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도 노쇼?

서비스업계의 노쇼

노쇼(No-Show)란 고객이 예약을 해놓고 아무 연락도 없이 나타나지 않은 경우를 뜻한다. 몇 년 전 한 유명 셰프가 SNS에 자신이 총괄하고 있는 레스토랑의 ‘빈 테이블’ 사진을 올렸다. 깔끔하게 정리된 4인용 테이블에 접시와 냅킨 등이 가지런히 놓여져 있었지만 정작 사람은 없었다. 노쇼가 발생한 것이다.

해당 셰프는 “우리 레스토랑에는 거의 매일같이 노쇼가 난다.”며 “예약은 분명한 약속이다. 당신들은 약속장소에 나타나지 않았다. 부끄러운 줄 알아라, 당신들은 우리 레스토랑에 오지 말아달라.”는 다소 격앙된 글을 올렸다.

노쇼로 인한 경제적 손실은 매우 크다고 한다. 조선일보와 현대경제연구원이 식당, 병원, 미용실, 고속버스, 소규모 공연장 등 5개 서비스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예약 부도로 인한 매출 손실을 조사한 결과 연간 4조 5000억 원이라는 수치가 나왔다.

더 큰 문제는 예약 부도로 해당 서비스 업소의 매출이 줄면 식자재, 미용용품, 의료용품 등을 공급하는 연관 제조업체도 덩달아 손실을 본다는 것이다. 연관 제조업체 손실액은 3조 7800여억 원으로 추산됐다. 따라서 이 둘을 합치면 ‘노쇼’가 대한민국에 끼치는 경제적 손해는 무려 8조 원이 넘는 셈이다.

이럼에도 별반 약속의 중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일부 노쇼 고객들은 업체 측의 연락을 받지도 않고 예약시간이 한참 지난 후에 찾아와 자리를 내놓으라며 언성을 높인다고 한다.

교회 안의 노쇼

경제적 손실을 초래하고 부끄러운 태도로 일관하는 노쇼가 비단 서비스업계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 하나님을 믿고 있는 교회에도 노쇼들이 만연해 있다.

우리에게 약속하신 약속이 이것이니 곧 영원한 생명이니라 (요한일서 2:25)

예수께서 이르시되 ···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자는 영생을 가졌고 (요한복음 6:53~54)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영원한 생명을 약속하셨다. 이 약속은 예수님의 살과 피를 상징하는 유월절 떡과 포도주를 마셨을 때 성사되는 것이다(누가복음 22:19~20). 그래서 이천 년 전 사도들은 영생의 약속을 바라며 새 언약 유월절을 소중하게 지키고 전파했다(고린도전서 11:23~26).

공교롭게도 오늘날 기독교인들은 예수님과의 약속을 저버렸다. 예수님께서 인류의 죗값을 탕감하시기 위해 희생의 피로 세워주신 새 언약 유월절을 거부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면서 죄 사함과 구원은 ‘예약’이나 해놓은 것처럼 신앙생활을 하고 있다. 마치 레스토랑에 예약을 했으나 약속을 지키지 않은 노쇼와 같은 상황이다.

약속을 파기한 노쇼 고객에 대해 식당 주인은 “부끄러운 줄 알라, 우리 식당에는 안 왔으면 좋겠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렇다면 영생의 약속을 파기한 교회 안의 노쇼에 대해 예수님께서 뭐라고 말씀하실까.

너희는 나를 불러 주여 주여 하면서도 어찌하여 나의 말하는 것을 행치 아니하느냐 (누가복음 6:46)

나더러 주여 주여 하는 자마다 천국에 다 들어갈 것이 아니요 다만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뜻대로 행하는 자라야 들어가리라 ··· 불법을 행하는 자들아 내게서 떠나가라 (마태복음 7:21~23)

<참고자료>
1. ‘최현석 셰프, “오늘 저녁만 여섯팀 ‘노쇼'(No-show)…부끄러운 줄 알라” 강한 불만’, 조선닷컴, 2015. 11. 30.
2. ‘최현석 “노쇼(no-show)는 생계 달린 문제, 그냥 넘겨선 안돼” 무슨 일?’, 조선닷컴, 2015. 12. 18.
3. ‘8조 넘는 피해, 고용손실 10만여 명… 예약부도율 1% 줄이면 5000명 고용’, 조선닷컴, 2015. 10. 15.

댓글
  1. 색채의 향연

    약속은 지키라고 있는 것!!!
    하나님과의 약속은 더더욱 ???

  2. 해뜨는 강릉

    값없이 주시는 생명수를,
    귀한 천국혼인잔지를,
    그 가치를 몰라 주저하고 노쇼하는
    불쌍한 이들에게 생명수근원되시는
    아버지와 어머니를 부지런히 전하겠습니다
    No show No!!!!
    Show you ~~~ Yes!!!

  3. 시온의 검

    죽어 마땅한 죄인들, 벌레와 같고 구더기와 같은 죄인들에게 측량치 못할 축복이 담긴 언약을 하여 주시고, 그 거룩한 언약을 이루어주시는 엘로힘 하나님께 진정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4. 비타1004

    우리가 살 수 있는 유월절은 지키지도 않으면서 구원을 바라고 있는 사람들을 보면 불쌍하고 그런 사람들에게 유월절을 알려야 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또한 구원을 위해서 유월절을 허락해주신 아버지 어머니께도 감사드립니다.

  5. 임효진

    지금 이 시대에 유월절 안지킬려 하는 사람이 있다는게 더 기가찬다.불쌍하긴 하다.자기 선택이 너무 중요한 세대?유월절 안지키겟다는 선택을 하는거라면
    평소에.스스로 내린 선택들이 얼마나 하나같이 무용지물 같은 것들이였을까?흠

  6. 김인주

    유월절 좀 들어보시고,확인해보셨으면…

  7. 봄빛하늘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허락해주신약속 꼭 지키는자녀들이됩시다

  8. 강남콩

    하나님과 함께한 약속은 반드시 지켜야하는것이 우리들의 이치입니다. 하나님께서 허락해주신 영원한 생명 즉, 영생을 수중히 여기고 마음에 새깁시다.

  9. 유나이티드

    하나님의 뜻대로 행해야 합니다.
    오늘날 하나님을 믿는 수 많은 사람들은 하나님의 뜻을 진정으로 행하고 있을지 의문입니다.

  10. 수민

    우리는 절대로 노쇼인이 되면 안되겟다.

  11. 학생

    하나님 친히 세워주신 유월절을 저버리고 하나님읗 믿는다 하는 사람들이 있어서는 안됩니다. 하나님을 믿는다고 한다면 하나님과 약속된 유월절을 꼭 지켜야합니다

  12. 그림일기

    하나님과의 약속을 지키지 않는 배짱은 어디서 나왔을까요? 천국은 하나님 뜻대로 행하는 자가 들어갑니다.

  13. 초록향기

    지키지 못한 약속에 대한 미안함이나 부끄러움이 없어요. 염치가 없어어져 가고 있어요. 인간관계에서도 이런
    사람은 신뢰를 유지하지 힘들어요. 하물며 구원을 바란다면서 하나님과의 약속을 저버리는 노쇼인들은 무슨
    배짱일까요. 구원받을 자들은 하나님과의 약속을 소중히 여깁니다.

  14. David John

    예약을 해놓고 안 온다는 것은 무책임한 것입니다. 안 가도 별 문제 없겠지라는 막연한 생각이 만드는 엄청난 경제적 손실. 누가 책임집니까? 역지사지라는 말이 있죠. 입장 바꿔 생각해라. 많은 사람들은 영생을 약속해 놓고 영생의 진리인 유월절을 지키지 않습니다. 얼마니an책임하고 이기적인지 알 수 있습니다.

  15. .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영생을 위해 약속을 허락해 주셨습니다. 우리는 그 약속을 지겨야 합니다.

  16. 물방울

    사람과 사람사이에 약속도 중요한데 하나님과의 약속은 더 중요한다고 생각합니다. 하나님과의 약속을 지킬 줄 아는 자녀가 되어야겠습니다.

  17. 이런 노쇼 현상이 교회에도 있다니 참 아이러니 하네요.
    슬픈 현실이 유독 교회안에 많아요. 잘 살펴봐야겠어요.

  18. 별 하나

    하나님과의 약속은 반드시 지켜야 합니다.

  19. 최민형

    하나님과의 약속에서 노쇼하면 하나님께서 굉장히 화나실것 같네요

  20. 강감찬

    노쇼 하지 맙시다 남에게 피해를 주면 안되죠

  21. *-*

    영적노쇼를 하고 있는 저들은 구원 받을 수 없습니다. 하나님의 계명을 지키면서 구원을 바래야죠….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