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보지 않는 곳

옛날, 30명의 제자를 가르친 스승이 있었다.
제자들은 스승에게 하나님에 대한 신앙심을 비롯하여 많은 것들을 배웠다.
그러던 어느 날, 유독 한 제자를 특별히 총애하는 것을 못마땅하게 여긴 29명의 제자들이 스승에게 항변했다.
“스승님은 왜 공평하지 않습니까? 하나님은 공평하신 분인데, 스승님은 그렇지 않은 것 같습니다.”
제자들의 불평과 불만은 날이 갈수록 심해졌다.
이 모습을 걱정스럽게 바라보던 스승은 30명의 제자들을 불러 시험 문제를 냈다.
“지금부터 너희들의 신앙심을 판단하기 위한 문제를 내겠다.”
30명의 제자들은 모두 호기심 어린 눈빛으로 스승의 말에 귀를 기울였다.
스승은 제자들에게 새를 한 마리씩 건네주었다.
“지금부터 아무도 보지 않는 곳에 가서 이 새를 죽여서 가져오너라.”
30명의 제자들은 곧바로 숲 속으로 사라졌다.
잠시 후 제자들이 하나둘 돌아와 의기양양하게 죽은 새를 스승에게 보여주었다.
그러나 한참이 지났는데 스승의 총애를 받는 제자가 보이지 않는 것이었다.
스승과 29명의 제자들은 그 제자를 찾아나서기 시작했다.
얼마 후 숲 속 어귀에서 살아 있는 새를 안고 서 있는 제자를 발견했다.
스승이 제자에게 물었다.
“다른 제자들은 새를 죽이고 돌아오라는 문제를 모두 해결했는데, 어찌하여 너는 아직까지도 새를 죽이지 못한 것이냐?”
“스승님께서는 분명 이 새를 아무도 보지 않는 곳에 가서 죽이라 하셨지만 이 세상에는 아무도 보지 않는 곳은 없었습니다.”
제자의 대답에 모두 의아한 표정을 짓자, 스승이 그 이유를 물었다.
“그게 무슨 말이냐?”
“나무 뒤에 숨어 베려고 해도 하나님이 보고 계셨고, 바위 틈에 숨어 새를 죽이려고 해도 하나님이 보고 계셨습니다. 이 세상 어디에도 하나님이 계시지 않는 곳이 없었습니다.”
29명의 제자들은 그제야 스승이 이 제자를 유독 총애한 이유를 알게 되었다.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사람이 내게 보이지 아니하려고 누가 자기를 은밀한 곳에 숨길 수 있겠느냐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나는 천지에 충만하지 아니하냐 (예레미야 23:24)

댓글
  1. 비타1004

    이 세상에 아무도 보지 않는 곳은 없습니다. 어디를 가나 하나님께서 다 지켜보고 계십니다.

  2. 색채의 향연

    만물에 충만하신 하나님을 깨닫는 자녀들이
    점점 더 많아지고 있습니다. 새언약 복음의 빛이
    비추는 곳마다 불법과 거짓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3. 문햇샇

    우리가 하고 있는 모든 것들은 다 하나님께서 보고계심을 잊고 있을 때가 많지요 하나님께서 모든 것을 보고계신다는 생각을 잊고 있기때문에 자꾸만 죄를 짓게 되는 것 같습니다.
    우리는 보이지 않는 곳에서 다 보고 계시니 언제나 하나님의 일을 함으로써 하나님께 미소가 되는 자녀가 되고싶습니다.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