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질적 병폐 ‘마타도어’

사회적 마타도어

붉은 천을 휘두르는 투우사의 현란한 손놀림에 황소는 흥분한다. 돌진하는 황소의 등에는 여러 개의 창이 꽂힌다. 그리고 마지막 한 개의 창. 예리한 칼날이 황소의 정수리를 찌르자 사납던 소는 그 자리에서 쓰러지고 만다. 스페인의 국기(國技) 투우다.

투우를 에스파냐어로 마타도르(Matador)라고 한다. 이 단어에서 유래된 마타도어는 근거 없는 사실을 조작해 상대방을 중상 모략하는 흑색선전(black propaganda)을 뜻한다. 우리 사회를 병들게 하는 요인 중 하나인 마타도어는 근거가 없다는 특징이 있다. ‘카더라 통신’을 타고 마구잡이로 뿌려지는 마타도어는 상대에게 치명타를 입힌다.

마타도어에 당한 사람은 그 내용이 진실이든 거짓이든 큰 상처를 입게 된다. 마타도어는 ‘아니면 말고’ 식으로 유포되다 보니 누구에게 책임을 묻기도 어렵다. 해명을 하는 당사자만 치졸해보일 뿐이다.

요즘 세상에는 수많은 마타도어가 떠돌아다닌다. 학교 학생들 사이에서도, 어른들의 크고 작은 모임에서도 발생한다. 특히 SNS를 통해 개인, 기업인, 정치인 등에 관한 가짜 뉴스와 혐오발언들이 수없이 쏟아진다. 한 화장품 회사의 기업 대표는 “우리 제품을 사용한 후 하혈을 했다는 괴소문이 인스타그램에 퍼졌다”며 “그들은 절대 잡히지 않는다는 믿음을 가지고 괴담을 퍼트리고 있다”고 토로했다. 사실 여부조차 파악할 수 없는 이 같은 루머들은 많은 사람에게 사실인 양 각인된다. 그리고 광범위하게 퍼져 돌이킬 수 없는 지경에 이른다. 결국 당사자는 사실 여부와 상관 없이 난처한 상황에 내몰리게 된다.

종교적 마타도어

종교적 마타도어

종교인의 마타도어 역시 고질적인 병폐 중 하나다. 종교개혁이 일어난 지 500년이 넘었다고 하지만 여전히 종교적 마타도어는 사람들의 영혼을 병들게 하고 있다.

성경은 ‘안식일을 기억하여 거룩히 지키라’고 기록했다(출애굽기 20:8). 2천 년 전 인류를 구원하러 오신 예수님께서도 안식일을 지키시며 본을 보이셨다(누가복음 4:16, 요한복음 13:15). 사도들도 그 가르침대로 안식일을 준행했다(사도행전 17:2, 18:4).

반면 일요일 예배는 성경에 없다. 사람이 만든 사람의 계명이기 때문이다. 아무리 오래된 신앙경력을 가지고 있더라도 사람의 계명을 지켜서는 결단코 천국에 들어갈 수 없다(마태복음 15:9). 성경에 없는 것을 가르치는 목사의 입장은 난처할 수밖에 없다. 그러다 보니 자연히 교리 대신 엉뚱한 것을 겨냥한다. 바로 사람으로 오신 하나님의 인성(人性)이다.

하나님의 인성을 겨냥한 마타도어

요한이 와서 먹지도 않고 마시지도 아니하매 저희가 말하기를 귀신이 들렸다 하더니 인자는 와서 먹고 마시매 말하기를 보라 먹기를 탐하고 포도주를 즐기는 사람이요 세리와 죄인의 친구로다 하니 (마태복음 11:18~19)

나와 아버지는 하나이니라 하신대 유대인들이 다시 돌을 들어 치려 하거늘 ··· 선한 일을 인하여 우리가 너를 돌로 치려는 것이 아니라 참람함을 인함이니 네가 사람이 되어 자칭 하나님이라 함이로라 (요한복음 10:30~33)

2천 년 전 예수님께서는 새 언약 복음을 전파하시며 당시 기득권 세력이었던 유대교인들을 꾸짖으셨다. 이때 교리적으로 도저히 예수님을 당할 수 없었던 유대교인들이 고안해낸 것이 바로 마타도어였다.

마타도어의 목적이 흠집 내기인 만큼 그들은 어느 정도 목적을 달성했다. 예수님을 ‘나사렛 이단’으로 낙인찍어 십자가에 못 박았으니 말이다(사도행전 24:5, 누가복음 23:21). 그러나 진리는 마타도어에 의해 바뀌거나 없어지지 않는다. 자신들의 손으로 하나님을 못 박은 그들의 행위는 참으로 어리석기 그지없다.

오늘날 성령시대, 하나님께서는 성경의 예언대로 오랫동안 지키지 못했던 새 언약 진리를 다시 알려주시기 위해 사람 되어 이 땅에 두 번째 오셨다. 하지만 많은 기독교인들은 “사람이 어떻게 하나님이 될 수 있느냐”며 배척한다. 애초에 성경을 통해 알아보려는 노력조차 하지 않고, 재림 예수님에 대한 온갖 거짓 소문과 악성 루머를 퍼뜨린다. 2천 년 전 유대인의 모습과 동일하다.

영적 마타도어에 빠지면 구원을 받을 수 없다. 하나님을 믿고도 ‘멸망’이라는 참담한 결과를 맞지 않으려면 신앙의 중심을 오직 성경에 두어야만 한다.

이와 같이 그리스도도 많은 사람의 죄를 담당하시려고 단번에 드리신바 되셨고 구원에 이르게 하기 위하여 죄와 상관 없이 자기를 바라는 자들에게 두 번째 나타나시리라 (히브리서 9:28)

만민을 위하여 ··· 오래 저장하였던 포도주로 연회를 베푸시리니 ··· 사망을 영원히 멸하실 것이라 ··· 그 날에 말하기를 이는 우리의 하나님이시라 우리가 그를 기다렸으니 그가 우리를 구원하시리로다 (이사야 25:6~9)

볼지어다 내가 문밖에 서서 두드리노니 누구든지 내 음성을 듣고 문을 열면 내가 그에게로 들어가 그로 더불어 먹고 그는 나로 더불어 먹으리라 (요한계시록 3:20)

<참고자료>
‘그들만의 위험한 축제, 까판을 아시나요?’, 이코노믹리뷰, 2018. 8. 7.

관련 글
댓글
  1. 학생

    우리를 구원하시기위해 2번째 이 땅에 오셔서 진리를 알려주셨지만 많은 사람들은 사람은 하나님이 될 수 없다 유월절은 폐지되었다하며 영적 루머들을 퍼드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영적 마타도어에 빠지게도면 절대 구원을 받을 수 없기에 우리는 이 땅에 오신 하나님을 영접하고 성경을 연구하며 천국에 들어가기 힘쓰는 자녀가 되어야겠습니다.

  2. 유나이티드

    ” 신앙의 중심을 오직 성경에 두어야만 한다.”
    오늘날 하나님을 믿노라 하는 사람이라면 반드시 이 내용을 잊지 않아야 될 것 같습니다.

  3. 강남콩

    영적 마타도어에 빠지지 말고 오직 우리의 믿음의 기준은 성경이어야 합니다!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