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의 시간이 오기 전에

한 학생이 교수에게 물었다.
“교수님, 사람이 죽음을 준비하는 데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그거야 몇 분이면 되겠지.” 하고 교수는 대답했다.
“그렇다면 천국 가는 준비는 얼마나 걸릴까요?”
“그것도 몇 분이면 충분하다네. 예수님과 함께 십자가에 달렸던 강도는 그 잠깐 동안에 하나님을 믿고 구원을 받지 않았나?”
교수의 말에 잠시 생각에 잠기던 학생은 뭔가 결심했다는 듯 고개를 끄덕이며 말했다.
“교수님, 그렇다면 저는 평생 마음껏 즐기다가 죽기 직전에 하나님을 믿겠습니다.”
그러자 교수가 학생에게 물었다.
“이번엔 내가 한 가지 묻겠네. 자네는 언제 죽을지 알고 있나?”
학생이 대답했다.
“그야 모르죠.”
“바로 그것이 문제일세.”

너는 내일 일을 자랑하지 말라 하루 동안에 무슨 일이 날는지 네가 알 수 없음이니라 (잠언 27:1)

댓글
  1. 학생

    우리는 우리의 인생이 어떻게 될지 모르기 때문애 나의 영혼이 구원받고 천국애 가길 소망한다면 지금부터라도 참 하나님을 찾고 영접해야합니다. 참 하나님을 만날 수 잇도록 큰 복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2. 강남콩

    각자의 삶을 살아가면서 우리는 우리의 미래를 알 수 없습니다. 오직 하나님께서만 아시고 천국 가는 마지막 날도 오직 하나님께서만이 아십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항상 하나님을 따르고 끝까지 하나님을 의지해야합니다.

  3. 수민

    우리는 하나님을 처음부터 끝까지 믿을수 있는 자녀가 돼야겟다.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