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암살자

일산화탄소, 소리 없는 암살자

강추위가 휘몰아치는 겨울이면 각 가정마다 보일러 온도를 높일 수밖에 없다. 자연히 가스 사용량도 늘어나기 마련인데 이때, 조심해야 할 것이 있다. 화학식으로는 CO, 이름하여 ‘일산화탄소’다.

일산화탄소(Carbon monoxide)는 치명적인 유독가스다. 일산화탄소에 다량 노출되면 두통, 어지럼증, 구역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심하면 발작, 실신, 혼수상태에 빠질 수 있다. 일산화탄소가 공기 중에 0.5% 함유되어 있을 경우에는 5~10분 사이에 사망할 수도 있다. 전문기관의 자료에 따르면 2010년부터 2014년까지 가스 중독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총 124명, 사망자는 19명에 이른다고 한다. 최근 강릉의 한 펜션에서 수능을 마친 고등학생 3명이 안타까운 목숨을 잃게 된 것도 바로, 배기가스 유출로 인한 일산화탄소 중독 때문이었다.

미국의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Silent Killers(조용한 암살자들)’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소개된 적이 있다. 게시물에는 조용히 접근해 사람을 해치는 세 가지 유형의 암살자의 모습이 담겨 있다. 옛 일본의 자객을 일컫는 닌자, 마임하는 킬러, 그리고 나머지 하나가 소리도 없고 형체도 없는 일산화탄소다.

일산화탄소가 위험한 이유는 무색무취의 비자극성 기체라는 점 때문이다. 색이 없기에 보이지 않고, 냄새가 없기에 인지할 수 없으며, 자극이 없기에 중독될 때까지 알아채기가 어렵다. 일산화탄소는 이렇게 조용히 우리의 생명을 위협한다.

일산화탄소는 화산이 분출하거나 연탄이 연소할 때뿐 아니라 우리가 일상생활에서도 흔히 접하는 담배 연기와 주방 매연 등에서도 발생한다. 연탄보일러를 때던 시절보다는 그나마 형편이 나아졌지만, 여전히 안심할 수 없다. 철저하게 환기를 해주지 않으면 보이지 않는 가운데 우리의 숨구멍을 파고들 것이고, 자칫 방심했다가는 구멍 뚫린 배기구 틈으로 조용히 새어나와 언제 우리를 습격할지 모른다.

거짓 선지자, 영혼의 암살자

거짓 선지자

우리의 생명을 위협하는 것은 일산화탄소뿐만이 아니다. 구원을 목적으로 하나님을 믿는 사람들의 영혼을 죽음에 이르게 하는 자가 있다.

좁은 문으로 들어가라 멸망으로 인도하는 문은 크고 그 길이 넓어 그리로 들어가는 자가 많고 생명으로 인도하는 문은 좁고 길이 협착하여 찾는 이가 적음이니라 거짓 선지자들을 삼가라 양의 옷을 입고 너희에게 나아오나 속에는 노략질하는 이리라 (마태복음 7:13~15)

이천 년 전 예수님께서는 사람의 영혼을 노략질하는 거짓 선지자를 조심하라고 말씀하셨다. 공교롭게도 거짓 선지자는 양의 탈을 쓰고 사람들에게 접근하기에 단번에 그를 알아보기란 매우 어렵다. 다행히 성경은 본모습을 감추고 사람들의 영혼을 멸망시키는 거짓 선지자의 특징에 대해 자세히 알려주고 있다.

이 백성이 입술로는 나를 존경하되 마음은 내게서 멀도다 사람의 계명으로 교훈을 삼아 가르치니 나를 헛되이 경배하는도다 (마태복음 15:8~9)

다른 복음은 없나니 다만 어떤 사람들이 너희를 요란케 하여 그리스도의 복음을 변하려 함이라 그러나 우리나 혹 하늘로부터 온 천사라도 우리가 너희에게 전한 복음 외에 다른 복음을 전하면 저주를 받을지어다 (갈라디아서 1:7~8)

하나님의 백성이라면 당연히 하나님의 계명을 지켜야 하지만 거짓 선지자들은 사람의 계명, 즉 다른 복음을 지키고 가르친다. 다른 복음이란 예수님께서 행하신 적도, 가르치신 적도 없는 교리들이다. 대표적으로 일요일 예배와 크리스마스를 들 수 있다. 일요일 예배는 A.D. 321년 고대 로마 시대 콘스탄티누스 황제의 명령에서 기인한 것이고, 크리스마스의 유래 역시 A.D. 354년 리베리우스 교황 시대에 정해진 것이다. 모두 초대교회에서 비롯된 진리들이 아니다.

성경은 예수님께서 전하신 것과 다른 내용의 복음을 가르치거나 따르면 저주를 받는다고 경고했다. 즉 다른 복음은 영적 유독가스로, 사람의 영혼을 조용히 멸망시키는 암살자라 할 수 있는 것이다.

내 영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성경의 매뉴얼대로 따르고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오직 예수님께서 가르쳐주시고 본보여주신 대로만 따라 행한다면 양의 옷을 입고 접근하여 해치려는 이리로부터 내 영혼을 지킬 수 있을 것이다.

<참고자료>
1. ‘Silent Killers’, funnyjunk, 2013. 8. 27.
2. ‘겨울철 조용한 암살자, 가스보일러 일산화탄소 중독사고’, 에너지경제, 2016. 2. 12.

관련 글
댓글
  1. 학생

    다른복음은 우리의 영혼을 해치고 죽이는 암살자입니드. 다른복음이 아닌 하나님의 계명을 소중히 지켜야하겠습니다

  2. 강남콩

    이번에 강릉 펜션에서 있었던 일산화탄소 중독사고가 너무 충격적이였는데 그렇게 우리 영혼의 생명까지 위협하는 마귀를 조심해야겠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3. 수민

    우리는 성경에 적혀잇지 않은 것들을 지켜서는 안되겟다.

  4. .

    영적 암살자인 일요일예배나 크리스마스가 아닌 참진리인 하나님의 절기를 지키고 전해야겠다.

  5. 강남아롱별

    우리의 영혼을 암살하는 영적 암살자가 무엇인지 잘 구별하여서 옳은 길로 가야 하겠습니다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