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과 을

갑과 을의 관계

세상은 을(乙)을 아래로 둔 갑(甲)의 사회라 할 수 있다. 비행기에서 라면이 제대로 익지 않았다며 잡지로 승무원의 얼굴을 때린 ‘라면상무’, 대리점주에게 “죽기 싫으면 물량을 받으라.”며 폭언을 한 유제품업체의 ‘욕설팀장’, 임시주차장에서 차량을 옮겨달라고 요청하는 호텔지배인의 뺨을 수차례 때린 ‘빵회장’ 등은 전형적인 슈퍼갑이다. 우리 사회가 ‘서러운 을을 아래로 둔 갑의 세상’이라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준 예다.

일부 슈퍼갑들은 자신의 우월한 지위를 이용하여 사회적 약자인 을에게 인격적인 모욕을 주고 이치에 맞지 않는 무례한 행동을 한다. 을은 억울하지만 해고나 계약해지를 당할까 노심초사하며 괴로움을 참고 견딘다. 공교롭게도 갑과 을의 부당한 관계는 예나 지금이나 끊임없이 사회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1971년 미국 스탠퍼드대학교의 감옥 실험(Stanford prison experiment)은 오늘날 갑과 을의 부당한 관계를 잘 보여준다. 이 대학의 심리학 교수 필립 짐바르도(Philip Zimbardo)는 대학생 24명을 선발해 2주 동안 각기 죄수와 교도관 역할을 맡도록 했다. 선발된 학생들은 미국과 캐나다 중산층 가정 출신으로 어릴 적부터 좋은 환경 속에서 교육을 받으며 살아왔다.

스탠퍼드 감옥실험
스탠퍼드 감옥실험(Stanford prison experiment)

짐바르도 교수는 실험을 위해 대학 건물 지하를 감옥처럼 꾸몄다. 그리고 죄수 역할을 맡기로 한 학생에게 찾아가 실제 죄인을 체포하는 것과 동일하게 진행했다. 지문 채취, 범인 식별용 사진 찍기 등 몸 수색은 물론 발목에 족쇄를 채웠다. 교도관 역할을 맡은 학생에게는 카키색 근무복과 선글라스, 수갑, 나무 곤봉 등을 지급했다. 교도관들은 죄수들의 이름 대신 옷에 박힌 고유번호로 불렀다.

놀랍게도 얼마 지나지 않아 교도관은 임의로 분류되어 있는, 즉 실제로는 아무 잘못이 없는 죄수들을 정당한 이유 없이 괴롭혔다. 매트리스를 빼앗아 콘크리트 위에서 재우는가 하면 몇몇 죄수에게는 벌거벗은 채 다니도록 강요했다. 수감자 중 1명은 정신착란 증세를 일으켜 도중에 실험을 그만두었다. 결국 14일로 계획됐던 실험은 6일 만에 끝나고 말았다.

스텐퍼드 감옥 실험은 권력을 가진 자, 즉 갑(甲)의 횡포와 부조리를 잘 보여준다. 사람은 누구나 갑의 위치에 있기를 바란다. 자신은 그 자리에 있어도 결코 권력을 휘두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하지만 정작 그 위치에 있게 되면 약자에게 부당한 행위를 하는 것이 보편적이다. 자신의 권위를 유지하기 위해, 또는 나타내기 위해서 말이다.

특별한 갑과 을의 관계

그렇다면 하나님은 우리에게 갑(甲)일까, 을(乙)일까.
세상의 모든 만물은 하나님께서 창조하셨다. 하나님께서는 물 한 방울 없는 마른 땅 광야에서 샘물을 솟아나게 하시고 너비 200~360km, 최대수심 2200m나 되는 홍해를 갈라 애굽 군대에서 이스라엘을 구원하셨다. 또한 견고한 여리고 성벽을 힘없이 무너뜨리셨다(출애굽기 14:15~16, 17:6, 여호수아 6:1~20). 하나님께서는 세상을 통의 한 방울 물처럼, 작은 먼지처럼 여기신다. 즉 인류의 능력과 힘과는 비교되지 않는, 절대적인 갑의 위치에 있는 것이다. 그러나 ‘특별한 갑’이다.

그는 실로 우리의 질고를 지고 우리의 슬픔을 당하였거늘 우리는 생각하기를 그는 징벌을 받아서 하나님에게 맞으며 고난을 당한다 하였노라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을 인함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을 인함이라 그가 징계를 받음으로 우리가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음으로 우리가 나음을 입었도다 우리는 다 양 같아서 그릇 행하여 각기 제 길로 갔거늘 여호와께서는 우리 무리의 죄악을 그에게 담당시키셨도다 (이사야 53:4~6)

하나님께서는 막강한 힘과 권력을 가지신 분이지만 그것을 행사하지 않으셨다. 오히려 죄인들의 죗값을 대신 지시고 쓰라린 고난과 괴로움을 묵묵히 당하셨다. 심지어 자신의 목숨을 십자가에 내놓기까지 하셨다. 절대적인 갑이, 죄와 허물로 얼룩진 을을 위해서 희생한 것이다. 왜 그렇게 하셨을까. 예수님의 마지막 유언에 그 이유가 잘 설명되어 있다. 아버지의 구구절절하고도 애절한 사랑을 깨달을 수 있다.

댓글
  1. 비타1004

    전지전능하신 하나님께서 우리의 죄 때문에 엄청난 고통과 희생을 당하셨습니다. 정말로 그 크신 은혜와 사랑의 무한 감사드립니다.

  2. 로즈가든

    갑이시면서도 을의 자리에 계셨던 아버지, 을이면서도 갑의 위치에 서려고 했던 못난 자녀들
    을인 우리들에게 마땅히 요구하셨어야 될 것을 당신께서 친히 희생으로 감당하여 주셨습니다.
    아버지 감사합니다.

  3. 칼라잉크

    죄인을 섬겨주신 희생과 사랑을 깨닫고 잊지 않고 실천하는 자녀가 되겠습니다~

  4. 강남콩

    우리들을 위해 희생하신 전지전능하신 갑, 엘로힘 하나님의 사랑과 희생을 항상 생각하고 전합시다.

  5. 레모나

    갑과 을관계도 부족한 우리와 하나님의 관계에서 우리를 사랑하셔서 우리위해 저희 죄를 대신 짊어지시는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