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원조는 누구?

크리스마스 원조, 이에 대한 논란은 아직까지 진행 중이다.

크리스마스 원조 논란

크리스마스 트리 원조 논란

몇 해 전 ‘크리스마스 트리 원조’라는 타이틀을 놓고 북유럽의 라트비아와 에스토니아가 6년째 논쟁을 벌이고 있다. 라트비아는 “1510년 라트비아 상인들이 피라미드 형태로 목재를 쌓은 뒤 말린 꽃이나 과일, 짚으로 만든 인형 등으로 장식한 것이 트리의 시초”라고 주장했다. 이에 에스토니아가 반박했다. 에스토니아는 “세계 최초의 트리는 1441년 탈린 시내에 세워진 것”이라며 “이는 상인이나 미혼 여성들이 나무 주위를 돌면서 겨울 축제를 즐긴 데서 생겨났다.”고 말했다. 서로 자국이 크리스마스 트리 원조라는 얘기다.

공교롭게도 어느 나라가 크리스마스 트리 원조인지는 확실하게 알 수 없다. 문헌 기록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에스토니아 역사학자 쿠케스마는 “크리스마스 트리 원조를 가릴 수 있는 문헌적 근거는 별로 없다.”고 설명했다.

산타클로스 원조 논란

‘산타클로스 원조’를 놓고도 핀란드, 노르웨이, 스웨덴, 아이슬란드 등 북유럽 국가들이 신경전을 벌였다. 핀란드는 산타 원조국 타이틀을 잡기 위해서 산타 마을과 테마공원 등을 조성하고 전 세계를 대상으로 각종 홍보에 나섰다. 물론 이를 보는 다른 국가들의 심기는 불편하다. 노르웨이는 ‘핀란드가 산타를 빼앗아갔다.’고 비난했다.

크리스마스 원조’라는 타이틀을 놓고 벌이는 각 나라들 간의 다툼은 쉽게 끝나지 않을 것 같다. 이들이 크리스마스 원조에 열을 올리는 이유는 관광수익을 노리기 위함이다.

성경에 없는 크리스마스

크리스마스 원조2
에디토리얼[E.Kryzhanivskyi / Shutterstock.com]

많은 사람들은 크리스마스를 예수님의 탄생일로 알고 있다. 기독교인들도 이날만 되면 으레 ‘기쁘다 구주 오셨네’, ‘고요한 밤 거룩한 밤’이라는 노래를 부른다. 교회에서도 가장 큰 행사로 손꼽히는 게 다름 아닌 크리스마스다.

놀라운 점은, 크리스마스에 대한 성경의 기록이 전혀 없다는 것이다. 이천 년 전 초대 교회 사도들은 크리스마스를 알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이날을 기념하지도 않았다. 그렇다면 크리스마스가 어떻게 교회에 들어와 ‘예수님의 탄생일’로 자리잡게 된 것일까.

로마 교황 율리오 1세가 12월 25일을 그리스도의 탄생일로 선포한 350년부터 이 축제가 ‘기독교’의 축제로 인정되기 시작하였고, 오늘날까지 전통으로 굳어지게 되었다. ··· 기독교가 로마 제국의 문화에 맞게 토착화됨과 동시에 이교도 문화를 정복할 정도로 성장했다는 증거로 볼 수 있다.

《청년아, 울더라도 뿌려야 한다》, 홍성사

크리스마스는 로마 가톨릭 교회가 이교도의 축제일을 받아들여 기독교의 축제일로 바꾼 것이다. 이를 16세기 이후 가톨릭에서 분파되어 나온 개신교가 그대로 이어갔고 비기독교인들에까지 번지면서 트리, 산타 등이 덧붙여진 것이다. A.D. 100년 이전에 기록된 신약성경에 크리스마스와 트리, 산타 등에 대한 기록이 없는 이유는 바로 이 때문이다. 크리스마스는 하나님의 절기가 아니라 사람의 절기일 뿐이다.

이 백성이 입술로는 나를 존경하되 마음은 내게서 멀도다 사람의 계명으로 교훈을 삼아 가르치니 나를 헛되이 경배하는도다 하였느니라 (마태복음 15:8~9)

내가 이 책의 예언의 말씀을 듣는 각인에게 증거하노니 만일 누구든지 이것들 외에 더하면 하나님이 이 책에 기록된 재앙들을 그에게 더하실 터이요 만일 누구든지 이 책의 예언의 말씀에서 제하여 버리면 하나님이 이 책에 기록된 생명나무와 거룩한 성에 참예함을 제하여 버리시리라 (요한계시록 22:18~19)

<참고자료>
1. ‘크리스마스 트리, 어느 나라가 맨 먼저일까?’, 한겨레, 2016. 12. 25.
2. ‘크리스마스’, 위키백과

댓글
  1. 강남콩

    크리스마스는 성경에도 없는 사람의 계명이라는것을 꼭 알았으면 좋겠습니다~

  2. 유나이티드

    크리스마스가 온 세상을 지배하고 있다는 현실이 안타깝기만 합니다.

  3. SooMi

    곧 크리스마스 연휴인데
    성경에 없는 크리스마스,산타할아버지군요~~

  4. 비타1004

    크리스마스는 예수님의 탄생일이 아닐 뿐더러 성경에 없는 계명입니다.

  5. 수민

    길가다 사람들이 크리스마스 때문에 파티를 해야하네 어쩌네 막 좋아서 그러는거 보면 정말 왜 저러는지 의문;;

  6. 시온의 검

    온 세상이 크리스마스에 도취되어 가는 것이 요즘 느껴집니다. 악한 자의 간교한 술책이 온 세계를 꾀고 있네요…
    크리스마스 케익이나, 선물, 유흥에 빠져 사단을 섬기는 인생들이 참으로 불쌍합니다.

  7. 슈펜

    성경에도 없는 걸 가지고 원조 타령을 하고 있다니…한심하기 그지 없는 노릇입니다.

  8. 제비꽃

    크리스마스에 트리에 산타까지..
    그 시작조차 알 수 없는 이방인들의 풍습들이 어째서 하나님을 믿노라하는 교회 안에서 버젓이 성행되고 있는지 참 궁금하기 이를데 없다.
    정작 하나님께서 지키라하신 것은 철저히 무시하는 저들의 행태가 심히 걱정스러울 뿐이다.
    하나님의 섬긴다는 명목하게 얼마나 많은 이방의 풍습들과 우상들을 받아들였는지..
    과연 이시대의 교회를 보면 하나님께서 얼마나 통탄해하실지 눈에 그려진다.

  9. 원조

    성경에 없을 뿐더러 예수님의 탄생일도 아니다. 오히려 태양의 탄생을 축하하는 날이다. 기독교인이라면 지켜서도 안되며 기념도 해서도 안된다.

  10. 색채의 향연

    크리스마스 원조 논쟁을 보고 있으니 맛집 원조
    논쟁을 보고 있는듯 하네요. 예수님 탄생일도
    아닌데 의미없는 일이죠. 각국의 소모전이 안타
    깝네요

  11. 쏠트

    크리스마스는 로마카톨릭에서 만들었네요~
    성경에 없는 내용을 덧붙이면 안되는데ㅠ

  12. 주인아

    진짜가 하나도 없네요 ;;;

  13. 적폐청산 종교부터

    음 우리나라 옛날 마을 앞에 고목나무 당산나무에 헝겊 칭칭 동이고 그앞에서 소원 빌던 무속신앙 미신과 다를게 없군요
    트리는 상술
    원조는 원시신앙

  14. 학생

    크리스마스의 원조가 누구인지 따지기전에 그것이 정말 하나님께서 알려주신 하나님의 절기인지를 분명히 따져야할때입니다. 크리스마스는 사림의 계명이지 절대 하나님의 계명이 아닙니다.

  15. 별 하나

    이 글을 읽고 크리스마스가 잘못된 것임을 더 확실하게 알게되었어요.

  16. 팔라치

    성경에 없는걸 지키려다 보니 이것저것 끌어다 잡동사니를 만들었네요~ 하나님 보시기에 얼마나 기가 막히실지….. 크리스마스가 성경에 없는건 일찌기 알았지만 트리, 산타크로스 등 크리스마스와 관련된 것들이 이렇게 잡다한 것에서 갖다 붙여 놓은 줄 처음 알았네요~~~~

  17. 아멘

    크리스마스는 지키면 안됩니다. 이 글만 봐도 알수있다시피 크리스마스는 하나님이 주신 계명이 아닙니다.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