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핀터레스트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초대교회

초대교회

초대교회(Early Church)는 2천 년 전 예수님께서 세워주시고 사도들이 다니던 교회다. 베드로, 바울, 요한 등은 그곳에서 영생과 구원의 축복을 받았다. 오늘날 수많은 교회들은 서로 앞다투어 자신들이 초대교회라 주장한다. 그러나 성경은 ‘그렇지 않다’고 대답한다. 그곳에 ‘초대교회의 진리’가 없기 때문이다.

초대교회

여러분은 자신과 양떼들을 위해 조심하십시오. ··· 하나님이 자기 피로 사신 교회를 보살피게 하셨습니다. ··· 내가 떠나고 나면 사나운 이리떼 같은 거짓 선생들이 여러분 가운데 들어와 ··· 신자들을 꾀어내어 자기들을 따르게 할 것입니다 (현대인의성경 사도행전 20:28~30)

사도 바울은 오순절 안에 예루살렘에 도착하기 위해 에베소에 있는 장로들에게 고별설교를 했다(사도행전 20:16). 바울은 자신이 떠난 뒤에 성도들을 꾀어내는 자, 즉 거짓 선지자들이 일어날 것에 대해 염려했다. 그래서 에베소 장로들에게 자신에게 맡겨진 양 떼 곧 성도들을 잘 살피고 돌보아주라고 부탁했다.

바울은 설교 중에 ‘하나님의 피로 사신 교회(Church of God’s blood)’를 언급했다. 2천 년 전 예수님을 신앙하는 성도들이 다니던 ‘초대교회’를 지칭한 것이다. 로마의 압제와 핍박 가운데서도 초기 그리스도인들은 하나님께서 피로 사신 교회, 즉 하나님의 피로 세우신 교회에서 믿음을 지켜나갔다.

초대교회의 특징

그렇다면, 하나님께서는 어떻게 당신의 피로 교회를 세우셨을까. 이 부분에 대해서 공동번역 성경을 보면 자세히 알 수 있다.

여러분은 늘 자신을 살피며 성령께서 맡겨주신 양떼들을 잘 돌보시오. 성령께서는 여러분을 감독으로 세우셔서 하느님께서 ··· 피로 값을 치르고 얻으신 당신의 교회를 보살피게 하셨습니다 (공동번역 사도행전 20:28)

초대교회는 말씀이 육신 되어 오신 하나님 곧 예수님께서 흘리신 피의 값으로 세워진 곳이다(요한복음 1:1~3,14, 에베소서 1:7). 예수님의 희생의 피로 교회를 세우셨으니, 당연히 그곳은 예수님의 소유인 것이다. 그렇다면 ‘예수님의 피’는 무엇을 의미할까.

이 잔은 내 피로 세우는 새 언약이니 곧 너희를 위하여 붓는 것이라 (누가복음 22:20)

예수님께서 ‘내 피’라고 말씀하신 ‘이 잔’은 유월절의 포도주를 가리킨다(마태복음 26:19~28, 마가복음 14:16,22~24). 예수님께서는 성력 1월 14일 저녁에 행하신 새 언약유월절 성만찬 자리에서 유월절의 떡이 당신의 몸이고, 유월절의 포도주가 당신의 피라고 말씀하셨다. 당시 성만찬 자리에는 베드로, 요한, 누가, 마태 등 열두 제자들이 있었다.

예수님의 가르침을 본받은 사도 바울은 예수님의 피의 값으로 세우신 새 언약 유월절의 날을 기억하여 성도들과 함께 기념했고, 이날을 세상 끝날까지 지키라고 강조했다(고린도전서 11:23~26). 초대교회 곧 ‘하나님의 피로 세우신 교회’에 속한 성도들과 사도들은 모두 새 언약의 유월절을 기념했다. 오늘날 ‘하나님의 피’로 세우신 교회라 한다면 ‘유월절’이라는 진리가 있어야 함을 교훈하고 있다. 유월절 진리가 없다면 그곳은 하나님께서 세우신 교회가 아니라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

초대교회의 이름

초대교회 당시 예수님의 피로 세우신 교회의 이름은 무엇이었을까?

고린도에 있는 하나님의 교회 곧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거룩하여지고 성도라 부르심을 입은 자들과 ··· (고린도전서 1:2)

2천 년 전, 그리스 남단에 위치한 고린도(Corinth)라는 지역에 하나님의 교회가 존재했다. 고린도뿐만 아니라 에베소(Ephesus), 갈라디아(Galatia), 빌립보(Philippi)에도 하나님의 교회가 있었다. 사도 바울은 그곳에 다니는 사람들을 가리켜 ‘성도’라 불렀다. 예수님의 피로 세우신 초대교회의 이름은 ‘하나님의 교회’였던 것이다.

당시에는 소아시아 지방 각 도시마다 하나님의 교회가 세워져 있었다. 이는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운명하신 후 예루살렘을 중심으로 그리스도의 복음이 유럽과 아시아로 전파됐기 때문이다. 바울 또한 유대교에서 하나님의 교회로 개종한 인물이다(갈라디아서 1:13).

그렇다면, 오늘날 예수님의 피의 값으로 세우신 새 언약의 유월절을 지키는 교회가 있을까. 있다면 어디일까.

하나님의 교회 ‘유월절’로 희망의 소식 전한다.

(중앙신문, 2021. 3. 23.)

하나님의 교회, 오는 27일 희망의 소식 전하는 ‘유월절 대성회’ 진행

(경기일보, 2021. 3. 24)

‘영원한 생명’의 약속 담긴 유월절…175개국 7,000여 하나님의 교회에서 거행

(중부일보, 2019. 4. 21.)

[하나님의교회] 희생으로 인류를 구원하는 ‘유월절’ 정신이 또 하나의 축

(동아일보, 2017. 9. 26.)

유수 언론들은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에 유월절의 진리가 있다고 전한다. 유월절의 진리가 있다는 것은 곧 그곳이 예수님의 피의 값으로 세우신 교회요, 하나님께서 세우신 참 교회라는 의미다.

2천 년 전 교법사 가말리엘은 예수님의 피의 값으로 세우신 하나님의 교회를 핍박하던 유대교인들에게 다음과 같이 말했다.

내가 충고하고 싶은 것은, 이 사람들에게서 손을 떼고 그대로 내버려 두라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그들의 이러한 계획이나 행동이 사람에게서 온 것이라면 실패할 것이지만 ··· 하나님께로부터 온 것이라면 여러분은 ··· 하나님과 맞서 싸우는 것이 되기 때문입니다 (쉬운성경 사도행전 5:38~39)

하나님의 교회의 정통성은 그 모든 사상과 소행이 하나님께로 나왔기에 절대 변질될 수도, 흐려질 수도 없다. 그리고 어떤 훼방에도 건재할 것이다.

<초대교회와 하나님의 교회>

87 thoughts on “초대교회”

  1. 지나가는 행인

    이거 재미있네요…링크타고 계속 읽어지게 되는데요…초대교회 진리 하나님의 피로 세워주신 유월절! 유월절 진리가 없는 교회는 구원이 없다고 할 수 있겠군요.

  2. 하나님의 피인 유월절로 세워주신 하나님의 교회에 저를 불러주신 은혜에 감사드립니다.

  3. 예수님의 피인 새언약 유월절이 있고 지키는 교회가 2000년전 사도 베드로가 다녔고 바울 요한이 다녔던 진정한 초대교회입니다. 하나님의 교회 성도로서 유월절을 지키고 잇음에 유월절을 허락해주심에 감사드립니다.

  4. 강남아롱별

    하나님의 피로사신교회인 하나님의교회에서 유월절을 지킬수있도록허락해주신 하나님께감사드립니다

  5. 하나님의 피로 사신 교회는 오직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 뿐입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의 피인 유월절이 있고 지키고 있는 유일한 교회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 친히 거하시는 하나님의 교회로 불러주신 은혜에 감사드립니다.

  6. 예수님의 피 즉 유월절 절기를 지키는 교회는 하나님깨서 세워주신 하나님의 교회밖에 없습니다. 그러므로 우리 모두 하나님의 교회로 갑시다.

  7. 자칭 초대교회라고 하는 수많은 교회들. 어느 교회가 참 초대교회일까? 예수님께서는 한 가지 확실한 증거를 초대교회 속에 세우셨다. 예수님의 피로 세운 새 언약 유월절이다. 하나님께서는 자신의 피로 세우신 유월절로 초대교회인 하나님의 교회를 세우셨기 때문에 새 언약 유월절을 가지고 있는 교회가 참 초대교회가 되는 것이다.
    새 언약이 있는 참 초대교회 하나님의 교회에 끝까지 거합시다.

  8. 사람의 사상과 소행에서 난 것들을 행하는 자들이
    하나님의 계명을 지키는 자들을 대적합니다. 그것이
    하나님을 대적하는 행위라는 사실을 일깨워주는
    하나님의교회 성도가 되어야겠습니다. 한 영혼이라도
    회개하는 것을 하나님께서는 기뻐하십니다.

  9. 하나님께서 피로 사신 교회, 유월절이 있는 교회인 하나님의 교회로 나아가야 하겠습니다.

  10. 예수님께서 세우신 교회에는 반드시 예수님의 희생의 보혈이 담겨있어야합니다.
    그리스도의 보혈로 구원받았다는 사실은 기독교인들에게 상식입니다. 그리스도의 보혈은
    새언약 유월절에 담아놓으셨습니다. 이 진리를 모든 영혼들이 감사함으로 영접하였으면
    좋겠습니다.

  11. 유월절을 온전히 지키는 하나님의교회로 불러주셔서 하나님의 자녀로 삼아주셔서 감사를 드립니다

  12. 예수님께서 친히 피로 세워주신 하나님의 교회를 온전히 깨닫고 유월절도 반드시 지켜야겠습니다

  13. 초대교회의 진리를 지키는 하나님의 교회! 너무나도 멋집니다. 이 멋진 교회에 다니게 해주신 아버지 어머니 감사드립니다??

  14. Pingback: 나는 누구인가 [2편] – ‘태어나고 죽고 태어나고 죽는’ 이유

  15. Pingback: 머리수건 규례 – 예수님의 가르침이자 사도 바울의 간곡한 당부

  16. Pingback: 성경의 구조 - 구약 39권과 신약 27권으로 총 66권으로 된 책

  17. Pingback: 로마 가톨릭(Roman Catholic)의 탄생 - 사도시대 이후 생겨난 기독교 교파

  18. Pingback: 크리스마스│12월 25일 크리스마스(X-mas)는 ‘미트라(Mithras)’ 탄생일?!

  19. Pingback: 천사 - 경이로운 힘을 지닌 존재, 그들이 부러워하는 대상은 누구일까.

  20. Pingback: 기쁘다 구주 오셨네 - 매년(每年) 12월 25일에 교회(敎會)서 부르는 찬송가

  21. Pingback: 생명책 - 사람의 행적을 기록한 타임캡슐 [PASTEVE]

  22. Pingback: 성력 새해 - 성력 새해를 맞아 신앙 안에서 실천해야 할 덕목은?

  23. Pingback: 안상홍(Ahn-Sahng Hong)님과 멜기세덱(Melchizedek)의 오묘한 비밀

  24. Pingback: 구원받는 방법 – 줄탁동시(啐啄同時)와 새 언약 유월절

  25. Pingback: 입헌군주제(立憲君主制)를 세계 최초로 실시한 유대인

  26. Pingback: 유대인과 그리스도인 (jews and christians) - 이들의 차이는 무엇일까??

  27. Pingback: 붉은 열매 - 200년 전, 토마토에 대한 오해 [PASTEVE]

  28. Pingback: “나도 침례(baptism) 받을 수 있겠습니까?” – 에티오피아 고위 관료의 질문

  29. Pingback: 침례(浸禮) - 예수님과 초대교회 사도들은 '언제' 침례를 행했을까

  30. Pingback: 예수님과 십자가 – 예수님은 왜 십자가형을 받으셨을까?

  31. Pingback: 오순절(五旬節)을 맞이하며 - 당신은 성령을 받으셨나요

  32. Pingback: 오순절 - 초대교회 사도들과 성도들이 성령을 허락받은 날

  33. Pingback: 영혼의 무게 21g과 영혼에 대한 성경의 기록, 그리고 영혼의 삶

  34. Pingback: 페페, 자신을 창조한 작가의 손에 의해 죽음을 당하다

  35. Pingback: 어머니 하나님(God the Mother) - 주기도문(Lord's Prayer)에 숨겨진 하나님

  36. Pingback: 플랫랜드, 정사각형이 들려주는 여행기 │ 성경이 말하는 고차원 세계

  37. Pingback: 성령에 대하여 - 성령께서 육체로 오신다면? PASTEVE

  38. Pingback: 언더커버 보스 & 언더커버 God–재림 예수께서 오신다면 사람들의 반응은?

  39. Pingback: 어머니의 모성, 그 신비한 모성의 힘은 어디서 기인한 것일까? - PASTEVE

  40. Pingback: 마가렛 미첼 – 그녀의 간절한 부탁으로 탄생된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작품

  41. Pingback: 폴리인산나트륨 – 단무지, 돈가스, 햄, 어묵 등의 가공식품에 첨가

  42. Pingback: 재침례(rebaptism) - 재침례를 행했던 초대교회의 역사

  43. Pingback: 하나님의 교회 - 사도바울, 스데반, 디모데가 왕래하던 교회

  44. Pingback: 사해사본 (死海寫本) - 1947년 쿰란 목동들이 발견한 구약 필사본

  45. Pingback: 시온(Zion,צִיּ֔וֹן) – 시온에서 나오는 율법은 무엇인가? PASTEVE

  46. Pingback: 에바브로디도(Epaphroditus), 초대교회 평범한 성도의 이야기

  47. Pingback: 감추인 보화, 값진 진주 비유 - 바울과 가룟 유다 │ 에서와 야곱

  48. Pingback: 엘리야와 엘리사 – '엘리사'는 '엘리야'를 어떻게 따랐을까? [PASTEVE]

  49. Pingback: 이안류의 규칙과 빠비용의 자유, 그리고 하나님의 교회 [PASTEVE]

  50. Pingback: 로마 시민권과 하늘 시민권 – 하늘 시민권을 가진 바울의 생애 고찰

  51. Pingback: 혁명(revolution) – 2010년 재스민혁명과 BC1498년경 출애굽혁명 비교

  52. Pingback: 열 처녀의 비유 – 슬기로운 자와 미련한 자의 삶은 어떻게 다를까?

  53. Pingback: 명문가(名門家) – 명문가의 성공 비법은? 아버지의 본을 실천하는 것!

  54. Pingback: 재림 예수님 이름 - 놀라운 사실, 하나님은 두 번 개명하셨다

  55. Pingback: 침례 – 죄 사함을 얻고 천국의 은혜 가운데로 나아가는 예식

  56. Pingback: 정경과 외경 - 하나님의 구원의 약속이 담긴 책은 무엇일까

  57. Pingback: 안식일과 일요일 예배 – 하나님의 약속(約束)이 담긴 예배일은 언제일까?

  58. Pingback: 헌혈릴레이(Blood Drive)로 유월절 사랑을 실천하는 하나님의 교회

  59. Pingback: 미안해요 - "미안해요"라는 말은 겸손에서 일어나는 마음이다!

  60. Pingback: 부활과 변화 – 초대 하나님의교회 성도들이 고대하던 날

  61. Pingback: 부활절 날짜 - 왜 부활절을 ‘춘분 후에 오는 만월 후 첫 일요일’에 지킬까?

  62. Pingback: 부활절 달걀(Easter Egg) - 초대교회는 부활절에 달걀을 먹었을까?

  63. Pingback: 무교절(無酵節) - 그리스도의 고난(苦難)을 기념하는 하나님의 절기

  64. Pingback: 모소 대나무(Moso bamboo)와 하나님의교회의 성장 비밀 - PASTEVE

  65. Pingback: 좁은 문과 넓은 문 - 2천 년 전 예수님은 어떤 문을 택하라고 하셨을까?

  66. Pingback: 교회의 본질, 교회의 변질 - 교회는 언제부터 변질되었을까?

  67. Pingback: 승천일 - 예수 그리스도께서 승천하신 날을 기념하는 절기

  68. Pingback: 안상홍 - 구원자(救援者)만이 가져오는 비밀을 개봉하신 재림 예수님

  69. Pingback: 편안과 평안 – 성경은 편안함과 평안 중 어느 쪽에 가치를 부여하고 있을까?

  70. Pingback: 니케아 공의회 - 소아시아의 니케아에서 개최된 세계적 규모의 종교회의

  71. Pingback: 새 언약(New Covenant) - 예수님의 피(Jesus' blood)로 세우신 새로운 언약

  72. Pingback: 무화과나무의 비유를 배우라 - 예수님의 재림 시기에 대한 힌트

  73. Pingback: 사순절(四旬節)의 유래와 날짜와 풍습 그리고 성경적 의의

  74. Pingback: 성삼위일체 - 하나님의 교회의 교리이자 기독교의 핵심교리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