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님은 왜 십자가형을 받으셨을까

1 2,185
예수님과 십자가(Jesus and the Cross)
마티아스 그뤼네발트 作 십자가형.

예수님과 십자가

예수님께서 십자가 형벌(十字架 刑罰)을 받으신 이유는 무엇일까? 십자가형은 로마제국의 가장 잔인한 형벌 중 하나다. 십자가형을 당하는 죄수들은 인권이 무시된 채,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는 모습으로 사거리, 길가, 언덕 등에서 공개적인 모욕을 당했다. 처형을 당한 후에는 매장조차 거절됐고, 그 시체는 맹수와 새들의 먹잇감으로 버려졌다. 이처럼, 치욕스럽고 잔인한 형벌을 예수님께서 당하신 것이다.

예수님께서 당하신 십자가형의 잔인성

이천 년 전, 겟세마네 동산에서 기도를 마치신 예수님께서는 예언대로 로마군인들에게 체포되어 유대인들의 자치적 종교기구인 산헤드린(Sanhedrin) 의회에서 심문을 받으셨다. 당시 로마 제5대 총독이었던 본디오 빌라도(Pontius Pilate)는 유대인에 의해 피소된 예수님을 채찍질하고 십자가형을 언도했다(누가복음 3:1, 마가복음 15:15).

예수님께서 당하신 십자가형은 심하게 채찍질을 당한 사람을 말뚝 위에 묶거나 못 박아 두는 방식이었다. 신체의 극심한 고통과 함께 배고픔, 목마름, 수치심을 느끼지만 목숨이 끊기기 전에는 절대로 십자가에서 내려올 수 없다.

대한민국의 한 법의학자는 그뤼네발트 작품 <십자가형>에 묘사된 예수님의 고통을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가슴의 밑 부분이 잘록하게 파여 들어가고 흉벽에는 늑골 모양이 무늬를 이루고 있는 것은 호흡곤란이 오다 지쳐서 탈진상태에 들어간 것을 의미하는 것이다. 못이 박힌 손바닥 부위를 보면 손가락은 부채 살처럼 퍼져있는데 이것은 손바닥에 못이 박힐 때의 아픔 때문에 손목과 손가락이 경련을 일으켰을 때 보이는 모양이다. 발 부위는 두 발이 겹쳐 못이 박혔으며 발가락의 인대들이 줄무늬처럼 일어선 것 역시 아픔 때문에 일어나는 발가락의 경련으로 보이는 현상이다.”

유대인들이 생각하는 십자가형의 의미

사람이 만일 죽을죄를 범하므로 네가 그를 죽여 나무 위에 달거든 ··· 나무에 달린 자는 하나님께 저주를 받았음이니라 (신명기 21:22~23)

구약시대 유대인들은 반역죄 등 흉악한 죄를 범한 중죄인을 처형한 후 나무 위에 매달았다. 그리고 나무 위에 매달려 죽은 자를 모욕하며 ‘하나님께 저주받은 자’라고 칭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 나무에 달리신 것이다. 즉 나무에 달려 죽은 자는 저주받은 자로 여겼던 유대인에게 예수님의 십자가형은 저주의 상징이었다.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저주를 받은바 되사 율법의 저주에서 우리를 속량하셨으니 기록된바 나무에 달린 자마다 저주 아래 있는 자라 하였음이라 (갈라디아서 3:13)

예수님께서 십자가 형벌을 받으신 이유

예수님께서 십자가 형벌을 받으신 이유

예수님께서는 유대인들에게 당신이 메시아임을 증거하시며 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로 5천 명을 먹이는 기적과, 물이 포도주로 바꾸는 기적 등을 보여주셨다(마태복음 14:13~21, 요한복음 2:1~10). 그런데 십자가 앞에서는 기적은커녕, 그 많은 수치와 고난을 참고 또 참으셨다. 예수님께서 십자가의 극한 고통을 묵묵히 견디시면서 인류에게 전달하고자 하신 메시지는 무엇일까.

죄의 삯은 사망이요 (로마서 6:23)

성경은 죄로 인해 인류가 사망에 이른다고 기록했다. 그 죄는 하늘에서 시작된 것이다. 이천 년 전 예수님께서는 인류를 가리켜 ‘하늘에서 잃어버린 죄인들’이라고 말씀하셨다(누가복음 19:10, 마태복음 9:13). 즉 하늘에서 범죄한 인류, 곧 우리의 영혼이 이 땅에 내려와 70~80년을 살다가 죽음을 당하는 것이다. 하늘에서 지은 죄에 대한 형벌이 집행되는 것이다.

공교롭게도 우리가 지은 죄는 육신의 죽음뿐만 아니라 영혼의 심판과 죽음까지 겪어야 비로소 씻어낼 수 있다(요한계시록 20:11~15, 마태복음 10:28). 인류가 하늘에서 얼마나 크고 끔찍한 죄를 지었는지 짐작할 수 있다. 예수님께서 그런 인류의 사망죄를 대신 받으신 것이다(요한복음 1:29). 즉 십자가 형벌은 우리가 겪어야 했던 것이다.

로마의 정치가이자 저술가인 마르쿠스 툴리우스 키케로(Marcus Tullius Cicero)는 십자가 처형이 ‘가장 잔인하고 불쾌한’ 처형 방식이라고 말했다. 두렵고 혐오스러운 십자가 형틀을 올려다보며 초대교회 성도들은 얼마나 가슴을 치면서 그것을 증오했을까. 사랑하는 예수님의 생명을 빼앗아간 사형도구니 말이다.

큐빅 박힌 십자가 모양의 목걸이.

그런데 오늘날 수많은 기독교인들이 십자가를 교회나 집 안에 걸어두거나 십자가 모양의 귀걸이, 목걸이 등 액세서리를 걸고 다닌다. 심지어 그것에 입을 맞추고 숭배한다. 하나님께서는 어떠한 형상이라도 만들거나 섬기지 말라고 경고하셨다. 즉 십자가를 액세서리로 장식하고 기리는 행위는 우상숭배다.

진정 예수님을 사랑한다면 예수님의 마지막 유언을 되새겨보는 것은 어떨까. 인류의 사망죄를 대신하신 예수님의 사랑과 희생, 그리고 우리에게 전달하고자 했던 메시지를 알 수 있을 것이다.

댓글 1
  1. 시온의 검

    하늘에서 용서받지 못할 죄를 범한 죄인들을 구원하시려 십자가에 당신의 몸을 대속제물로 희생하시어 영원한 죄사함과 구원의 길 열어주신 하나님의 거룩하신 희생과 사랑을 이 죄인이 어찌 잊을 수 있사오리까! 죄가 더한 곳에 더욱 은혜를 넘치게 하사 이 죄인을 오늘도 하나님의 곁에 머물게 하여 주심에 엘로힘 하나님께 진정으로 무한한 감사와 찬송과 영원한 영광을 올리옵나이다.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