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가렛 미첼의 부탁

마가렛 미첼(Margaret Mitchell). 그녀의 유일한 작품은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라는 소설이다. 1,000페이지가 넘는 대작으로 집필에만 10년이 걸렸다고 한다. 1936년에 출판되어 1937년 미국에서 가장 권위 있는 퓰리처상(賞)까지 받은 이 소설이 하마터면 휴지조각이 될 뻔했다.

마가렛 미첼의 부탁

마가렛 미첼은 수년 동안 자신의 작품을 출간해줄 출판사를 찾아다녔다고 한다. 그러나 번번이 거절만 당해야 했다. 무명작가가 쓴 방대한 양의 소설을 읽어줄 여유 있는 출판사가 없다는 대답만 돌아왔다.

그러던 어느 날, 미첼은 뉴욕의 대형출판사인 맥밀란출판사 사장 레이슨이 그녀가 사는 애틀랜타로 출장을 온다는 기사를 읽게 되었다. 미첼은 기차역으로 달려가 막 기차에 오르는 레이슨에게 떠넘기다시피 원고를 주었다. 그리고 세 차례의 기차전보를 쳤다.

“제발 한 번만 읽어주세요.”
레이슨은 원고를 거들떠보지도 않다가 세 번에 걸친 간절한 부탁에 마음이 동하여 미첼의 소설을 읽기 시작했다. 그는 뉴욕에 도착한 것도 모를 만큼 원고에 푹 빠져들었다. 이 일을 계기로 휴지조각이 될 뻔했던 마가렛 미첼의 소설이 발간되어 문학사에 한 획을 긋는 대작이 탄생했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는 각국의 언어로 번역되어 불티나게 팔려나갔고, 다음 해에는 영화화되어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레이슨은 그야말로 대박을 터뜨린 것이다.

예수 그리스도의 부탁

유월절
에디토리얼[Renata Sedmakova / Shutterstock.com]

2천 년 전 이스라엘에 서기관과 바리새파 교회들이 유명세를 떨치고 있을 때, 예수님께서는 마가의 다락방에서 조용히 새 언약 유월절을 세우셨다. 그리고 유월절을 지키기를 간절히 부탁하셨다.

내가 고난을 받기 전에 너희와 함께 이 유월절 먹기를 원하고 원하였노라 (누가복음 22:15)

내 때가 가까왔으니 내 제자들과 함께 유월절을 네 집에서 지키겠다 하시더라 ··· 예수께서 떡을 가지사 축복하시고 ··· 이것이 내 몸이니라 하시고 또 잔(포도주)을 가지사 ··· 너희가 다 이것을 마시라 이것은 죄 사함을 얻게 하려고 많은 사람을 위하여 흘리는바 나의 피 곧 언약의 피니라 (마태복음 26:18~28)

제자들이 ··· 예수의 하시던 말씀대로 만나 유월절을 예비하니라 (마가복음 14:16)

초대교회의 사도인 마태, 마가, 누가는 동일하게 새 언약 유월절에 대해 증거했다. 이 절기는 예수님께서 직접 세우신 것으로, 지키면 죄 사함과 영생의 축복을 받을 수 있다(요한복음 6:53~55). 죄의 값으로 사망을 당하는 인류에게 모든 죄를 없이하는 유월절은 그야말로 최고의 선물인 것이다(로마서 6:23).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우리가 죄 사함을 받아 천국에 들어갈 수 있도록 당신의 피를 흘려 유월절을 세우시고 지키라고 거듭 부탁하신 것이다.

다메섹 사건 이후, 1만 6천km를 다니며 복음을 전파했던 사도 바울도 예수님께서 부탁하신 새 언약 유월절을 빼놓지 않고 증거했다(사도행전 9:1~5). 더불어 이 절기는 세상 끝까지 지켜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고린도전서 11:23~26).

만약 레이슨이 마가렛 미첼의 간절한 부탁을 무시하고 원고를 읽지 않았다면 대박을 터뜨리지 못했을 것이고 다른 출판사 사장들처럼 두고두고 후회만 했을 것이다. 하물며 하나님께서 사람 되어 이 땅에 오셔서 간절히 부탁하신 유월절을 무시하고 지키지 않는다면 어떤 결과를 맞게 될까.

관련 글
댓글
  1. 강남콩

    하나님께서 우리들에게 끝없이 알려주신 새언약 유월절 반드시 지킵시다. 그래야 구원을 얻을 수 있습니다.

  2. imhaeun

    감동적이에요

  3. 새싹🌱

    하나님께서 죄인된 우리에게 지키라며 간절히 바라신 유월절을 반드시 지켜야 하겠습니다

  4. 학생

    유월절을 지키길 간절히 원하고 원하신 하나님의 뜻을 받들어세상 끝까지 유월절을 지키는 자녀가 되겠습니다.

  5. 강남아롱별

    하나님께서 지키라 하신 유월절 꼭 지키는 자들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