 있다. 먼저, 무화과나무가 무엇을 상징하는지 성경에서 알아보자.

무화과나무의 비유를 배우라

무화과나무 저주 사건과 열매 없는 무화과나무의 비유

이튿날 저희가 베다니에서 나왔을 때에 예수께서 시장하신지라 멀리서 잎사귀 있는 한 무화과나무를 보시고 혹 그 나무에 무엇이 있을까 하여 가셨더니 가서 보신즉 잎사귀 외에 아무것도 없더라 이는 무화과의 때가 아님이라 예수께서 나무에게 일러 가라사대 이제부터 영원토록 사람이 네게서 열매를 따 먹지 못하리라 하시니 제자들이 이를 듣더라 ··· 저희가 아침에 지나갈 때에 무화과나무가 뿌리로부터 마른 것을 보고 베드로가 생각이 나서 여짜오되 랍비여 보소서 저주하신 무화과나무가 말랐나이다 예수께서 대답하여 저희에게 이르시되 하나님을 믿으라 (마가복음 11:12~14, 20~22)

무화과나무 저주 사건은 단편적으로 보아서는 안 된다. 무화과의 때가 아니라는 것은 무화과가 열매를 맺을 시기가 아니라는 뜻이다. 그런데도 예수님께서는 열매 없는 무화과나무를 저주하시고 뿌리까지 말라버리게 하셨다. 이것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무화과나무와 관련해 쉽게 이해가 되지 않는 말씀이 또 있다.

이에 비유로 말씀하시되 한 사람이 포도원에 무화과나무를 심은 것이 있더니 와서 그 열매를 구하였으나 얻지 못한지라 과원지기에게 이르되 내가 삼 년을 와서 이 무화과나무에 실과를 구하되 얻지 못하니 찍어버리라 어찌 땅만 버리느냐 대답하여 가로되 주인이여 금년에도 그대로 두소서 내가 두루 파고 거름을 주리니 이 후에 만일 실과가 열면이어니와 그렇지 않으면 찍어버리소서 하였다 하시니라 (누가복음 13:6~9)

이 비유의 말씀에서 ‘한 사람’은 무화과나무에 열매가 맺히기를 3년 동안 기다렸으나 맺지 못하자 과원지기에게 베어버리라고 지시한다. 그래도 과원지기는 한 해만 더 두고 보자며 열심히 길러볼 테니 기회를 달라고 사정한다. 무화과나무 저주 사건과 열매 없는 무화과나무의 비유는 무화과나무가 무엇을 상징하는지 알지 못하면 절대 이해할 수 없다.

대저 만군의 여호와의 포도원은 이스라엘 족속이요 그의 기뻐하시는 나무는 유다 사람이라 (이사야 5:7)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가 이같이 말하노라 내가 이곳에서 옮겨 갈대아인의 땅에 이르게 한 유다 포로를 이 좋은 무화과같이 보아 좋게 할 것이라 (예레미야 24:5)

무화과나무는 바로 ‘이스라엘’을 상징한다. 예수님께서 이스라엘에 오셔서 3년 동안 복음을 전파하셨지만 이스라엘은 구원자이신 예수님을 알아보지 못하고 배척했다. 심지어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박는 죄를 범하며 자신들이 얼마나 엄청난 죄를 짓고 있는지 알지 못한 채 “그 피를 우리와 우리 자손에게 돌리라”고 호언했다.

예루살렘 멸망

결국 이스라엘은 말라버린 무화과나무처럼 저주를 받게 됐다. AD 70년 예루살렘이 멸망하게 된 것이다. AD 68년 베스파시아누스 장군이 예루살렘으로 진격했다. 하지만 그해 여름 네로 황제가 죽자 로마에서는 후계자를 놓고 권력 투쟁이 벌어져 예루살렘 진압은 잠시 주춤했다. 결국 베스파시아누스는 로마로 돌아가 황제로 추대됐다. 그사이 예루살렘에 있던 초대 교회 성도들은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던 말씀을 기억하고 서둘러 예루살렘을 떠났다.

2년 후 AD 70년, 그의 아들 티투스가 유다의 군사작전권을 갖게 됐다. 잘 훈련된 로마 군단을 이끌고 들어온 티투스는 예루살렘성을 포위하고 성공적인 작전을 수행해갔다. 그렇게 이스라엘은 역사 속에서 사라졌다.

이스라엘은 1900년이 넘는 세월을 유랑자 신세로 지냈다. 유대인들은 세계 각지로 흩어져 나라 없는 설움 속에 살아야 했다. 그러나 이스라엘을 상징하는 무화과나무 가지가 연해지고 잎사귀를 낼 때 예수님께서 다시 오신다고 하셨기에 이스라엘의 독립이 이루어져야 함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이스라엘의 독립

이스라엘의 독립

1860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테오도르 헤르츨이 태어났다. 그는 이스라엘 독립의 작은 등불이 되었다. 1894년 프랑스에서 일어난 ‘드레퓌스 사건’에 자극을 받은 그는 1897년에 이르러 시온주의 총회를 연다. 유대인들이 고국 팔레스타인에 이스라엘 국가를 건설하는 것을 목표로 한 유대민족주의운동인 시오니즘은 전 세계 유대인들의 마음을 요동치게 했다. 제1차 세계대전은 시오니즘을 더욱 확고히 했다. 결국 1948년 5월 14일 금요일 오후 4시, 이스라엘의 텔아비브 박물관에 이스라엘 국가(國歌)인 ‘하티크바(희망)’가 울려 퍼진 후 벤 구리온 수상이 두루마리에 기록된 독립 헌장을 읽어내려갔다.

“우리는 유대인의 역사적이며 본질적인 권리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정에 따라 이스라엘이라 불리는 국가를 팔레스타인에 세울 것을 선언한다.”

1900년간 나라 없이 살던 민족이 건국을 이룬 기적적이고도 역사적인 순간이었다. 2천 년 전 “무화과나무의 비유를 배우라 그 가지가 연하여지고 잎사귀를 내면 인자가 가까이 곧 문 앞에 이른 줄 알라(마태복음 24:32)” 하신 예수님의 말씀처럼 말라 있던 이스라엘이 마침내 살아난 것이다.

고목생화(枯木生花)의 기적은 재림 예수님께서 오시는 시기를 말하고 있다. 인류가 기다리는 재림 예수님은 무화과나무를 상징하는 이스라엘이 독립하는 그때 등장하신다는 것을 예언하고 있는 것이다.

한 번 죽는 것은 사람에게 정하신 것이요 그 후에는 심판이 있으리니 이와 같이 그리스도도 많은 사람의 죄를 담당하시려고 단번에 드리신 바 되셨고 구원에 이르게 하기 위하여 죄와 상관 없이 자기를 바라는 자들에게 두 번째 나타나시리라 (히브리서 9:27~28)

무화과나무의 가지가 연해지고 잎사귀를 내는 1948년, 우리에게 영생의 방법인 유월절을 가지고 오신 분은 바로 안상홍님이시다. 안상홍님께서는 1918년에 탄생하셔서, 1948년 다윗 왕의 예언에 따라 30세에 침례를 받으시고 새 언약 유월절을 가르쳐주신 재림 그리스도다. 하나님의 자녀라면 누구나 재림 예수님을 간절히 기다린다. 언제 오실까 하늘만 바라보던 그리스도인들에게 재림 예수님은 이미 오셔서 우리의 마음문을 두드리고 계셨다.

관련 글
댓글
  1. 비타1004

    무화과나무의 예언에 따라 이땅에 두번째 오신 재림 예수님을 깨닫게 해주신 은혜에 무한 감사드립니다.

  2. 엘로히스트

    모든 예언을 이루시고 우리들에게 천국길 열어주신 엘로힘하나님께 무한 감사찬양 올립니다~^^

  3. 회일공주

    하늘 아버지 이 땅에 다시금 오셔서 구원 주심에 감사드리옵니다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