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어처럼

상어는 바닷속에서 가장 강력한 포식자다. 그런 상어에게는 치명적인 약점이 하나 있다. 그 약점 때문에 잠시도 쉬지 않고 움직여야 한다.

상어는 부레가 없다

물속에 사는 어류들은 가스양을 조절하는 공기주머니, 부레를 가지고 태어난다. 물과 몸속의 비중을 일치시키는, 완벽한 자동시스템이라 할 수 있다. 부레는 어류가 상하로 이동할 때에도 쓰이며 어류의 청각, 평형감각 등도 담당한다. 어류들이 굳이 지느러미를 움직이지 않아도 자신이 원하는 수심에 머무를 수 있는 이유도 부레 덕분이다.

그런데 상어는 어류면서도 부레가 없다. 이렇게 중요한 부레를 가지지 못한 상어는 과연 어떻게 가라앉지 않을까. 또한 어류로서 치명적인 약점을 가진 상어가 어떻게 바다동물의 가장 강력한 포식자의 지위를 가질 수 있었을까.

상어가 쉬지 않고 헤엄치는 이유

상어는 쉴 새 없이 지느러미를 움직인다. 이유는 가라앉지 않기 위해서다. 부레 없이 태어난 상어는 잠시도 쉬지 않고 평생 헤엄을 쳐야 하는데, 몸의 구조도 그렇게 만들어졌다. 부레로 헤엄치는 경골어류와 달리 상어의 뼈는 물렁뼈(연골)로 이루어져 있다. 게다가 내장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간은 지방간으로 상어에게 약간의 부력을 준다. 해서 상어는 쉬지 않고 헤엄치며 죽을 때까지 깊은 휴식을 취할 수 없다.

상어를 포식자로 보이게 하는 주된 원인은 날카로운 이를 드러내며 다니기 때문이다. 상어가 입을 벌린 채 헤엄을 치는 이유는 아가미에 운동기능이 없어서다. 대부분 어류가 아가미를 통해 물속의 산소를 빨아들인다. 하지만 아가미에 운동기능이 없는 상어는 입을 벌린 채 계속 움직여야 물이 아가미로 들어간다. 이 같은 상어의 모습에 피식자들은 두려움을 느낄 수밖에 없다.

살기 위한 몸짓을 멈추지 않는 상어처럼

수중생태계의 대명사로 불리는 상어를 보며 우리도 신앙생활에 있어 쉴 새 없는 믿음을 가져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살기 위해 몸짓을 멈출 수 없는 상어처럼 우리도 천국으로 향하는 몸짓을 멈추어서는 안 될 것이다.

신앙생활을 하고 싶을 때 하고, 하기 싫으면 관두는 내 마음대로의 신앙은 결코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모습이 아니다. 믿음의 중심을 하나님께 두고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신앙의 길을 걸어야 한다. 쉼 없는 그 길 끝에는 영원한 천국이 기다리고 있기에 비록 지금의 이 길이 힘들고 어렵다 하더라도 쉼 없는 우리의 몸짓이 결국은 믿음의 목적을 이룰 수 있으리라.

<참고자료>
1. ‘상어’, 네이버캐스트
2. ‘부레’, 두산백과

관련 글
댓글
  1. 강남아롱별

    우리믿음생활안에서 힘들다할지라도 멈추지않고 하나님을 중심에 삼고 나아가야 하겠습니다

  2. 학생

    상어과 같이 우리의 목적인 천국을 이루기 위해서 모든 어려운 일 다찬고 쉬지않고 움직여 목적을 달성하는 자녀가 되고싶습니다.

  3. 유나이티드

    상어들이 살아가기 위해 열심히 움직이고 죽을 때 까지 휴식이 없다는 게 놀라운 사실이네요.
    천국을 가기 위해 살아가는 하나님의 자녀들은 상어보다 더 열심히 달음질해야겠습니다.

  4. 호홍

    만물에 하나하나 뜻을 담아 창조하신 하나님께서 상어를 통해 우리도 감사하기를 쉬지않고 기도하기를 쉬지 않으며 전도하는 것에 쉬지않기를 바라시는 마음이 묻어나는 것 같습니다.

  5. 버거킹치즈와퍼

    아~기~ 상어 뚜루루뚜루
    쉼없이 뚜루루뚜루
    움직여야 하는 뚜루루뚜루
    아기상어~♬ ㅠ_ㅠ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