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 먹는 흙보살

옛날 어느 마을에 홀아버지와 젊은 아들이 살고 있었다.
아버지는 얼마 전 아내를 잃은 후 연이어 딸마저 병으로 세상을 떠나자, 모든 것이 귀신의 장난이라고 생각했다.
어느 날 아버지는 흙으로 만든 보살 몇 개를 사가지고 와서 상에 올려놓고 매달 초하루와 보름날이면 보살 앞에 음식을 차려놓고 절을 하며 자신과 아들을 지켜달라고 빌었다.
가난한 형편에도 아버지는 보살 앞에 항상 풍성한 음식을 차려놓았다.
아들은 아버지의 이 같은 행동이 못마땅해 여러 차례 보살을 치우라고 부탁했지만 아버지는 아랑곳하지 않았다.
그러던 어느 날, 아버지가 외출을 하면서 아들에게 고기를 삶아 보살 앞에 올려놓으라고 시켰다. 아들은 아버지와 다투지 않기 위해 아버지가 시킨 대로 고기를 삶아 상 위에 올려놓았다.
그러나 가만히 흙보살을 바라보던 아들은 갑자기 고기를 먹어치우기 시작했다.
그러더니 흙보살을 모두 바닥에 내동댕이쳐 박살을 내버렸다.
저녁이 되어 집으로 돌아온 아버지는 산산조각이 나버린 흙보살을 발견하고는 아들에게 물었다.
“도대체 이게 어떻게 된 일이냐?”
아들은 아무렇지도 않은 듯이 태연하게 말했다.
“아버지께서 시키신 대로 고기를 삶아 제단 위에 올려놓았는데, 글쎄 이 보살들이 갑자기 달려들어 서로 고기를 먹으려고 치고받고 싸우잖아요. 그래서 이렇게 박살이 나고 만 거예요.”
그러자 아버지는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는 아들에게 버럭 호통을 쳤다.
“이 녀석이 허튼소리를 하고 있어. 이 보살들은 흙으로 만든 건데 어떻게 고기를 먹고 어떻게 싸움을 한단 말이냐!”
“아버지, 아버지 말씀대로 이것은 흙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고기를 먹지도 못하는데, 아버지는 왜 먹으라는 듯이 음식을 차려놓죠? 흙으로 만들어진 보살이 어떻게 우리를 보호해줄 수 있냐고요.”
아들의 말에 말문이 막힌 아버지는 입을 벌린 채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그런즉 내가 무엇을 말하느뇨 우상의 제물은 무엇이며 우상은 무엇이라 하느뇨 대저 이방인의 제사하는 것은 귀신에게 하는 것이요 하나님께 제사하는 것이 아니니 나는 너희가 귀신과 교제하는 자 되기를 원치 아니하노라 (고린도전서 10:19~20)

댓글 1
  1. 비타1004

    우리를 보호해주시고 지켜주시고 구원해주실 분은 사람의 손으로 만든 우상이 아닌 오직 하나님 밖에 없음을 다시 한번 깨달을 수 있었습니다. 아버지 어머니 감사합니다.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