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핀터레스트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항아리를 깨라

항아리를 깨라

어느 학자가 진리에 대해 연구를 하다가 답을 찾지 못해 현인을 찾아갔다.
“어떻게 하면 진리를 만날 수 있고, 진실을 깨달을 수 있습니까?”

그러자 현인은 아무 말 없이 열 개의 항아리에 물을 가득 채웠다.
그리고 밤이 되어 가장자리에 있는 항아리를 가리키며 학자에게 물었다.
“이 항아리 속에 달이 몇 개 있소?”
“하나의 달이 있습니다.”

현인은 두 번째 항아리를 가리키며 물었다.
“이 항아리에는 달이 몇 개 있소?”
“하나 있습니다.”

이렇게 세 번째, 네 번째 ··· 열 번째 항아리를 가리키며 같은 질문을 했다.
학자의 대답도 다르지 않았다.

현인은 이번에는 다른 질문을 했다.
“열 개의 항아리에는 달이 모두 몇 개 있소?”
“열 개의 달이 있습니다.”

열 개의 항아리에 달이 하나씩 담겨 있으니, 열 개가 틀림없었다.
그때 현인은 망치로 첫 번째 항아리를 깨뜨리고는 학자에게 물었다.
“이제 달은 전부 몇 개요?”
“아홉 개입니다.”

두 번째 항아리를 깨뜨리고 또 물었다.
“이젠 몇 개의 달이 있소?”
“여덟 개입니다.”

세 번째, 네 번째 ··· 이렇게 하나씩 항아리를 깨뜨리며 달의 개수를 물었다.
현인은 아홉 번째 항아리를 깨뜨린 후 물었다.
“이제 달이 몇 개 있소?”
“한 개 있습니다.”

그 대답을 듣자마자 현인은 마지막 남은 한 개의 항아리마저 깨뜨려버렸다.
“이제 달이 몇 개 있소?”
“하나도 없습니다.”

그때 현인은 이렇게 말했다.
“저 하늘을 보시오. 달이 있지 않소. 이것이 바로 진리입니다.”

학자가 잘 이해가 안 간다는 듯 고개를 갸우뚱거리자, 현인은 다시 말했다.
“사람들 각자에게는 자기만의 생각이 있습니다. 마치 항아리의 물에 비친 달을 보듯이, 진리마저도 자신의 편견과 상식의 잣대로 보려 합니다. 진리를 깨달으려면 항아리를 깨듯 생각의 틀을 깨야 합니다.”

성령과 신부가 말씀하시기를 오라 ··· 듣는 자도 오라 ··· 목마른 자도 올 것이요 ··· 원하는 자는 값 없이 생명수를 받으라 ··· 이 책의 예언의 말씀을 듣는 각인에게 증거하노니 만일 누구든지 이것들 외에 더하면 하나님이 이 책에 기록된 재앙들을 그에게 더하실 터이요 (요한계시록 22:17~18)

18 thoughts on “항아리를 깨라”

  1. 참 진리를 찾고 참 하하님을 만나고 싶다면 나의 생각과 나의 고정관념은 다 깨트려야 합니다.
    고장관념과 생각을 버리고 참 진리와 참 하나님을 따르는 자녀가 되갰습니다.

  2. 우리만의 생각을 깨버리고 오직 하나님의 생각과 뜻대로 행하는 자녀들이 되어야 합니다.

  3. 강남아롱별

    하나님의 진리에 대해 사람의 생각으로 판단하고 보는 것이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을 그대로 따라야 하겠습니다

  4. 아멘입니다. 하나님의 말씀과 진리를 믿는 신앙 안에서는 우리의 생각의 틀을 깨야겠습니다.

  5. 내 생각과 잣대로 진리를 찾으려고나 하나님을 찾으려고 하지 말고 생각의 틀을 깨고 성경이 알려주는 방법대로 하나님을 찾아 영접해야겠습니다.

  6. 어떻게 하면 진리를 알 수 있는지..자신의 생각과 고정관념을 버리면 됩니다. 그렇게 하면 참 진리를 보는데 절대 어렵지 않을 것입니다.

  7. 사람의 생각으로 판단하지말고 아버지어머니께서 알려주신 진리를 따라야겠습니다!

  8. 하나님의 말씀을 자신만의 고집과 편견, 고정관념으로 이해하려고 한다면 절대 그 속에 있는 뜻과 진리를 깨달을 수 없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