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히만의 죄명: 무사유(Sheer Thoughtlessness)

아이히만의 재판과 죄명

1961년 4월 11일, 예루살렘의 한 법정에서는 2차 세계대전의 전범 재판이 열리고 있었다. 한나 아렌트는 전체주의 하의 범죄자를 직접 대면하고자 현장에서 공개재판을 지켜보고 있었다.

전범 중에는 아돌프 아이히만, 그도 포함되어 있었다. 세계 근대사에 가장 큰 오점으로 기록된 홀로코스트를 주도한 핵심 인물이다. 아이히만은 2차 세계대전 당시 유럽 각지에서 유대인들을 잡아 강제로 열차에 태워 폴란드의 수용소까지 이송하는 최고 책임자였다. 어린이 150만 명을 포함한 유대인 600만 명을 학살한 장본인인 셈이다.

그런데 한나 아렌트의 눈으로 확인한 아이히만은 극악무도한 사람일 것이라는 생각과는 달리 지극히 평범했다. 오히려 매우 친절하고 맡겨진 일에 최선을 다하며, 가정에 충실한 아빠이자 듬직한 남편이었다.

아이히만은 판사에게 이렇게 항변했다.
“나는 잘못이 없습니다. 나는 월급을 받는 관리 중 한 사람으로서 상부의 지시를 따랐을 뿐입니다. 죄가 있다면 명령에 따른 것이겠지요.”

그는 재판 내내 결백을 주장하며 만약 히틀러가 자신의 가족을 가스실에 보내라는 명령을 내렸더라도 그렇게 했을 것이라며 무죄를 주장했다. 그의 재판을 지켜본 여섯 명의 정신과 의사들도 그의 심리는 정상이며, 심지어 준법정신이 투철한 인물이라고 진단했다.

이에 한나 아렌트는 이렇게 말했다.
“그가 가진 근면성 자체는 죄가 될 수 없다. 그럼에도 그가 유죄인 명백한 이유는 ‘무사유(Sheer Thoughtlessness)’ 때문이다.”

사람들이 죽어가는 것을 아무 생각 없이 방관했던 아이히만은 결국 1962년 6월 1일, 교수형에 처해졌다. 형이 집행되고 난 후 밝혀진 사실이지만 법정에서의 그의 발언과 행위는 연기였다고 한다. 그는 청년 때부터 나치에 입당하여 베를린 친위대에서 근무했던 지독한 반유대주의자였다. 나치 지도부가 그에게 유대인을 멸절시키라는 임무를 준 것도 그가 준법정신이 투철한 사람이었기 때문이 아니라 나치에 대한 강한 충성심 때문이었다. 그는 예루살렘 법정에서 최후의 순간까지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선량한 사람으로 둔갑해 모든 사람들을 감쪽같이 속였던 것이다.

거짓 선지자들의 재판과 죄명

아이히만

선과 악을 가리는 엄중한 일, 재판. 하늘에서도 재판이 행해진다. 세상의 법은 완전치 못한 고로 절대적인 선과 악을 가리기 힘들 수 있지만 하늘의 법은 그렇지 않다. 선과 악이 아주 명확하게 구분되는데, 그것을 기록해놓은 것이 성경이다. 우리는 성경이라는 법전을 기준으로 하나님의 의로운 판단을 받게 되는 것이다.

또 내가 보니 죽은 자들이 무론 대소하고 그 보좌 앞에 섰는데 책들이 펴 있고 또 다른 책이 펴졌으니 곧 생명책이라 죽은 자들이 자기 행위를 따라 책들에 기록된 대로 심판을 받으니 (요한계시록 20:12)

흥미로운 것은 하늘 법정에도 아돌프 아이히만 같은 자가 존재한다는 것이다. 바로 하나님의 명령을 받드는 사람으로 둔갑한 거짓 선지자들이다.

그날에 많은 사람이 나더러 이르되 주여 주여 우리가 주의 이름으로 선지자 노릇하며 주의 이름으로 귀신을 쫓아내며 주의 이름으로 많은 권능을 행치 아니하였나이까 하리니 그때에 내가 저희에게 밝히 말하되 내가 너희를 도무지 알지 못하니 불법을 행하는 자들아 내게서 떠나가라 하리니 (마태복음 7:22~23)

그들의 마음속에는 대적자의 이념으로 가득 차 있으면서, 마지막까지 스스로를 선지자라는 이름으로 감히 하나님마저 속이려 하고, 아이히만처럼 자신에게 죄가 있다면 하나님께서 시키신 대로 한 것뿐이라고 억울한 척 항변하는 모양새다. 하지만 성경에 명백히 기록돼 있는 하나님의 법이 아닌 불법으로 수많은 영혼들을 죽음의 열차 안으로 몰아넣었으니 어찌 그 죄를 면할 수 있을까.

하나님을 올바로 믿고자 한다면 자신을 지도하는 이가 성경대로 가르치는 참 선지자인지 심각하게 살펴야 할 것이다. 아무 생각 없이 지도하는 거짓 선지자를 따르다가는 천국으로 가는 열차가 아닌, 영영한 사망을 향해 달려가는 열차를 탈 수도 있기 때문이다.

백성을 인도하는 자가 그들로 미혹케 하니 인도를 받는 자가 멸망을 당하는도다 (이사야 9:16)

<참고자료>
1. ‘그가 유죄인 이유’, EBS 지식채널e
2. ‘백치를 철학자로 만드는 로얄 로드’, 써네스트

댓글
  1. 비타1004

    성경의 말씀대로 우리를 가르쳐주시고 교훈해주시는 하늘아버지 어머니의 말씀만을 따라 순종하는 자녀가 되갰습니다.

  2. 하양이

    한나 아렌트의 말이 마음에 남습니다~ 사유! 정말 중요합니다~ 무사유만큼 무서운 것이 또 있을까요…. 영적이든 육적이든 말이죠….

  3. 시온의 검

    선과 악을 구분하지 못하고 아무런 생각없이 살아가는 인생이 과연 하나님 앞에 섰을 때, 어떤 판결을 받을지를 생각해보니 참으로 끔찍합니다. 하나님의 선한 가르침대로 살아가는 자녀가 되겠습니다.

  4. 유나이티드

    정말 무서운 말씀이네요… 내가 믿고 있는 하나님이 거짓선지자들이 따르고 있는 하나님이라면
    참된선지자가 아닌 거짓선지자를 따라가서 잘못된 하나님을 믿고있다면 얼마나 충격일까요..?

  5. 야호~

    성령에 감동하신 선지자들을 통해 수없이 하나님의 참 진리말씀을 알려주시는데도” 성경가르침 그대로만 행하면된다”는 순종의 참의미가 그렇게도 어려운 말인지.. 지각을 가지고 사유 할 수있는 시간을 꼭!!내시고, 올바른 신앙을 되찾아 천국행 약속표를 득템하세요.

  6. 색채의 향연

    거짓에 속아 죽어가는 사람들을 방관하지 않고
    살리는데 열심내는 하나님의 교회 성도들 아니모
    입니다!!!

  7. 주인아

    아돌프 아이히만이 판결받은 무사유라는 건 정말 무서운 죄목인 것 같다.
    선악을 구분하지 못하는 지금의 기독교도, 잘못인 줄 알면서도 바로 잡지 않는 것도 모두 죄가 된다는 것을 깨달았다.

  8. 제비꽃

    무사유 – 생각하지 않은 죄..
    말씀에 대한 순종도 하나님의 말씀인지 거짓을 말하는 선지자들의 말인지 분별치 않고 행하게 된다면
    자신의 영혼을 죽음의 열차에 몰아넣는 어리석음을 범하고도 하나님께 자신의 무죄를 항변을 할 것이다.
    하나님을 믿는다면 제발 성경의 말씀에 착념하는 우리들이 되자.
    올바르게 생각하는 자들이 되자

  9. 함박눈

    참과 거짓은 절대로 겉으로 내 판단으로 할 수 있는게 없다는 것을 다시한번 느끼네요. 특히 하나님을 믿는 것에 있어서는 참과 거짓을 나의 눈썰미와 나의 직관을 믿는게 아니라, 꼭 성경을 근거로 해야 한다는것 새깁니다.

  10. 블루천사

    많은 영혼들이 불법으로 가는 것을 그냥 보고만 있다면 그도 또한 아히히만과 같은 입장이 아닐까~?!
    주위에 열심히 하나님의법을 알려줘야겠습니다

  11. DECEMBER

    요즘 왠만하면 거짓선지자인줄 다 합니다 거짓교회 충신들만 빼고 일반인들은 다들 기독교 목사 장로들 안좋게 생각합니다 하나님이 살아계시니 행위대로 심판

  12. 학생

    끝까지 하나님의 계명을 지키는 척 하고 속이려고 하는 영적 아이히만이 있더라도 그들은 성경대로 오직 하나님의 말씀대로 심판을 받을 것입니다. 끝까지 하나님의 말씀을 따르는 자녀가 되고싶습니다.

  13. 별 하나

    천국에 가서 행위대로 심판을 받는다고 하였으니..하나님의 말씀을 열심히 순종해야겠어요.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