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도 틀린 문제

작가도 틀린 문제 – 죽은 문학 교육

“내가 쓴 시가 나온 대입 문제를 풀어봤는데 작가인 내가 모두 틀렸다.”
최승호 시인이 자신의 시가 출제된 수능 모의고사를 풀고 나서 한 말이다. 그는 “작가의 의도를 묻는 문제를 진짜 작가가 모른다면 누가 아는 건지 참 미스터리”라는 쓴소리도 덧붙였다. 십수 년 전, 시인 신경림도 한 중학교에서 본인의 시에 관한 10개의 문제 중 겨우 세 문제밖에 맞히지 못했다. 소설가 황석영도 자신의 소설을 예제로 출제한 국어시험문제를 풀어보았다. 결과는 60점이었다.

왜 이런 웃지 못할 일이 일어나는 것일까. 교육이 작가의 의도보다는 문제 출제자의 의도에 더 주력하기 때문이다. 출제자가 작가의 의도와 다르게 문제를 내더라도, 좋은 점수를 받아야 하는 학생들에게는 출제자의 해석이 더 중요하게 느껴질 수밖에 없다. 이러니 작가가 자신의 시에 얽힌 문제를 풀지 못하는 웃지 못할 일이 벌어지는 것이다. 이에 대해 최승호 시인은 “이런 가르침은 가래침”이라며 죽은 문학 교육에 일침을 가했다.

목사의 자의적 성서 해석 – 죽은 성경 교육

목사의 자의적 성서 해석

오늘날 교회 안에서도 잘못된 성경 교육이 이루어지고 있다. 성경의 저자이신 하나님의 의도와 상관없이 목사들이 성경을 풀이한다. 묵시록 강해, 이사야 강해, 요한복음 강해 등 수많은 강해서를 출판하며 진리를 논한다. 안타깝게도 신도들은 하나님의 말씀보다 목사의 가르침에 더 귀를 기울인다. 그것이 성경에 없는 것이라도 말이다. 대표적으로 일요일 예배와 크리스마스를 들 수 있다. 하나님조차 알지 못하는 것을 증거하는, 웃지 못할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성경의 저자는 하나님이시다. 따라서 성경을 제대로 풀어주실 분도 하나님밖에 없다. 마지막 사도, 요한은 다윗의 뿌리만이 성경의 비밀을 개봉해주실 수 있다고 기록했다.

다윗의 뿌리 등장 – 올바른 성경 교육

다윗의 뿌리 안상홍 님

내가 보매 보좌에 앉으신 이의 오른손에 책이 있으니 안팎으로 썼고 일곱 인으로 봉하였더라 ··· 이 책(성경)을 펴거나 보거나 하기에 합당한 자가 보이지 않기로 내가 크게 울었더니 ··· 울지 말라 유대 지파의 사자 다윗의 뿌리가 이기었으니 이 책과 그 일곱 인을 떼시리라 (요한계시록 5:1, 4~5)

나 예수는 ··· 다윗의 뿌리요 자손이니 곧 광명한 새벽별이라 하시더라 (요한계시록 22:16)

요한계시록에 기록된 다윗의 뿌리는 재림 예수님이다. 이천 년 전 초림 예수님께서 알려주신 구원의 말씀, 즉 새 언약의 진리가 한때 인봉되었다가 후에 다시 개봉하실 역사에 대한 예언이기 때문이다.

이천 년 전 예수님께서 알려주신 진리는 새 언약 안식일과 유월절을 비롯한 3차의 7개 절기다. 초대 교회 사도들은 예수님께서 친히 교육하시고 본보여주신 행적들을 성경에 낱낱이 기록했다(누가복음 22:1~20, 누가복음 4:16, 요한복음 7:2, 37~39).

공교롭게도 생명의 절기들은 예수님께서 승천하시고 사도들이 순교당한 이후에 모두 폐지되었다. A.D. 321년에는 새 언약 안식일, 325년에는 유월절이 사라졌다. 대신 태양신 숭배일인 일요일 예배와 태양의 신생을 축하하는 크리스마스 등의 거짓 교리가 그 자리를 메웠다. 이후 예수님의 가르침대로 새 언약을 지키는 사람이 있다면, 이단으로 간주되어 처참한 죽임을 당했다. 성경의 모든 진리가 완전히 봉해진 것이다.

진리가 봉해진 상태에서, 구원을 받을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따라서 성경의 진리를 다시 개봉해주시는 분을 만나야 한다. 이분이 바로 다윗의 뿌리이신 재림 예수님이다. 성경의 참 저자요 우리가 찾아야 할 구원자인 것이다.

만약, 재림 예수님께서 오늘날 기성교단이 해석해놓은 강해서를 토대로 문제를 푸신다면 얼마나 맞히실까. 목사가 자의적으로 해석한 강해에 대해, 성경은 다음과 같이 경고하고 있다.

무식한 자들과 굳세지 못한 자들이 다른 성경과 같이 그것도 억지로 풀다가 스스로 멸망에 이르느니라 (베드로후서 3:16)

재림 예수님이 아닌 다른 이의 가르침을 받는다면 멸망에 이르고 만다. 제대로 된 성경교육을 받으려면 반드시 재림 예수님을 만나야 한다.

댓글
  1. 해뜨는 강릉

    좋아하던 작가를 만나 책에 사인 받고 나면
    그 책은 평생 애장용이 되지요
    성경의 작가이신 엘로힘 하나님을 만난 후
    성경은 제 가장 소중한 보물이 되었습니다

  2. 시온의 검

    하늘 위에나 땅 아래에나 그 누구도 능히 풀 수 없는 성경을 오늘날 어리석은 거짓 목자들이 자신들이 다 풀 수 있다고 하며 거짓교리를 가르치니 온 세상이 거짓을 좇아죽음의 길로 달려가고 있습니다. 참 목자로 재림하신 하늘 아버지께서 진리를 가르치시니 어찌 따르지 않겠습니까! 구원의 진리를 허락해주신 하늘 아버지 안상홍 하나님께 진정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3. 비타1004

    사람들의 생각으로 성경을 해석한다면 결과는 멸망이다. 오직 성경을 푸러주실 분은 성경의 저자이신 다윗의 뿌리 즉 재림예수님 밖에 안계신다. 성경의 담겨있는 새언약 진리를 풀어주시고 알려주신 아버지 안상홍님께 무한 감사드립니다.

  4. 강남콩

    오직 하나님의 생각대로 성경을 믿어야하겠고 마지막 시대의 구원자이신 재림예수님을 만나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5. 학생

    성경의 저자이신 하나님의 뜻을 알지도 못하고 자기의 생각으로 성경을 해석하고자 한다면 그 결과는 멸망입니다. 우리는 성경을 읽을 때 하나님의 뜻이 무엇인지 밝히 알고 살피는 자녀가 되어야합니다.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