뻐꾸기의 탁란

탁란(托卵, brood parasitism)이란 난생(卵生) 번식을 하는 새, 물고기 등이 다른 종에게 알을 위탁하여 기르는 것을 말한다. 새 중에서는 두견과의 뻐꾸기가 탁란을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러한 새를 탁란조(托卵鳥)라고 부른다. 어류에서는 우리나라의 고유종인 감돌고기가 꺽지의 산란터에 빌붙어 새끼를 키우는 것으로 밝혀졌다.

탁란, 뻐꾸기의 완전범죄

봄이 되면 여기저기서 날아든 철새들로 산천이 분주하다. 그중 여름 철새인 뻐꾸기는 5월에서 8월까지 우리나라의 산지나 하천가에서 쉬 관찰되는 조류 중 하나다. 도처에서 뻐꾸기의 울음소리를 들을 수 있기 때문인지 뻐꾸기는 문학 작품이나 노래 가사에도 자주 등장한다.

뻐꾸기의 양육법은 독특하기로 유명하다. 이는 조류학자들이 수십 년간 집중적인 연구를 했음에도 아직까지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로 남아 있다. 뻐꾸기는 스스로 둥우리를 틀지 않고 종달새, 때까치, 멧새 등 비교적 몸집이 작은 새의 둥우리에 알을 낳는다. 이른바 ‘탁란’을 하여 자신의 새끼를 키우는 것이다.

뻐꾸기의 탁란은 매우 치밀하게 이루어진다. 어미 뻐꾸기는 번식기에 12~15개의 알을 낳는다. 알을 낳기 전, 탁란을 결정한 둥우리에 침입하여 그 안에 있는 새알을 먹어치운다. 알의 개수를 맞추기 위한 위장술이다. 그런 다음 둥우리에서 아주 짧은 시간 안에 알을 낳는다. 1개의 둥우리에 1~3개 정도다.

생판 모르는 남의 손에 길러진 새끼는 10~12일이 지나면 부화한다. 그 어미에 그 자식이라고 했던가. 알에서 부화한 새끼 뻐꾸기도 어미의 범죄에 슬그머니 가담한다. 둥우리 안에 있는 다른 새알과 새끼를 밖으로 떨어뜨려 가짜 어미의 보살핌을 독차지하는 것이다.

뻐꾸기의 탁란
휘파람새의 알을 떨어뜨리는 새끼 뻐꾸기.

십계명을 변개한 기독교의 범죄

이토록 기막힌 일은 기독교 내에서도 존재한다. 하나님께서는 십계명의 넷째 계명으로 일곱째날 안식일을 지키라고 명하셨지만 안식일은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그 자리를 일요일 예배가 버젓이 차지하고 있다. 우상을 만들거나 섬기지 못하도록 하신 둘째 계명 또한 없어지고, 대신 “네 이웃의 집을 탐내지 말라”는 열 번째 계명이 “남의 아내를 탐내지 말라”와 “남의 재물을 탐내지 말라”는 두 개의 계명으로 분리됐다. 열 개를 맞추기 위해서다.

얼핏 보기에는 틀림없이 하나님께서 명하신 열 가지 계명인 것처럼 보이지만, 개중에는 하나님의 계명이 아닌 것이 포함되어 있다. 예수님께서는 하나님의 계명이 아닌 사람의 계명을 따르면 결단코 천국에 들어가지 못한다고 경고하셨다.

외식하는 자들아 이사야가 너희에게 대하여 잘 예언하였도다 일렀으되 이 백성이 입술로는 나를 존경하되 마음은 내게서 멀도다 사람의 계명으로 교훈을 삼아 가르치니 나를 헛되이 경배하는도다 하였느니라 (마태복음 15:7~9)

나더러 주여 주여 하는 자마다 천국에 다 들어갈 것이 아니요 다만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뜻대로 행하는 자라야 들어가리라 … 그때에 내가 저희에게 밝히 말하되 내가 너희를 도무지 알지 못하니 불법을 행하는 자들아 내게서 떠나가라 하리라 (마태복음 7:21~23)

하나님의 말씀을 교묘히 바꾸고 그것이 마치 하나님의 말씀인 것처럼 속임수를 쓰면서 하나님의 자녀들의 보금자리를 빼앗고 영혼을 죽이는 것은, 뻐꾸기가 스스로 알을 품지 않고 남의 둥우리에 침입해 탁란을 하는 행위와 같다. 뻐꾸기야 완전범죄가 가능할지 몰라도 하나님 앞에서는 결단코 완전범죄가 통하지 않을 것이다.

<참고자료>
1. ‘탁란조(托卵鳥) 뻐꾸기와 가정교육’, 제주신보, 2015. 8. 19.
2. ‘’물속 뻐꾸기’ 감돌고기는 꺽지의 새벽을 노린다’, 한겨레, 2014. 7. 2.
3. ‘뻐꾸기’, 두산백과

관련 글
댓글
  1. 버거킹치즈와퍼

    이젠 벽시계의 뻐꾹뻐꾹 소리가 얄미울것같다

  2. 학생

    마치 하나님의 말씀인것처럼 위장해 우리의 영혼을 죽음으로 끌고가는 일요일 예배 크리스마스 십자가 등 사람의 계명으로 위장한 거짓말에 속아 넘어가서는 안되겠다.

  3. 유나이티드

    오늘날 뻐꾸기와 같이 교묘하게 거짓말을 하며 거짓 계명을 지키고 있다면
    얼마나 하나님께서 보시기에 가증한 일일지 미처 가늠이 안되네요…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