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아리를 깨라

어느 학자가 진리에 대해 연구를 하다가 답을 찾지 못해 현인을 찾아갔다.
“어떻게 하면 진리를 만날 수 있고, 진실을 깨달을 수 있습니까?”
그러자 현인은 아무 말 없이 열 개의 항아리에 물을 가득 채웠다.
그리고 밤이 되어 가장자리에 있는 항아리를 가리키며 학자에게 물었다.
“이 항아리 속에 달이 몇 개 있소?”
“하나의 달이 있습니다.”
현인은 두 번째 항아리를 가리키며 물었다.
“이 항아리에는 달이 몇 개 있소?”
“하나 있습니다.”
이렇게 세 번째, 네 번째 … 열 번째 항아리를 가리키며 같은 질문을 했다.
학자의 대답도 다르지 않았다.
현인은 이번에는 다른 질문을 했다.
“열 개의 항아리에는 달이 모두 몇 개 있소?”
“열 개의 달이 있습니다.”
열 개의 항아리에 달이 하나씩 담겨 있으니, 열 개가 틀림없었다.
그때 현인은 망치로 첫 번째 항아리를 깨뜨리고는 학자에게 물었다.
“이제 달은 전부 몇 개요?”
“아홉 개입니다.”
두 번째 항아리를 깨뜨리고 또 물었다.
“이젠 몇 개의 달이 있소?”
“여덟 개입니다.”
세 번째, 네 번째 … 이렇게 하나씩 항아리를 깨뜨리며 달의 개수를 물었다.
현인은 아홉 번째 항아리를 깨뜨린 후 물었다.
“이제 달이 몇 개 있소?”
“한 개 있습니다.”
그 대답을 듣자마자 현인은 마지막 남은 한 개의 항아리마저 깨뜨려버렸다.
“이제 달이 몇 개 있소?”
“하나도 없습니다.”
그때 현인은 이렇게 말했다.
“저 하늘을 보시오. 달이 있지 않소. 이것이 바로 진리입니다.”
학자가 잘 이해가 안 간다는 듯 고개를 갸우뚱거리자, 현인은 다시 말했다.
“사람들 각자에게는 자기만의 생각이 있습니다. 마치 항아리의 물에 비친 달을 보듯이, 진리마저도 자신의 편견과 상식의 잣대로 보려 합니다. 진리를 깨달으려면 항아리를 깨듯 생각의 틀을 깨야 합니다.”

진리를 알지니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요한복음 8:32)

댓글 1
  1. 학생

    참 진리를 찾고 참 하하님을 만나고 싶다면 나의 생각과 나의 고정관념은 다 깨트려야 합니다.
    고장관념과 생각을 버리고 참 진리와 참 하나님을 따르는 자녀가 되갰습니다.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