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에게 얼마나 많은 땅이 필요한가

소설 ‘사람에게 얼마나 많은 땅이 필요한가’ 줄거리

세계적으로 유명한 대문호 톨스토이의 단편 중 <사람에게 얼마나 많은 땅이 필요한가>라는 제목의 소설이 있다.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사건의 발단

화려한 도시생활을 하는 언니와 시골에서 농촌생활을 하는 동생의 대화에서 사건은 시작된다. 서로의 생활을 비판하는 두 자매의 이야기를 듣고 있던 동생의 남편 파홈이 “우리 농부들은 땅만 넉넉하다면 악마나 다른 그 누구도 무서워할 것이 없다”며 편안하고 자유로운 농촌생활이 좋다는 아내의 말을 거들었다.

땅만 넉넉히 있으면 악마 따위는 두려워할 것이 없다고 큰소리치는 파홈의 말을 듣고, 악마는 화가 치밀어올랐다. 그래서 파홈에게 땅을 넉넉히 주고 그 땅으로 미혹하리라 결심한다.

파홈의 욕심

어느 날 한 사람이 소유한 대지를 팔기 위해 내놓자 파홈은 그동안 저축한 돈과 친척들에게 빌린 돈으로 계약금을 치렀다. 농사가 잘되어 1년 만에 빌린 돈을 다 갚게 됐다. 드디어 그토록 소원하던 땅 주인이 된 것이다.

처음에는 행복했다. 그러나 다른 농부들의 가축이 땅을 침범해 농작물에 피해를 주는 등 잡음이 생기자 파홈은 땅이 좁기 때문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해마다 풍년이 되는 비옥하고 넓은 땅을 분양받을 수 있다는 소식을 듣고 모든 재산을 팔아 고향을 떠나 이주했다. 그가 가진 땅은 이전의 세 배가 됐고 살림은 그전보다 열 배나 나아졌다. 차차 생활이 안정되고 살림이 불어나자 이곳 역시 좁게 느껴졌다. 그리고 분양받아 농사를 짓기보다 영원한 자기 땅을 소유하고 싶어졌다.

파홈의 결말

그러던 중 파홈은 적은 돈으로 일 년이 걸려도 다 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넓은 땅을 살 수 있다는 소식을 듣게 됐다. 그곳은 바스키르 원주민들이 사는 땅이었다. 듣던 대로 저렴한 비용으로 넓은 땅을 살 수 있는 곳이었다. 땅을 얻는 방법도 간단했다. 시작점에서 출발하여 원하는 땅을 괭이로 표기하고 해가 지기 전에 시작점으로 돌아오면 표기한 모든 땅을 소유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파홈은 시작점에서 출발해 마음에 드는 땅을 표기하며 걸어갔다. 출발점으로 돌아가려고 할 때마다 놓치기 아쉬운 땅들이 있어 포기할 수 없었다. 정신을 차려보니 이미 해가 지고 있었다. 그는 죽을힘을 다해 달렸다. 숨이 가빠왔다. 땅을 포기할까 하는 생각도 했다. 그러나 언덕만 넘으면 된다는 생각에 고통을 참고 계속 뛰었다. 다리에 힘이 풀려 앞으로 고꾸라지며 극적으로 시작점에 도착했다. 그러나 파홈은 일어날 수 없었다. 그만 숨이 막혀 심장마비로 목숨을 잃고 만 것이다.

영원 세계를 준비하지 못한 부자 이야기

톨스토이는 시골 농부 파홈의 모습을 통해 만족할 줄 모르는 사람의 끝없는 욕망을 표현했다. 현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도 ‘나는 파홈처럼 살고 있지 않은가’ 그리고 ‘나는 얼마나 많은 것을 소유해야 만족할 수 있을까’를 생각해봐야 한다.

소설 <사람에게 얼마나 많은 땅이 필요한가>에 등장하는 파홈의 모습은 성경에 기록된 어리석은 부자를 떠올리게 한다.

한 부자가 그 밭에 소출이 풍성하매 심중에 생각하여 가로되 내가 곡식 쌓아 둘 곳이 없으니 어찌할꼬 ··· 내가 이렇게 하리라 내 곡간을 헐고 더 크게 짓고 내 모든 곡식과 물건을 거기 쌓아 두리라 ··· 내 영혼에게 이르되 영혼아 여러 해 쓸 물건을 많이 쌓아 두었으니 평안히 쉬고 먹고 마시고 즐거워하자 하리라 하되 하나님은 이르시되 어리석은 자여 오늘 밤에 네 영혼을 도로 찾으리니 그러면 네 예비한 것이 뉘것이 되겠느냐 하셨으니 (누가복음 12:16~20)

눈에 보이는 부유한 삶을 위해서는 열심히 준비했지만, 영혼을 위해서는 아무런 준비를 하지 않은 부자를 하나님께서는 어리석다고 하셨다. 육신을 위해 아무리 많은 것을 준비했더라도 생명이 끊어지면 자신에게 아무런 유익이 되지 못하기 때문이다.

하나님께서는 당장 눈앞의 삶만을 위해서 살 것이 아니라 영혼의 존재를 생각하며 영의 세계를 위해 살기를 원하신다. 혹 당신은 지금보다 더 좋은 자동차와 더 좋은 집, 더 좋은 직장을 소유하기 위해 숨가쁘게 달리고 있지는 않은가. 그것이 전부라고 생각하면서 말이다. 하지만 그것이 전부가 아니다.

만일 땅에 있는 우리의 장막 집이 무너지면 ··· 하늘에 있는 영원한 집이 우리에게 있는 줄 아나니 과연 우리가 여기 있어 탄식하며 하늘로부터 오는 우리 처소로 덧입기를 간절히 사모하노니 ··· 그런즉 우리는 거하든지 떠나든지 주를 기쁘시게 하는 자 되기를 힘쓰노라 (고린도후서 5:1~9)

관련 글
댓글
  1. 칼라잉크

    우주에서 바라보는 지구는 콩알보다 작은데
    우리 인생은 콩알에 있는 작은 집을 얻기위해 인생을
    소비하죠 이제는 영혼의 삶을 준비해 보아용

  2. 솔방울

    많은 것에 욕심을 내지만 죽으면 다 없어질 것들 보단
    영의 세계를 위해 살아가야 하겠습니다.

  3. 학생

    아무리 좋은 것을 갖고있다 할지라도 생명을 잃으면 아무 소용이 없는것처럼 이제는 영원한 영혼의 삶을 준비하는 자녀가 되고싶습니다

  4. 강남콩

    이 땅에 있는 모든것들중에는 영원한 천국보다 소중하고 영원하고 행복한 것은 없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영원한 천국을 위해 살아야 합니다

  5. 수민

    우리는 저렇게 자기 욕심에 죽으면 안되겟다.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