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중앙 12월호 커버스토리

1 385

마르틴 루터의 종교개혁

1517년 10월 31일.
지금으로부터 500년 전, 독일의 비텐베르크대학 궁정교회 정문에 대격변을 예고하는 대자보가 나붙었다. 비텐베르크의 사제이자 그 대학 신학교수 마르틴 루터가 써 붙인 것이었다.

‘95개조 반박문’이라 불리는 대자보에는 가톨릭의 비성경적인 교리들을 95개 항목에 걸쳐 조목조목 꼬집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34세의 지방대학 5년차 초임 교수의 반론의 요지는 당돌했다.
“교황은 결코 죄를 사할 수 없다.”
“신앙의 기준은 교황의 말이 아닌 오직 성서뿐이다.”

이는 정치·종교계의 독보적 위치에서 군림하던 로마 가톨릭에 대한 개혁의 기치를 든 도발적 행위였다. 마르틴 루터가 써 붙인 한 장의 대자보는 천 년이 넘는 시간 동안 겹겹이 쌓여 있던 가톨릭의 죄악을 만천하에 드러내며 큰 파문(波紋)을 일으켰다. 루터는 그 대가로 교황 레오 10세로부터 파문(破門)됐다.

루터의 대자보 사건은 전 세계를 거대한 혁명의 폭풍 속으로 몰아넣었다. ‘성경으로 돌아가자’는 신념으로 각성한 신도들이 가톨릭에서 뛰쳐나왔다. 개종한 사람들이 모여 새로운 교회를 세웠다. ‘프로테스탄트’라 불리는 신교, 개신교는 그렇게 생겨났다. 가톨릭은 구교(舊敎)로 구분되었다.

개신교도들은 성경 본위의 믿음을 강조하며 성경을 연구했다. 나름의 신학적 논제와 교리들을 정립했다. 그러나 장로교, 감리교, 침례교, 성공회 등 다양한 교파로 갈라지는 부작용을 낳았을 뿐 예수 그리스도께서 가르쳐주신 초대 교회의 진리는 회복하지 못했다.

월간중앙 12월호
마르틴 루터가 95개조 반박문을 내걸었던 비텐베르크 궁정교회 정문.

종교개혁의 산물 ‘개신교’의 현실

오늘날 수많은 개신교는 마르틴 루터의 종교개혁을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개신교회들은 루터가 주창했던 ‘성서지상주의(聖書至上主義)’를 계승하고 있다. 신앙의 기준은 로마 교황청이 가르치는 교리가 아니라 오직 성경에 입각해야 한다는 이념이다. 그러나 오늘날 개신교의 현실은 어떤가. 과연 루터의 개혁이 성공했다고 말할 수 있을까.

‘기독교 종주국’이라는 유럽과 북미의 교회들은 상점이나 술집, 주택으로 변한 지 오래다. 교인들의 수도 급감하고 있다. 대한민국도 한창 개신교가 득세했던 시기가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상황이 달라졌다. 문을 닫는 교회가 속출하고, 교회 건물이 부동산 경매시장에 매물로 쏟아져 나오고 있다. 한마디로 교회가 망하고 있다는 증거다.

“심는 대로 거두리라” 하신 하나님의 말씀대로라면 망하는 것을 심었기 때문이다. 사람들이 교회를 떠날 수밖에 없는 분명한 이유가 있는 것이다. 물질만능주의, 부패와 비리, 목회자 교회세습, 교회의 상업화, 목회자들의 부도덕한 일탈행위 등 온갖 불경스러운 문제로 뒤엉킨 교회가 자신의 영혼을 의탁할 곳이 아님을 자각했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말씀과 경건을 배우러 간 교회가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지경에 불안해진 영혼들이 어떤 선택을 할 수 있겠는가.

월간중앙 12월호
술집으로 변한 교회.

미완의 개혁을 완수할 하나님의 교회의 종교개혁

금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정론지 『월간중앙』에서는 하나님의 교회를 심도 있게 다루었다. 12월호 커버스토리 ‘루터 종교개혁 500년 하나님의 교회와 성서의 진리’가 그것이다.

월간중앙은 왜 종교개혁 500년이 된 2017년을 마무리하며 하나님의 교회를 커버스토리로 실었을까. 하나님의 교회를 기사화한다는 것은 언론사 측에서는 대단한 모험이 아닐 수 없다. 하나님의 교회를 향한 기성 교회의 비뚤어진 시각과, 그동안 하나님의 교회에 대한 기사를 낸 언론을 향해 ‘이단 옹호 언론’이라는 주홍글씨를 달아 절독운동을 벌이는 행태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곳이 언론사 아니겠는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의 교회’를 특집기사로 다룬 것은 하나님의 교회가 오늘날 갖가지 문제를 안고 있는 개신교회와는 대비된, 이상적 교회의 전형을 보여주기 때문일 것이다. 그리고 독자들에게 묻고 싶었던 것이다. 이 시대 교회가 가져야 할 비전을 하나님의 교회에서 배워야 하지 않겠는가 하고 말이다.

하나님의 교회에 대한 기사 게재와 발행 후의 여파가 기성 교회의 비난 일색일 것을 예상했을 텐데도 과감히 기사를 쓰고 커버에 배치했을 때의 심정은 어쩌면 500년 전, 마르틴 루터가 성당 정문에 95개의 반박문을 내걸었을 때와 같았을는지도 모른다.

기획특집이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30여 페이지를 넘게 할애한 기사는 하나님의 교회의 신앙체계가 성경 중심이란 것을 강조하고 있다. 하나님의 교회가 마르틴 루터의 미완의 개혁을 완성할 예수 그리스도께서 알려주신 진리의 개혁을 전개하고 있다는 점도 확인할 수 있다.

가톨릭의 사제였던 마르틴 루터는 왜 내부고발자가 될 수밖에 없었을까. 가톨릭의 교리가 성경의 가르침에 벗어나 있었기 때문이다. 루터는 성경 중심의 신앙을 간절히 원했던 사람 중 하나였다. 그런 그가 주창했던 성경에는 다음과 같은 기록이 있다.

그러므로 때가 이르기 전 곧 주께서 오시기까지 아무것도 판단치 말라 그가 어두움에 감추인 것들을 드러내고 마음의 뜻을 나타내시리니 그때에 각 사람에게 하나님께로부터 칭찬이 있으리라 (고린도전서 4:5)

A.D. 55년경 사도 바울이 고린도교회에 보내는 첫 번째 편지에 쓴 의미심장한 예언이다. 예수님께서 다시 오시기까지 어떠한 판단도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 가톨릭에 의해 사라졌던 초대 교회의 완전한 진리는 다시 오신 하나님만이 알려주실 수 있다는 뜻이다.

마르틴 루터도 하나님께서 다시 오시기 전 시대에 살고 있었기에 진리를 알 수 없었던 것이다. 500년 전 그가 전개했던 종교개혁이 미완일 수밖에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그러기에 종교개혁은 500년 전 루터 시대에 멈춰서는 안 된다. 2천 년 전 예수 그리스도께서 전파하신 진리의 개혁을 통해 비로소 완성되는 것이다.

성경은 하나님께서 다시 오셔야 모든 것을 판단할 수 있다고 예언하고 있다. 과연 다시 오신 하나님은 누구이며, 초대 교회의 완전한 진리는 무엇일까. 진정으로 구원을 바란다면, 예수 그리스도께서 가르쳐주신 초대 교회의 진리를 지키길 원한다면 월간중앙에서 자세히 다루고 있으니 진지하게 이 기사를 정독했으면 한다.

<월간중앙 12월호 커버스토리>
1. [기획특집 루터 종교개혁 500년-하나님의 교회와 성서의 진리]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 270만 성도의 ‘대합창’
2. [기획특집 루터 종교개혁 500년-하나님의 교회와 성서의 진리] 무엇을 믿고, 무엇을 실천하나
3. [기획특집 루터 종교개혁 500년-하나님의 교회와 성서의 진리] 인터뷰ㅣ김주철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 총회장 목사

댓글 1
  1. 유나이티드

    정말 멋지네요!!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