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핍존재

매우 부족하고 불완전한 결핍존재 ‘만물의 영장’

인간을 ‘결핍존재’라 정의한 건 괴테의 스승이었던 독일의 철학자 요한 고트프리트 폰 헤르더(Johann Gottfried von Herder)와 독일의 학자인 아르놀트 겔렌(Arnold Gehlen)이다. “동물은 신체기관이 생존에 적합한 상태로 발달했지만, 인간은 매우 부족하고 불완전한 상태로 태어나고 살아가는 존재”라는 의미에서다.

몇 년 전, 유엔의 연구팀에서는 과학저널 플로스 바이올로지(PLoS Biology)를 통해 “지구상에 870만 종의 생물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했다. 전 세계의 동∙식물학자들은 250년 전부터 지구상에 존재하는 생명체를 분류하는 작업을 하고 있는데, 현재 분류가 완료된 종의 수는 약 120만 종이라고 한다. 대략 80~90%는 미발견 상태인 것이다. 다른 과학자들은 750만~1000만 종을 예상하고 있으며, 일부는 300만~1억 종이 있을 것이라는 가설을 내놓았다. 실제 해마다 6,000~10,000종의 새로운 종이 발견되고 있으니, 나머지를 분류하는 데는 천년이 넘게 걸린다는 계산이 나온다.

그 많고 많은 생명체 중에 인간은 ‘만물의 영장’이라 불린다. 영장(靈長)은 ‘영묘한 힘을 가진 우두머리’라는 뜻으로, 종의 분류에서 인간은 그야말로 지존이다. 그런데 왜 헤르더와 겔렌은 인간을 ‘결핍존재’라고 했을까. 동물들의 놀라운 생존능력을 알고 나면 그들의 말에 백분 수긍이 갈 것이다.

동물들의 놀라운 생존능력

제2차 세계대전 직후, 사람들은 서태평양의 엔게비섬에서 핵실험을 했다. 원자폭탄 14발과 수소폭탄 1발의 강력한 방사선은 그 섬에 살고 있던 동물과 식물, 인근 바닷속 물고기에게 대재앙을 가져왔다. 생명체가 전멸한 것이다. 그로부터 4년 후, 사람들은 방사선 차단복으로 무장하고 그 섬을 다시 찾았다. 섬은 여전히 황폐했고 생명체를 찾아볼 수 없었다. 그런데 굴속에서 놀라운 광경을 목격했다. 그곳에서 쥐들이 발견된 것이다.

쥐의 생존력과 번식력은 유명하다. 한 쌍의 쥐는 1년에 1000마리가 넘는 새끼를 낳을 수 있다. 생후 2개월이면 임신이 가능하고 20일 만에 출산한다. 쥐는 재주도 많다. 자기 몸의 4분의 1밖에 안되는 구멍을 어렵지 않게 빠져나갈 수 있고, 스파이더맨처럼 수직으로 벽을 기어오를 수도 있다. 어디 이뿐인가. 급류가 흐르는 물길을 2km나 헤엄쳐 이동할 수 있는 뛰어난 수영선수이기도 하다. 담력은 또 어찌나 좋은지 자그마치 15m 높이에서 점프가 가능하다.

결핍존재

나무에 수직으로 매달려 나무껍질이나 줄기 속에서 먹이를 찾아 먹고 사는 딱따구리는 나무 쪼기에 특별한 재주를 가지고 있다. 긴 부리로 딱딱딱딱 소리를 내며 1초에 10~20회가량 나무를 쫀다. 이는 기관총의 거의 두 배 속도다. 나무 쪼는 일은 하루 만 번이 넘는데, 나무를 쫄 때의 충격은 중력가속도(물체가 중력에 의해 지표면에 떨어지는 속도)의 천 배라고 한다. 머리가 산산조각날 만한 엄청난 충격이지만 딱따구리는 끄떡없다. 터미네이터나 트랜스포머를 능가하는 강력한 두개골, 부리와 머리의 완벽한 구조 덕분이다. 살아 있는 전동드릴이라 할 수 있다.

‘살아 있는 헬리콥터’라고 불리는 벌새는 1초에 55~75회의 날갯짓을 한다. 제자리에서 움직이지 않는 듯하면서 꽃 속 깊숙이 부리를 집어넣어 꿀을 빤 다음, 살며시 후진하면서 꽃에서 떨어진다. 전후좌우 자유자재로 비행이 가능한 벌새의 비행능력을 능가하는 새는 없다고 한다.

오리너구리는 먹이를 찾기 위해 부리를 사용하는데, 부리가 안테나 역할을 하여 먹이의 몸에서 나오는 희미한 전기장을 탐지하는 능력이 있다.

수심이 깊은 바닷속은 언제나 한밤중이다. 보통 바닷속 150m까지는 태양빛이 희미하게나마 투과되는데 200m 아래의 심해는 그야말로 암흑천지다. 도저히 식물이 살 수 있는 환경이 아니다. 수온은 빙점(물이 얼거나 얼음이 녹기 시작할 때의 온도)에 가깝고 수압은 매우 높다. 추운 데다가 사방에서 물이 옥죄어오는 그곳에도 수많은 생명체들이 살고 있다.

암흑 속에 살고 있는 심해어들의 필살기는 자체 발광이다. 비늘, 지느러미 등의 기관에서 나오는 빛으로 짝이나 먹이를 유인한다. 해저 밑바닥에 가라앉은 먹이를 먹을 때는 자체 여과능력이 있어 조심스럽게 먹지 않아도 된다.

사람이 이런 바닷속에 들어가려면 갖가지 특수장비를 착용해야 한다. 그렇지 않고 맨몸으로 들어갈 경우, 물의 압력 때문에 생명을 잃을 수도 있다. 스쿠버다이버들의 안전수심 한계는 30~40m라고 한다. 이마저도 전문가들에게 고도의 훈련을 받아야 가능하며 잠수병을 염려해야 한다.

결핍존재
자체 전등을 가지고 있는 심해 가오리.

사람은 수영을 배우지 않으면 헤엄을 칠 수도 없다. 만약 수영을 전문적으로 배워서 국가대표급 선수가 되면 짧은 시간 시속 6km 정도로 헤엄치는 것이 가능하다. 그러나 바다 생물들을 추월할 생각은 처음부터 접어야 한다. 바다생물들은 장거리 수영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훨씬 빠른 속도로 헤엄치는 능력을 타고났기 때문이다. 돛새치는 시속 109km로 헤엄치며, 거구의 몸집을 자랑하는 하마도 시속 40km의 속도로 수영을 한다. 하다 못해 펭귄은 어류가 아닌 조류이면서도 시속 35km 속도로 바닷속을 유영한다.

동면에 들어간 곰은 7개월을 안 먹어도 살 수 있다. 물론, 동면에 들어가기 전 많은 양의 먹이를 섭취해 지방을 축적하기에 가능한 일이다. 곰은 콜레스테롤을 자가 처리하는 능력이 있다. 만약 사람이 이럴 경우 동맥경화나 고혈압 등 각종 성인병을 걱정해야 할 것이다.

벼룩은 뛰기의 대가다. 자기 몸의 350배나 되는 높이를 점프할 수 있다. 사람이 벼룩만큼의 실력을 보유한다면 건물 70층 높이를 뛸 수 있을 것이다. 쇠똥구리는 끌기의 대가다. 자기 몸의 800배나 무거운 물체를 끌 수 있다. 사람이 이 정도면 5~6톤의 자동차를 맨손으로 끄는 슈퍼맨이 되는 셈이다. 후각은 개와 고양이가 최고다. 이들은 사람보다 백만 배 뛰어난 후각을 가지고 있다.

시력 하면 매와 같은 맹금류를 따라갈 종이 없다. 맹금류는 사람의 4~8배에 달하는 시력을 가지고 있어 1.6km 상공에서도 땅에 있는 먹잇감을 탐지할 수 있다. 밤의 사냥꾼으로 불리는 올빼미는 희미한 빛만으로도 먹이를 찾을 수 있고, 청력도 뛰어나 25km쯤 떨어진 곳에서도 먹잇감이 움직이는 소리를 듣는다.

치타는 포유류 중 단거리달리기 챔피언이다. 단거리 세계신기록 보유자인 우사인 볼트와 100m 달리기를 겨루었을 때, 치타는 볼트를 가뿐하게 이길 수 있다. 볼트의 최고 기록이 9.58초로 시속 37km인 반면, 치타는 시속 110km의 빠른 속도로 달리기 때문에 3초면 주파가 가능하다.

세상에서 가장 연약한 결핍존재, 사람

성장 속도에서도 사람은 동식물을 따라가지 못한다. 대개의 동물은 태어나자마자 걷기가 가능하고 얼마 안되어 자생능력을 갖춘다. 식물은 혼자 세상을 살아야 하고 움직이지 못하는 대신 놀라운 속도로 성장한다. 하루에 15cm 이상 자라는 잔디도 있고, 어떤 대나무는 하루도 지나지 않아 70cm를 훌쩍 넘을 만큼 초고속성장을 하기도 한다.

반면 사람은 태어난 지 6개월 정도가 지나야 겨우 제 몸을 뒤집을 수 있다. 그리고 꼬박 1년이 지나야 어렵사리 걸음마를 배워 인간의 유일한 장점인 직립보행이 가능하다. 그러고도 자그마치 10년간은 부모의 세심한 손길이 없으면 살아가기 힘들다.

결핍존재

사람은 이처럼 결함이 많은 존재가 분명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은 자신이 사람인 것이 감사하고 다행스러울 것이다. 사람의 장점, 사람으로서 좋은 점이 무엇일까.

하나님이 가라사대 우리의 형상을 따라 우리의 모양대로 우리가 사람을 만들고 그로 바다의 고기와 공중의 새와 육축과 온 땅과 땅에 기는 모든 것을 다스리게 하자 하시고 하나님이 자기 형상 곧 하나님의 형상대로 사람을 창조하시되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시고 하나님이 그들에게 복을 주시며 그들에게 이르시되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라, 땅을 정복하라, 바다의 고기와 공중의 새와 땅에 움직이는 모든 생물을 다스리라 하시니라 (창세기 1:26~28)

약하다 못해 무능해보이기까지 하는 사람이 엄청난 능력을 가진 동물들을 정복하고 다스릴 수 있는 건 하나님의 축복이 틀림없다. 전능하신 하나님을 더욱 의지할 수밖에 없고 의지해야 하는 이유도 바로 우리들의 부족함과 연약함 때문일 것이다.

사람으로 태어나 사람으로 살아가는 우리는 과연 어떻게 살아야 잘 사는 것일까. 이스라엘 역사상 최고의 권위와 부와 명예를 누렸던 솔로몬의 말이 큰 무게로 와 닿는다.

일의 결국을 다 들었으니 하나님을 경외하고 그 명령을 지킬지어다 이것이 사람의 본분이니라 (전도서 12:13)

댓글
  1. 해뜨는 강릉

    패스티브닷컴 글들은 언제나 깊은 감동과
    깨달음을 선물해줍니다
    어서 빨리 책으로 만났으면 좋겠습니다
    패스티브 읽고 감동 나누는 것이
    소소한 기쁨이 된지 오래입니다

  2. 비타1004

    우리의 힘으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기에 우리는 오직 전능하신 하나님을 경외하고 의지해야 합니다.

  3. 시온의 검

    모든 것이 사랑이신 하나님의 거룩하신 은혜요 축복임을 깨닫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에 절대적인 순종을 이루어서 조금이라도 그 은혜에 보답드리는 자녀가 되겠습니다. 아버지어머니 감사드립니다.

  4. 하늘가는 선녀

    아무능력이 없는데도 오히려 다스림이라니 하나님의 축복이요 , 엘로힘하나님을 경외하는 이치에 다소곳이
    순종하여 순리를 이루겠습니다

  5. 문햇샇

    인간의 삶과 한계는 피식거릴 만큼 아무것도 아닌 것이네요 결국 소멸될 것들에 목매이지 않고 참 하나님을 영접하게 해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6. 강남콩

    모든것을 뜻대로 창조하시고 우리 또한 희생과 사랑으로 창조해주신 하나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7. 강남아롱별

    우리의 힘을 ㅢ지하는 것이아니라 아버지 어머니를 온전히 의지해야 된다는 깨달음을 다시한번 얻게 해주신 아버지 어머니께 감사드립니다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