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 초침

금으로 된 초침

금으로 된 초침

평생 시계를 만들어온 시계사가 있었다.
그는 아들이 성인이 되던 날, 손수 만든 시계를 선물했다.
그 시계의 시침은 동으로, 분침은 은으로, 초침은 금으로 되어 있었다.

시계를 받은 아들이 아버지에게 말했다.
“아버지, 시침이 금이었으면 더 좋을 뻔했어요. 시계를 볼 때 가장 먼저 보는 게 시침이잖아요.”

그러자 아버지가 대답했다.
“아들아, 시와 분은 초가 모여서 만들어진단다. 초를 허비하면 모든 시간을 잃는 거야. 그건 황금을 잃는 거란다.”

아버지는 아들의 손목에 시계를 채워주며 계속 말을 이었다.
“초를 아끼지 않는 사람이 어떻게 분과 시간을 아낄 수 있겠니? 누군가의 삶이 금이 될지, 은이 될지, 동이 될지는 1초라는 시간을 어떻게 쓰느냐에 달려 있다. 너는 1초의 시간도 책임질 수 있는 어른이 되거라.”

주인이 그에게 말하였다. ‘착한 종아, 잘했다. 네가 아주 작은 일에 신실하였으니, 열 고을을 다스리는 권세를 차지하여라.’ (새번역 누가복음 19:17)

<발췌: 작가 미상 일화>

2 thoughts on “황금 초침”

  1. 누군가의 삶이 금이 될지 은이 될지 동이 될지는, 작은 것에 달려있다는 말이 마음에 와닿네요~ 믿음 안에서 작은 말씀이라도 실천하도록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