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례와 침례

6 1,260

세례, 침례는 성경을 믿고 하나님을 영접한 그리스도인에게 있어 중요한 예식이다. 신앙의 최종 목적지인 천국으로 향하는 첫걸음이기도 하다. 하지만 세례와 침례는 근본적인 차이가 있다. 성경의 가르침은 무엇인지 이 두 예식의 차이점을 교리비교를 통해 살펴보자.

세례

근거

세례(洗禮)의 한자는 씻을 세(洗), 예식 례(禮)다. 성경에서는 죄를 적은 양의 물로 씻어서 사했다는 세례식의 기록은 없다. 단지 역사적으로 살펴본다면 세례 의식은 초기 기독교가 예루살렘을 시작해 소아시아, 유럽, 아프리카 등지로 전파되면서 생겨났다. 당시 무역이나 여행에서는 불가피하게 사막을 지나야 했고 물이 귀한 사막에서 복음을 들은 후 새 삶을 찾고자 예식을 행해야 하는 경우, 많은 양의 물을 사용할 수 없어 물을 조금 뿌려 약식으로 행하는 세례식을 베풀었다. 불가피한 상황에서 행해졌던 이 예식은 A.D. 120년경 많은 교회로 전파됐다.

교단

세례식은 가톨릭(천주교), 동방 정교회, 루터교, 성공회, 장로교, 감리교 등 대부분의 기독교 종파에서 행해지고 있다. 참고로, 개역한글, 공동번역 등 한글 성경에 침례가 세례로 표기되어 있는데, 번역에 참여한 천주교와 개신교가 자신들의 교리를 반영했기 때문이다.

결론

세례식은 성경에 기인하고 있지 않다. 예식 자체가 사람들의 편의에 의해 생겨난 것이다. 의미 정도만 성경에 두고 행위로는 하나님의 말씀을 따르지 않고 있는 셈이다. 세례식으로 죄 사함을 받고자 하는 것은 성경에 없는 방법으로 죄 사함을 구하는 것이므로 진정한 죄 사함, 즉 구원과는 거리가 멀다.

세례를 뜻하는 그리스어 밥티스마(βαπτισμα)는 ‘침수(浸水)한다’는 동사에서 나온 말인데, 원래의 세례는 몸통을 물속에 잠그는 침례(浸禮)예식이었기 때문이다. – 두산백과 –

성서의 세례는 물에 몸을 담그는 방식이었다. 즉 요한이 요르단강에서 하던 대로 강이나 호수의 물속에 완전히 몸을 담가야 했다. – 바이블 키워드, 도서출판 들녘 –

세례와 침례
니콜라 푸생 作, 미국 워싱턴 국립박물관 소장.

침례

근거

예수님은 근본 하나님으로 죄가 없으신 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수님께서는 요한에게 침례를 행하게 하셨다.

이때에 예수께서 갈릴리로서 요단강에 이르러 요한에게 세례를 받으려 하신대 요한이 말려 가로되 내가 당신에게 세례를 받아야 할 터인데 당신이 내게로 오시나이까 예수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이제 허락하라 우리가 이와 같이 하여 모든 의를 이루는 것이 합당하니라 하신대 이에 요한이 허락하는지라 예수께서 세례를 받으시고 곧 물에서 올라오실새 (마태복음 3:13~16)

이 말씀을 통해 예수님께서 요한에게 받은 침례의 형태를 볼 수 있다. 침례(浸禮)의 한자는 잠길 침(浸), 예식 례(禮)다. 예수님께서 침례를 받으시고 ‘물에서 올라오셨다’고 표현되어 있다. 몸이 완전히 물에 잠겼다는 의미다. 간단하게 세례식을 행했다면 굳이 물에 내려가서 온몸을 적시지 않아도 된다. 그런데도 요단강 속으로 함께 내려가 침례식을 행하신 예수님은 당신의 직접적인 행위를 통해 죄 사함의 의식이 어떻게 이뤄지는지 보여주셨다.

내가 너희에게 행한 것같이 너희도 행하게 하려 하여 본을 보였노라 (요한복음 13:15)

교단

오늘날 침례를 행하는 교단에는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가 있으며 그 외에도 침례교와 예수그리스도후기성도교회(몰몬교), 여호와의증인 등이 있다.

결론

성경은 수많은 곳에서 구원의 표인 ‘침례’를 거론하고 있다. 침례는 온몸을 물에 적시거나 담그는 예식으로 반드시 ‘침수’가 원칙이다. 빌립이 에디오피아 여왕 간다게의 현 재무부 장관급인 내시에게 베풀었던 예식도 세례가 아닌 침례였다.

빌립이 입을 열어 이 글에서 시작하여 예수를 가르쳐 복음을 전하니 길 가다가 물 있는 곳에 이르러 내시가 말하되 보라 물이 있으니 내가 세례를 받음에 무슨 거리낌이 있느뇨 이에 명하여 병거를 머물고 빌립과 내시가 둘 다 물에 내려가 빌립이 세례를 주고 둘이 물에서 올라갈새 (사도행전 8:35~39)

이 두 사람의 행위 속에서 침례라는 예식의 시급함을 짐작할 수 있는데, 고관대작으로서 조금 더 좋은 자리를 마련하고 깨끗한 물 한 병으로 얼마든지 예식이 가능했을 것이다. 만약 세례가 올바른 예식이었다면 말이다. 그러나 ‘침수’를 원칙으로 하는 침례식은 물 한 병으로 해결하기 힘들다. 온몸을 적셔야 하는 침례식을 치르기 위해 비록 여행 중이었지만 기꺼이 하천에 몸을 담갔던 내시의 결단을 보면서 천국을 향한 그의 믿음과 당시 행해졌던 죄사함의 의식이 바로 침례였음을 알 수 있다.

아울러 침례는 깨닫는 즉시 행해야 한다. 6개월이나 1년간의 학습 후 침례를 행하라는 말씀은 성경 어디에도 없다. 침례를 즉시 행해야 하는 이유는 우리 인생이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존재이기 때문이다.

너는 내일 일을 자랑하지 말라 하루 동안에 무슨 일이 날는지 네가 알 수 없음이니라 (잠언 27:1)

그러므로 너희는 가서 모든 족속으로 제자를 삼아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주고 내가 너희에게 분부한 모든 것을 가르쳐 지키게 하라 (마태복음 28:19~20)

사람은 하루 동안에도, 한 시간 후 또는 일 분 후에도 무슨 일을 당할지 알 수 없는 존재다.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먼저 침례를 베푼 후에 말씀을 가르치고 지키게 하라.”고 당부하셨던 것이다.

관련 글
댓글
  1. 비타1004

    침례는 예수님께서 친히 우리에게 본보여 주신 새언약 규례입니다. 내일일을 알수 없는 우리 인생들에게 있어서 이 침례는 하나님께로 인도하는 첫 걸음입니다. 성경에 기록되어잇고 예수님께서 친히 본보여주신 침례를 받아 다 함께 천국에 들어가는 자녀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아버지 어머니 감사합니다.

  2. 김미선

    감사뿐입니다 이토록 꿀송이 말씀이

  3. 수민

    우리는 세례가 아닌 침례를. 말씀을 깨달으면 그 즉시 침례를.
    이렇게 행해야겟다.

  4. 솔방울

    세례와 침례의 차이를 잘 알지 못했는데 정확히 알게 되었습니다.

  5. 유나이티드

    침례와 세례의 뜻을 정확히 알고 갑니다!

  6. 정재열

    침례 의미를 깨닫게 되었습니다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